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만트럭버스코리아, 유지보수계약(RMC) 누적 가입자 3,500명 달성 초읽기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0.14  13:44:5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상용차 생산업체인 만트럭버스그룹(MAN Truck & Bus SE)의 한국 법인인 만트럭버스코리아는 유지보수계약(RMC, Repair Maintenance Contract) 프로그램의 누적 가입자 수가 3,500명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유지보수계약(RMC)은 전문적이고 지속적인 유지보수가 필요한 제품을 주기적이고 전문적인 서비스를 통해 관리하는 계약을 뜻한다. 외국의 경우 전문 의료기기와 같은 고도화된 기술이 접목된 제품군에 적용되며, 고장에 따른 업무 지연과 같은 보이지 않는 기회비용을 관리하는 용도로 쓰인다.

   
 

만트럭버스코리아는 지난 2019년 유지보수계약에 가입한 유로 6 C 모델들에 대한 혜택을 대폭 강화해 전체 대상의 40%가 넘는 2,400여 명이 가입하는 성과를 거두면서 유지보수계약의 개념을 한국에 알리는데 성공했다.

이후 유로6 D 모델 출시와 함께 해당 모델에 최적화된 새로운 유지보수계약 프로그램인 ‘케어프리 패키지’를 새롭게 출시해 유지보수계약의 정착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새로운 케어프리 패키지 역시 출시 후 약 1천명이 가입하면서 동력전달계통에 대한 최대5년/75만 km 보증 연장 혜택을 받았다.

케어프리 패키지가 적용된 차량은 차량등록일로부터 최대 5년간 차량 유지보수 주기에 맞춰 차량 점검 및 부품 교환을 받을 수 있다. 만트럭버스코리아가 자체 개발한 매뉴얼에 따라 직접 책임지고 관리한다. 또한, 변속기 오일, 액슬 오일 및 냉각수 교환 등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으며, 케어프리 패키지에서 제공하는 년 1회 엔진 오일 서비스 이외, 추가 엔진 오일 교환 시 관련 부품 25% 특별 할인이 적용된다.

만트럭버스코리아 토마스 헤머리히 사장은 "유지보수계약 프로그램은 체계적인 차량 관리에 따른 수명 연장 및 고장 방지 효과 뿐 아니라 차량 관리의 비용과 수고를 줄일 수 있어서 오너 차주가 대부분인 한국 고객들에게 더욱 유용한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하며 “유럽의 경우 대부분의 차량들이 유지보수계약에 가입하는데 반해 그동안 한국에서는 가입률이 저조한 편이었다. 운휴시간 최소화, 잔존가치 상승, 총소유비용 절감 등 1석3조의 효과를 누릴 수 있는 유지보수계약 확산에 앞장 서 한국 상용차 차주들이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올해 연말도 '홈파티=밀키트' 공식 이어진다...연말연시 홈파티 책임지는 식품업계 신제품
2
에이징씨씨씨 겨울 아이템 ‘무스탕’ 무신사 랭킹 1위 등극
3
하이엔드 패션 골프 웨어 '[V12] 브이트웰브' 현대백화점 판교점 오픈
4
사랑하는 이를 위한 선물 '스토리지는 어떠신가요'
5
썸에이지, 모바일 게임 ‘영웅’ 출시 7주년 맞이 업데이트 실시
6
인텔 12세대 준비 끝!! 'ASRock Z690 PG Riptide D4 디앤디컴'
7
디앤디, 애즈락 Z690 메인보드 출시 기념 구매 인증 이벤트 진행
8
세라젬, 의료기기 업계 최초 소비자중심경영(CCM) 인증 획득
9
아이피타임, 1만원대 보급형 유무선 공유기 ‘ipTIME N104Eplus’ 출시
10
일본 건축 및 주택 산업 전시회 ‘JAPAN BUILD 2021 도쿄’, 12월 7일 웨비나 개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