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모바일
KT, 세계 최초 기존 전화선에서 광랜보다 3배 빠른 인터넷 속도 제공
인형민 기자  |  news@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2.23  09:43:5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KT는 세계 최대 이동통신 전시회인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4 전시회에서 홈네트워크망에서 기존 구리선 기반의 인터넷 속도 패러다임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혁신적인 초고속인터넷 솔루션을 소개하였다.

KT(회장 황창규, www.kt.com)는 빌딩이나 아파트 건물 내의 기존 동선(구리선) 선로를 광케이블이나 고품질의 랜회선(UTP)로 교체하지 않고, 기존 전화선을 이용하여 세계 최초로 양방향 200Mbps 이상의 인터넷 속도를 제공할 수 있는 초고속인터넷 전송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23일 밝혔다.

현재까지 전화선을 이용하여 인터넷을 제공하는 기술은 초고속 디지털 가입자 기술(VDSL) 방식으로 최대 100Mbps급으로 빌딩이나 아파트의 통신시설에서 가입자 집안까지 구리선을 활용하여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이었다.

하지만, 국제표준규격을 기반으로 구현된 FTTH-G(G.hn) 솔루션을 활용하면 전화선 한 쌍(1pair)으로 양방향 200Mbps 이상의 속도를 제공할 수 있는 세계 최초 사례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또한, KT는 이 기술을 통하여 데이터 상향속도와 하향속도를 가변할 수 있기 때문에, 유튜브(Youtube) 동영상 등 다운로드가 많은 서비스 환경에서는 하향속도가 300Mbps, 상향속도가 100Mbps급으로 가변하여 인터넷 데이터 속도를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KT는 기존 전화선을 재활용하기 때문에, 광케이블 등으로 인한 교체비용이 절감될 뿐만 아니라 신규 선로공사가 없어 건물 외관을 훼손하지 않기 때문에 건물주나 임대주와의 협상도 수월하며, 이를 통해 3D 게임 및 초고선명 텔레비전(UHDTV) 방송 등 고품질 대용량 서비스를 동시에 구현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해외의 경우 고대 유물 등 유적지가 많아 기존 구리선 교체작업이 어려운 유럽과 유라시아 지역에 적용이 유리하며, 국내의 경우 강남에 있는 다수의 구형아파트에서 시범사업을 전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KT 인프라연구소 관계자는 “이번에 개발된 양방향 200Mbps 속도를 더욱 향상시켜 양방향 300Mbps급 이상 제공하는 기술을 내년에 선보일 계획이며, 다양한 동선 매체를 활용하여 아파트 외 노후화된 빌딩에서도 기가급 인터넷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인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QHD 가성비 끝판왕 'XFX 라데온 RX 6800 SWFT 319 CORE D6 16GB'
2
네스프레소, 앰배서더 김고은 영화 ‘파묘’ 전격 지원...꽃샘 추위 속 영화관 찾은 관객에게 커피 선물
3
‘깔끔한 시스템 만든다’ 마이크로닉스, ML-420 BTF 시리즈 ‘선물 받아가세용’ 이벤트 진행
4
헬스디깅족 잡아라…프리미엄 시장 공략하는 유통업계
5
오늘의집, 단 4일간 ‘봄맞이 얼리버드 특가’ 진행
6
첨단 의료AI 솔루션 시대, 글로벌 시장 이끌 K-디지털 헬스 기업 주목
7
ipTIME, 고속충전기 및 USB 멀티 허브 새 학기 특가 이벤트 진행... 최대 20% 할인
8
PC방 추가 증정! 조텍, 그래픽카드 PC방 프로모션 진행
9
클래식에 키치한 매력 한 스푼...90년대 미니멀리즘 패션 트렌드 눈길
10
마뗑킴 프리미엄 라인 ‘킴마틴’, 28일까지 더현대 서울서 팝업스토어.. 2024 스프링 컬렉션 선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