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신상품뉴스라이프
풀무원 올가홀푸드, 원재료 본연의 맛 살린 프리미엄 고체 육수 ‘요리애 퐁당’ 2종 출시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2.15  10:16:3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시성비(시간 대비 만족도)’ 트렌드가 부상하고 조리 편의성을 추구하는 소비자가 늘어나는 가운데, 올가홀푸드가 재료와 성분, 편의성을 모두 신경 쓴 프리미엄 고체 육수를 선보인다.

풀무원 계열의 LOHAS Fresh Market, 올가홀푸드(대표 강병규, 이하 올가)가 엄선된 원재료를 사용해 깊고 진한 맛을 내는 프리미엄 고체 육수 ‘요리애 퐁당’ 육수 2종(한우, 해물)를 출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최근 끼니를 빠르게 해결할 수 있는 초간단 식품의 소비가 증가하고 있다. 편의형 제품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는 가운데, 올가는 요리 준비 시간과 번거로움을 줄여줄 수 있는 동전 형태의 고체 육수를 출시했다. 특히 소비자가 안심하고 먹을 수 있도록 한층 차별화한 프리미엄 고체 육수를 선보인다.

올가 ‘요리애 퐁당(80g∙4gx20ea/12,900원)’은 재료 손질 없이 간편하게 한 알로 진한 육수를 낼 수 있는 제품이다. 대구뼈로 육수를 우려내 맑고 깔끔한 풍미의 액상 조미 소스인 올가 ‘요리애’를 넣어 깊고 진한 감칠맛을 살린 것이 특징이다. 각종 재료를 한 알에 동결건조한 뒤 개별로 포장해, 끓는 물에 넣어 3분만 끓이면 오랜 시간 우릴 필요 없이 깊고 진한 맛의 육수를 완성할 수 있다.

‘ORGA 요리애 퐁당 한우’는 양파, 대파, 배추, 무 등 10가지 이상의 농수산물과 국내산 한우로 만들어 한우의 깊고 진한 맛을 느낄 수 있다. ‘ORGA 요리애 퐁당 해물’은 멸치, 다시마, 바지락, 새우 등 18가지 원재료를 넣어 해물의 깊은 감칠맛을 낸다. 국물 요리뿐 아니라 볶음, 조림 요리에도 사용하면 깊고 진한 맛을 느낄 수 있다.

이번 신제품은 올가 전국 직영 매장과 SIS(Shop In Shop)매장, 가맹점 바이올가(by ORGA), 올가 온라인 쇼핑몰에서 만나볼 수 있다.

올가홀푸드 상품개발팀 김영인 팀장은 “조리에 편리함을 추구하는 소비자를 위해 올가가 엄선한 원재료만을 한 알에 담아 요리의 번거로움을 획기적으로 줄여주는 프리미엄 고체 육수를 선보이게 됐다”며 “앞으로도 올가는 오랜 시간 쌓아온 안심 먹거리에 대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올가의 가치가 담긴 프리미엄 조미소스를 지속해서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크로스오버, 두 눈을 사로잡을 듀얼뷰 3:2 화면비 3840x2560 모니터 전격 판매실시
2
전통적 디자인에 최신 기술을 입혔다 ‘캔스톤 R60BT ARC’ 2채널 블루투스 북쉘프 스피커
3
지식 창업 페스티벌 ‘라클리티’ 5월 19일 개최, 지식 창업가들의 이야기 온라인 동시 생중계
4
삼성전자, '모두를 위한 AI'… AI 라이프 솔루션 공개
5
라엘, ‘미리 준비하는 여름’ 프로모션 진행…주요 제품 최대 60% 할인
6
힐크릭, 후원 선수 김효주 프로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 우승 기념 프로모션 진행
7
게이밍 DDR5 메모리 증정... ZOTAC RTX 40 SUPER 시리즈 블로그 후기 이벤트 진행
8
DAHON, 제32회 CIBF에서 최첨단 Vélodon 로드 바이크 공개
9
생활공작소, 18일 ‘네이버 THE보장데이’ 최대 70% 할인 프로모션
10
다향, 훈제오리 구매 고객 대상 ‘토종닭 훈제슬라이스’ 증정 프로모션 실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