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컴퓨팅
델 테크놀로지스, 네트워크 클라우드 전환을 가속하는 텔레콤 인프라 솔루션 발표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2.24  14:25:3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델 테크놀로지스(Dell Technologies)가 통신 서비스 사업자(CSP)의 네트워크 클라우드 관리 및 운영을 돕는 다양한 신규 솔루션을 발표했다. 이 솔루션들은 통신 서비스 사업자들이 경제성과 민첩성을 높이고, 네트워크 안정성을 지속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델은 통신 사업자가 분리된 네트워크(disaggregated network) 클라우드 인프라의 수명주기 관리를 간소화하고 운영을 자동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지난 수십년에 걸친 디지털 전환 경험과 산업 내 폭넓은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새로운 통신 솔루션을 선보였다.

네트워크 클라우드 전환을 가속화하는 ‘델 텔레콤 인프라스트럭처 오토메이션 스위트’
CSP가 클라우드 네이티브 형태의 개방형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해 다양한 기술 생태계를 통합하려면, 지리적으로 분산된 영역에 대해 여러 공급업체의 인프라를 간단하게 배포하고 관리할 수 있어야 한다. 이 과정에서 네트워크 신뢰성이 저하되거나 비용이 증가하지 않아야 하는 것도 중요한 과제이다.

‘델 텔레콤 인프라스트럭처 오토메이션 스위트’는 대규모로 구축되는 다중 공급업체의 네트워크 클라우드 인프라의 오케스트레이션과 수명주기 관리를 자동화하도록 설계됐다. 개방형 표준과 API를 기반으로 하며, CSP의 네트워크에 원활하게 통합된다. 또한 분산된 다중 공급업체 환경에서 원하는 인프라를 배포하고 관리할 수 있는 유연성을 제공한다. 이 소프트웨어의 주요 이점 및 특장점은 다음과 같다.

- 서버 구성 및 소프트웨어 배포를 간소화하는 자동화를 사용하여 구성 및 프로비저닝에 소요되는 시간을 수일 또는 수주 단축한다.

- 통신 사업자의 BSS 및 OSS와의 통합을 간소화하기 위하여 개방형 API와 Dell service를 활용하여 인프라 영역까지의 확장 탐색 및 자동화를 지원한다.

- 장비의 온도나 CPU 및 메모리 이용률에 대한 포괄적인 원격 분석을 통해 AI 운영 팀이 네트워크 운영에 대해 정보에 입각한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지원한다.

- 전담 팀의 전문적인 인사이트를 통해 사전 예방적이고 예측이 가능한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며, 고객의 고유한 요구 사항에 맞는 맞춤형 청사진을 설계 및 구축하는 방식의 새로운 서비스도 마련됐다.

새로운 기능이 추가된 ‘델 텔레콤 인프라스트럭처 블록’ 포트폴리오
‘레드햇을 위한 델 텔레콤 인프라스트럭처 블록(Dell Telecom Infrastructure Blocks for Red Hat)’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엔지니어링이 완료된 형태의 솔루션이다. 이 솔루션은 델 파워엣지 XR8000과 같은 델 서버와 ‘레드햇 오픈시프트(Red Hat OpenShift)’ 및 ‘쿠버네티스를 위한 레드햇 어드밴스드 클러스터 관리(Red Hat Advanced Cluster Management for Kubernetes)’을 결합해, 통신 클라우드 설계 및 배포, 수명 주기 관리를 간소화한다.

- 엣지에서 실행되는 5G 코어 워크로드 지원: 기존 5G 코어 및 RAN 워크로드 지원을 기반으로 구축되므로 통신 서비스 공급업체는 네트워크의 코어에서 원거리 엣지까지 검증된 일관된 클라우드 플랫폼을 구축할 수 있다.

- 델 텔레콤 인프라스트럭처 오토메이션 스위트와 통합하여 다수 공급업체 환경의 인프라 관리 및 오케스트레이션 프레임워크를 제공한다.

