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모바일
SK텔레콤, ‘광대역 LTE-A’ 전국망 구축 박차
인형민 기자  |  news@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2.16  09:10:0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이 ‘광대역 LTE-A’ 전국망 구축에 나섰다. 또, 3 Band LTE-A 제공을 위한 2.1GHz 대역LTE망 구축에도 착수한다.

SK텔레콤은 1.8GHz 망 커버리지를 기존 85개시에서 전국 군·읍·면 주요지역으로 확대한다. 1.8GHz대역 전국망 확대가 완료되면 SK텔레콤은 800MHz대역과 함께 ‘LTE 더블 전국망’을 확보하게 된다.

SK텔레콤은 이번 1.8GHz 망 커버리지가 전국으로 확대되면 LTE 대비 3배 빠른 225Mbps ‘광대역 LTE-A’ 전국망이 구축된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작년 11월 20MHz 대역폭의 1.8GHz 광대역 주파수와 10MHz 대역폭의 800MHz 주파수 대역을 묶는 CA기술(Carrier Aggregation, 주파수 묶음 기술)을 국내 최초로 시연한 바 있다.

현재 칩셋 개발이 진행중인 ‘광대역 LTE-A’ 단말이 출시되면, 기존 광대역LTE 서비스 지역에서 ‘광대역 LTE-A’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기존 출시된 단말 이용자의 경우 1.8GHz 대역 전국망 확대로 LTE-A 또는 광대역LTE를 통해 전국에서 2배 빠른 속도를 사용할 수 있게 된다. SK텔레콤은 현재 서울 수도권에서 광대역 LTE를 제공중이며, 3월 광역시, 7월 전국으로 광대역LTE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현재 3G로 이용중인2.1 GHz 대역 중 10MHz를 LTE로 활용해 2분기부터 본격적인 기지국 구축에 나선다.

이로서 SK텔레콤이 제공하는 LTE 서비스는 800MHz(10MHz폭) · 1.8GHz(20MHz폭) · 2.1GHz(10MHz폭) 등 3개 주파수 대역이 된다. 지난 1월 SK텔레콤이 세계 최초로 기술 개발에 성공한 3 Band LTE-A제공을 위해 네트워크 준비에 착수한 것이다. 총 40MHz 폭을 활용하는 3 Band LTE-A의 최대 속도는 300Mbps로 LTE보다 4배 빠르다.

SK텔레콤은 3band LTE-A 지원 단말이 출시되는 즉시 상용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서울 주요 지역 등에 2.1GHz 대역 LTE 망을 구축할 계획이다. 3band LTE-A 지원 칩셋은 현재 개발 중이다.

SK텔레콤 이종봉 네트워크부문장은 “네트워크 기술의 급속한 진화 속에서 SK텔레콤 이용 고객은 누구보다도 먼저 가장 빠른 LTE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QHD 가성비 끝판왕 'XFX 라데온 RX 6800 SWFT 319 CORE D6 16GB'
2
'에이서'가 발로란트 행사에 나타난 이유는
3
네스프레소, 앰배서더 김고은 영화 ‘파묘’ 전격 지원...꽃샘 추위 속 영화관 찾은 관객에게 커피 선물
4
노조미 네트웍스, 건국대학교병원에 OT보안 솔루션 구축
5
헬스디깅족 잡아라…프리미엄 시장 공략하는 유통업계
6
불과 반 년만에....수랭 쿨러계의 다크호스 '발키리'
7
‘깔끔한 시스템 만든다’ 마이크로닉스, ML-420 BTF 시리즈 ‘선물 받아가세용’ 이벤트 진행
8
MSI 노트북과 함께하는 '오피스 실전 레벨업 데이' 참가자 모집
9
오늘의집, 단 4일간 ‘봄맞이 얼리버드 특가’ 진행
10
첨단 의료AI 솔루션 시대, 글로벌 시장 이끌 K-디지털 헬스 기업 주목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