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형지I&C, 티몰 입점 통해 중국 온라인 시장 공략 나서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21  12:43:5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형지I&C(형지아이앤씨, 011080, 대표 최혜원)가 중국 온라인 쇼핑몰 ‘티몰(Tmall)’의 한국관에 입점해 판매를 진행한다고 21일 밝혔다.

세계 최대 규모의 전자상거래 기업 ‘알리바바’가 운영하는 티몰의 한국관은 지난 2015년 오픈 이래 패션, 뷰티, 식품 등 다양한 분야의 한국 제품들이 판매되고 있는 플랫폼이다. 형지I&C는 이곳에 남성 셔츠 브랜드 ‘예작’, 남성복 브랜드 ‘본(BON)’ 및 여성복 브랜드 ‘캐리스노트’의 상품들을 등록, 판매에 돌입했다.

형지I&C 관계자는 중국 현지에 특화된 마케팅을 위해 중국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컬러, 디자인에 대한 고려는 물론, 구매 패턴, 패션 검색어 순위 등 실제 소비자의 구매와 연관된 데이터를 적극 분석해 판매 전략을 기획했다고 전했다.

   
▲ 티몰 예작 제품 구매 페이지

형지I&C는 티몰 한국관을 통해 예작 셔츠, 본 코트 등 국내 소비자에게도 호응도가 높은 상품 40여 아이템을 등록했으며, 이후 중국 시장의 반응이 좋은 제품군에 대해서는 올해 말까지 추가 등록한다는 방안이다.

또한, 중국 최대의 쇼핑 행사일인 광군제(11월 11일)를 한 달여 앞두고 K패션에 관심이 높은 중국의 젊은 소비자를 타깃으로 특가 이벤트 등 프로모션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형지I&C 최혜원 대표는 “지난 2017년 중국 오프라인 시장에서 철수한 이후 현지 온라인 시장 진출을 지속적으로 준비했고, 지난달 티몰의 대표적인 운영 파트너로 다년간의 경험을 가진 유통전문기업 ‘이링쥬’와 티몰 계약 대행 협약을 완료했다”며, “중국 시장에 대한 면밀한 분석을 바탕으로 현지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제품을 우선적으로 구성하는 등 현지화 작업을 거쳤다. 이번 중국 온라인 패션 시장 진출을 통해 현지에서의 인지도 향상과 타 해외시장 진출의 교두보로도 활용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시장조사기관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2019년 중국의 패션시장 규모는 약 3,000억 달러(한화 약 360조 원)로 전망되며 2012년부터 2017년까지의 연평균 성장세 또한 6.2%로 국내 패션시장의 규모가 점차 줄어들고 있는 것과 대비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형지I&C는 이처럼 지속 성장하고 있는 중국의 패션시장에 온라인을 통해 재진출, 판매 비중을 점차 늘려나가 수익성 향상을 노린다는 계획이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10만원 대 CPU, 뭘 고르지' 게이밍PC에 적합한 CPU는?
2
독보적인 기술력으로 만들어진 'Seagate 16TB Exos X16'
3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서울북부센터·서울남부센터, 회복 나눔의 밤 “다시, 맑음”행사 진행
4
리복, 새해 다짐을 지켜줄 러닝화 ‘리퀴펙트’ 출시
5
서린씨앤아이, 세계 최초 단일 32GB 모듈 립죠스 V 신제품 3종 출시
6
조성아TM ‘슈퍼 핏 필업 스틱 파운데이션’, ‘완판파데’ 역할 톡톡
7
마이크로닉스, 140mm팬을 적용해 국내 첫선을 보인 마스터 Z4, 가격 경쟁력을 높여 제품에 대한 포부 밝혀
8
사랑하는 가족과 친구를 위한 ‘작지만 감동적인’ 크리스마스 선물
9
캡콤 인기 캐릭터 집결한 카드 배틀 ‘TEPPEN’, 전세계 400만 다운로드 돌파
10
배상면주가, 부드럽고 산뜻한 16.9도 ‘느린마을 증류주’ 출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