- 델 오픈 텔레콤 에코시스템 랩(Dell Open Telecom Ecosystem Lab)에서 델 텔레콤 인프라스트럭처 블록에 대한 5G 코어, OSS, BSS 및 오픈 RAN 워크로드를 테스트하고 인증할 수 있다. 암독스(Amdocs), 카사 시스템즈(Casa Systems), 매트릭스 소프트웨어(MATRIXX Software), 엑스페토(Expeto)를 비롯한 다양한 파트너의 소프트웨어와 워크로드에 대한 인증을 지원한다.

한편 필리핀 이동통신사 ‘글로브(Globe)’는 멀티 공급업체 네트워크에 통신 클라우드를 구축하기 위해 델과 협력해 ‘레드햇을 위한 델 텔레콤 인프라스트럭처 블록’을 사용해 구축 시간을 개선하고, 네트워크 운영 효율성을 높이는 한편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호환 검증에 걸리는 시간을 단축했다.

프라이빗 5G 구축 및 개방형 생태계를 위해 노키아와 협력 강화
델 테크놀로지스는 통신 생태계의 개방형 네트워크 아키텍처 발전과 프라이빗 5G 기술 확신을 위해 노키아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확장된 협력의 일환으로 기존의 노키아 에어프레임 고객들은 통신 클라우드 구축 시 델의 기술을 우선적(preferred)으로 사용하게 된다. 양사는 델의 파워엣지 서버를 비롯한 광범위한 인프라 솔루션을 바탕으로 코어에서 엣지, RAN 등 여러 환경에서 최신 통신 네트워크 워크로드를 지원할 수 있는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다.

엣지 컴퓨팅 도입을 고려하는 델의 엔터프라이즈 고객들에게는 프라이빗 무선 솔루션인 ‘노키아 디지털 오토메이션 클라우드(Nokia Digital Automation Cloud, NDAC)’가 우선적(preferred)으로 제안될 예정이다. 양사는 포괄적이고 확장이 용이한 엣지 운영 소프트웨어 플랫폼인 ‘델 네이티브엣지(Dell NativeEdge)’와 노키아의 NDAC를 통합 제공하는데 협력한다.

김경진 한국 델 테크놀로지스 총괄사장은 “네트워크 클라우드 전환은 클라우드 인프라 구축에서부터 시작한다”고 말하며, “성공적으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인력, 프로세스, 기술을 아우르는 노력이 필요하며, 델은 기술에 기여하는 것은 물론 전세계 통신 서비스 공급업체들의 클라우드 전환을 지원하며 다져온 전문성과 에코시스템 파트너십을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델 텔레콤 인프라스트럭처 오토메이션 스위트는 2024년 4월에 전세계에 출시될 예정이며, 레드햇을 위한 델 텔레콤 인프라스트럭처 블록에 반영되는 추가 기능들은 4월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세련된 오브제로 주목받는 스마트TV '라익미 스마트 N55 오프화이트 제로베젤 THE AI 구글 TV'
2
하얏트, 토끼 캐릭터 ‘베니’와 국내 첫 카카오톡 이모티콘 출시
3
다크플래쉬, 기본에 충실한 4포트 USB 3.0 허브 DHUB20 시리즈 2종 출시
4
명품 파워 나도 한 번 써보자....최신 기술로 무장 '시소닉 파워 라인업'
5
MSI 노트북, 행안부 '온북' 검증 완료··· Tmax구름 OS와 완벽 호환
6
ABC마트, 물가안정 프로젝트 ‘제14회 게라지 세일’ 실시
7
듀얼파워로 365일 걱정 뚝! 24포트 기가비트 유선 공유기 ‘ipTIME T24000NS
8
미쉐린 가이드, 베트남 다낭으로 영역 확장
9
더네이쳐홀딩스, 내셔널지오그래픽 어패럴 ‘EARTH BASED’ 캠페인 영상 온에어
10
‘더 밝아진 레트로 키보드’...마이크로닉스, WIZMAX W101P V2 출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