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가슴 수술 사후 관리, 고압산소치료로 애프터케어 서비스 받자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2.17  20:08: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가슴이 콤플렉스인 여성이라면 한 번쯤 가슴 성형을 고민해 봤을 것이다. 여성스러운 분위기나 보다 나은 옷맵시를 원해 자기만족의 차원으로 가슴 성형 수술을 바라는 사람도 있다. 혹은 가슴 무게로 인한 어깨 결림과 같은 건강상의 이유로 가슴 수술을 고려할 수도 있다. 이처럼 가슴 성형을 고민하게 만드는 요인은 다양하다.

고민의 단계를 넘어 가슴 성형 수술을 결심했다면 가슴의 형태와 사이즈, 사용되는 보형물 등 선택지를 좁히고 동시에 병원과 의사를 결정하게 된다. 이때 가격을 우선순위에 놓는 경우가 많은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안전이기 때문에 전문의의 숙련도를 최우선으로 보는 것이 좋다.

의사의 숙련도 못지않게 중요한 것이 사후관리다. 가슴 성형 수술 후 붓기, 멍, 흉터가 남을 수 있기 때문에 병원의 사후관리 시스템을 꼼꼼하게 따져보는 신중함이 필요하다. 사후관리 여부에 따라 회복 속도가 달라지고 부작용 가능성을 줄일 수 있기 때문에 병원에서 운영하는 다양한 사후관리 프로그램을 활용하는 것이 좋다. 다수의 성형외과에서 가슴 성형 수술을 한 환자들을 케어하기 위해 고압산소치료, 캡슐러티스, 흉터 관리 레이저, 바이오포톤 등 방법을 도입하고 있다.

성형수술을 하게 되면 수술 부위의 말초 신경이 손상되고 혈액 순환 및 산소 공급 능력이 떨어지면서 상처 부위 혈류량이 늘어나게 된다. 이 과정에서 수술 부위가 붓게 되는데 부기가 증가하면서 통증이 수반되기 때문에 관리가 필요하다.

이때 상처 회복을 촉진하기 위해 고압산소치료를 활용하기도 한다. 고압산소치료는 항암 치료 시 가장 많이 사용되며 일반 대기압보다 기압이 훨씬 높은 챔버에서 고농도의 산소를 흡입하는 치료법이다. 일산화탄소 중독이나 만성적으로 잘 낫지 않는 당뇨 발(당뇨병)의 치료뿐만 아니라 성형수술 후 관리에도 넓게 활용되고 있다. 고압산소치료를 통해 부기, 멍, 통증을 경감시키며 수술 부위가 빠르게 회복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바노바기 성형외과 권희연 원장은 “실제로 성형수술 후 환자에게 고압산소치료를 진행한 결과 부기, 멍, 통증 등이 상대적으로 적게 일어나면서 빠른 회복에 도움이 됐다“라며 “고압산소치료를 비롯한 다양한 애프터케어 서비스가 있는 병원인지 확인하고 가슴 성형 후 구형구축이나 리플링 현상과 같은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사후 관리를 통해 꾸준히 관리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한국후지필름비즈니스이노베이션, 임직원 참여 친환경 활동 ‘청계아띠’ 2년 연속 참여
2
일본 최대 규모 농업 산업 전시회 ‘J AGRI 규슈’ 참관객 등록 개시
3
다크플래쉬, 쾌적한 냉각성능을 가진 C7 시리즈 쿨링팬 신제품 4종 출시
4
제임슨,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차별화된 팝업 공간 ‘제임슨 마당’… ‘제임슨 바’ 콘셉트 제대로 통했다
5
아이티블루 X 지마켓코리아, 인기모니터PG27AQN 특가 행사 진행
6
한독과 글로벌 바이오제약기업 소비, 희귀질환 비즈니스를 위한 합작법인 ‘한독소비’ 공식 출범
7
다크플래쉬, 유무선 기계식 키보드 GD87 히아신스 컬러 출시
8
브이파이브 게임즈, 모바일 MMORPG ‘라테일 플러스’ 퍼블리싱 확정
9
예작, 감사의 달 기념 ‘땡스 예작’ 프로모션 진행
10
지클릭커, 슬림하고 예쁜 ‘움직이는 마카롱 저소음 블루투스 키보드’ 출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