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컴퓨팅
구글-생활코딩, 온라인 무료 코딩 수업 ‘코딩 야학’ 진행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15  14:56: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구글코리아는 코딩에 관심을 가지고 배우고자 하는 이들을 위해 오는 6월 1일(목)부터 30일간 누구나 참여 가능한 온라인 무료 코딩 수업인 ‘코딩 야학’ 프로젝트를 실시한다.

이번 ‘코딩 야학’은 구글코리아와 ‘생활코딩’이 함께 진행하는 무료 프로젝트로, 독학으로 코딩을 공부하는 이들을 응원하고 함께 공부할 수 있도록 온라인 동영상 강의, 유튜브 라이브 멘토링 및 단체 스터디 학습도 지원한다. ‘코딩 야학'은 중학생 이상 코딩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코딩 야학' 1기 프로젝트(http://code-night.ga)는 6월 1일(목)부터 30일(금)까지 한 달간 22시간 과정으로 진행된다. 프로젝트에 등록을 한 후, 정해진 시간에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으로 수업을 듣고 채팅 및 원격제어를 통해 질의응답 시간을 갖는 방식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수업의 주제는 <웹 애플리케이션 만들기>로, 정보 기술의 심장이라고 할 수 있는 웹 애플리케이션을 만들어보면서 코딩과 인터넷이 무엇인지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되었다. 30일간의 주어진 진도표에 따라 함께 공부하는 형식이다.

구글코리아와 생활코딩이 함께하는 ‘코딩 야학’은 오는 5월 26일(금)까지 코딩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무료로 신청양식(https://goo.gl/SNna1O)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30일간의 온라인 강의가 끝난 후, 오는 7월 8일(토)에는 구글코리아에서 수료자 중 선착순 70명 대상으로 오프라인 워크샵이 진행된다.

구글 캠퍼스 서울 임정민 총괄은 “컴퓨터공학 전공자나 전문 개발자가 아니더라도 일반인들이 코딩을 알고 직접 해보는 것은 새로운 시각으로 다양한 생각을 펼치는데 큰 도움이 된다”라며,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많은 분들이 자칫 어렵게 느껴질 수 있는 코딩을 즐겁게 배우면서 함께 네트워킹도 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생활코딩’의 강사 이고잉은 “코딩 야학은 고단한 하루 일과를 마치고 코딩을 공부하고 계실 여러분을 응원하기 위해서 만들어진 프로젝트”라며, “함께 공부하면서 조금씩 코딩이나 컴퓨터와 친해지는 시간을 가져보길 바란다. 우리의 목표는 완주가 아니라 시작”이라고 격려의 말을 전했다.

한편, 구글코리아와 생활코딩은 이번 첫번째 ‘코딩 야학’을 시작으로 새로운 커리큘럼으로 프로젝트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서울시, '2017 서울시민과 함께하는 AR•VR 국제 페스티벌’ 22일부터 24일 개최
2
‘역시 브리츠 사운드!’ 2.1채널로 완벽에 가까운 사운드 재생 ‘브리츠 BR-2500M2’
3
치솟는 배틀그라운드 인기에 'PC방도 업그레이드 붐'
4
안정성에 폭넓은 확장성까지 '애즈락 X299 Taichi 디앤디컴'
5
마이크로닉스, 추석 맞아 인기 제품 33% 파격 특가 할인
6
블랙야크, '명산 100' 모티브로 브랜드 광고 캠페인 선보여
7
박스축으로 내구성 강화한 기계식 키보드 ‘SNK테크 JACKPOT TURKEY KB1,KB2’
8
배틀그라운드 현실판 에어드랍 받는다! MSI 아마추어 게이머 지원 이벤트
9
디앤디컴, ASRock 카비레이크 및 라이젠 메인보드 가격인하 실시
10
서린씨앤아이, 게일 엔비디아 GTX1060 D5 6GB VGA 공식 출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