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신상품뉴스모바일
디지털존, 대형 디스플레이로 콘텐츠 볼 수 있는 ‘미라캐스트 수신기’ 출시
인형민 기자  |  news@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4.01  09:52:2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UHD 및 HD 영상 재생기, HDMI 분배기, 유무선공유기, 하드디스크 복사기를 전문적으로 생산하는 영상/통신 전문기업 (주)디지털존(각자대표 심상원, 전정우 www.dzonei.co.kr)의 전략사업본부는 IT제조 전문기업인 ㈜캐스트프로와 공급계약을 체결하고 ‘미라캐스트 수신기(모델명: CAST2100R)’를 출시한다고 1일 밝혔다.

미라캐스트란 스마트폰과 태블릿PC 또는 윈도우8.1이나 인텔의 와이다이(Wi-Di)를 지원하는 노트북의 콘텐츠를 무선으로 TV와 모니터, 빔프로젝터와 같이 큰 디스플레이 화면에서 볼 수 있도록 해주는 무선 미러링 기술의 일종이다.

이번에 출시된 ‘미라캐스트 수신기’는 스마트폰과 TV를 연결한 상태에서도 와이파이(Wi-Fi) 연결을 통한 인터넷 사용이 가능하며, 와이다이(Wi-Di)나 DLNA(Digital Living Network Alliance)를 통한 연결도 가능하기 때문에 활용범위가 넓다.

또한 별도의 모드변경 없이 단일화면에서 모든 실행이 가능하고 처음 실행 시 간단한 페어링 초기설정만 마치면 자동 인식되기 때문에 사용도 용이하다.

‘미라캐스트 수신기’는 안드로이드4.2 이상을 사용하는 기기와 윈도우8.1을 사용하는 노트북 아울러 IOS를 지원하고 있어 최근 출시된 스마트폰은 물론 향후 출시될 거의 모든 스마트기기와 호환된다.

특히 스마트폰과 태블릿 기기는 아무리 큰 화면의 제품을 출시하더라도 사이즈의 제약을 태생적으로 가지고 있기 때문에 TV나 빔프로젝트와 같이 큰 화면 통해 공유함으로써 영화감상이나 프레젠테이션 등에 활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캠핑장과 같은 야외에서도 별도의 케이블 연결 없이 동영상 감상이 가능하다.

디지털존은 지난해 8월에도 미라캐스트(MV-1000)을 론칭한 바 있으며 보다 자세한 사항은 디지털존 홈페지(www.dzonei.co.kr)에서 확인가능하며, 전화(070-7126-8002)로 문의하면 된다.

디지털존의 심상원 대표는 “미라캐스트는 급속도록 발전하는 스마트폰의 모든 콘텐츠를 여러 명이 공유할 수 있게 해주기 때문에 모바일 장치를 활용한 대형 스크린 분야는 개인 콘텐츠의 활용성을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발전할 것이다”면서 “향후 미라캐스트시장은 급속도록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인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와, 이 노트북 어디꺼에요' 스타필드 점령한 'MSI 용용이 노트북'
2
헨켈 친환경 주방세제 ‘프릴’(Pril), 29일까지 롯데마트서 프릴 전 제품 2개 구매 시 반값 할인
3
크로스오버, 두 눈을 사로잡을 듀얼뷰 3:2 화면비 3840x2560 모니터 전격 판매실시
4
전통적 디자인에 최신 기술을 입혔다 ‘캔스톤 R60BT ARC’ 2채널 블루투스 북쉘프 스피커
5
크로스오버존, 24인치 IPS 75Hz 모니터 7만3천원 특가 판매
6
최대 35% 메가할인! MSI 노트북, 15일 저녁 8시 G-LIVE 방송 진행
7
지식 창업 페스티벌 ‘라클리티’ 5월 19일 개최, 지식 창업가들의 이야기 온라인 동시 생중계
8
라엘, ‘미리 준비하는 여름’ 프로모션 진행…주요 제품 최대 60% 할인
9
힐크릭, 후원 선수 김효주 프로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 우승 기념 프로모션 진행
10
삼성전자, '모두를 위한 AI'… AI 라이프 솔루션 공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