뉴스탭
뉴스라이프
학부모 10명 중 6명 “교사와 비대면 상담 선호”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4.19  09:52:0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학부모 10명 중 6명은 자녀의 담임 교사와 상담 시 대면 방식보다 비대면 방식을 더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어교육 전문기업 윤선생이 실시한 이번 설문조사는 4월 2일부터 7일까지 초∙중∙고등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 702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그 결과 과반수 이상의 학부모(62.3%)가 가장 선호하는 상담 방식으로 비대면 상담을 선택했다. 비대면 상담 중에서는 ‘전화 상담’(43.6%)이 1위를 차지했고, 2위는 ‘알림장 앱∙메신저 상담’(13.4%)이었다. 이어 ‘화상 상담’(4.0%), ‘이메일 상담’(1.3%)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학급에서 직접 교사와 만나는 대면 상담을 선호하는 학부모의 비율은 37.7%였다.

담임 선생님과 가장 상담하고 싶은 주제를 묻는 질문에는 학부모 절반(50.4%)이 ‘자녀의 성적, 학업성취도’를 꼽았다. ‘자녀의 교우관계’(23.5%)가 그 뒤를 이었고, 다음으로 ‘자녀의 소질, 적성’(18.5%), ‘자녀의 생활습관’(4.1%)이 차지했다. 이외에도 ‘담임 선생님의 교육철학’(1.8%), ‘자녀의 성품, 정서’(1.4%), ‘자녀의 건강’(0.3%) 등이 있었다. 또, 학부모들은 평균적으로 연 2회의 학부모 상담을 적절하다고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 대상으로 올해 자녀 학교의 학부모 상담 진행 방식을 물어본 결과, 정해진 상담 주간에 진행하는 ‘정기 상담’(58.8%)이 필요 시 학부모가 신청하는 ‘수시 상담’(37.7%)보다 21.1%p 많았다. 지난 해 하반기부터 학교 현장에서는 교사의 교권 보호와 학부모 편의를 고려해 수시 상담제도를 도입하고 있으나, 아직까지는 매 학기 특정 기간을 지정해 상담하는 정기 상담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

자녀 학교에서 수시 상담을 실시한다고 답한 응답자의 77.7%는 “올해 학부모 상담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답했고, 이들이 계획 중인 상담 시기는 1학기 중반 무렵인 5~6월(34.5%)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1학기 말(7~8월)과 2학기 초(9월)가 25.7%로 공동 2위를 차지했다. 학부모들은 담임 교사가 자녀에 대해 전반적으로 파악을 마친 이후에 상담 받기를 원하고 있었다.

윤선생 관계자는 “비대면 상담을 선호하는 현상은 따로 시간을 내야 하는 맞벌이 가정이 많은 영향도 있지만, 그보다 대면 커뮤니케이션 자체에 부담을 느끼는 학부모들의 성향이 더욱 뚜렷해졌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멋과 실용성을 모두 잡은 미니타워 '잘만 P30 Air BTF'
2
종근당건강, ‘닥터케어 당코치 제로’ 반값 할인 프로모션 실시
3
한국엡손, 홈시네마용 프로젝터 패키지 기획전 진행…”최대 19% 할인”
4
’최적화된 공기 흐름’... 마이크로닉스, 겜디아스 탈로스 E3 메쉬 케이스 출시
5
LF 보리보리, 가정의 달 맞이 통 큰 혜택.. 쑥쑥데이 프로모션 실시
6
터틀비치, 초경량 무선 게이밍 마우스 버스트 II 에어(BURST II Air) 2종 국내 출시
7
잘만, 어항케이스의 정석 'P30' 새로운 색상으로 출시
8
SAP 코리아, AI 기반 공급망 혁신 세미나 개최
9
다크플래쉬, 유무선 기계식 키보드 GD87 밀크브라운 컬러 출시
10
MSI, 30% 성능 향상 UMPC '클로' 바이오스 업데이트 발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