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모바일
ETRI, 핀란드 오울루 대학과 6G 기술 협력 나선다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1.10  17:07: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국내 연구진이 이동통신 및 디지털 강국인 핀란드의 오울루(Oulu) 대학과 6G 기술 선도를 위해 기술교류에 본격 나선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10일 원내에서 핀란드 오울루 대학과 6G 이동통신 관련 기술 협력, 교류회, 국제공동연구 추진 등 상호 협력 체계를 구축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 (좌측부터) ETRI-핀란드 오울루 대학 MOU 협약식 / 오울루 대학의 주코 니니마키 총장, ETRI 백용순 입체통신연구소 소장

ETRI는 국제전기통신연합(ITU)의 오는 2030년까지의 이동통신 기술의 발전방향을 제시하는 IMT-2030 비전 정립에 핵심을 담당했다.

6G 선도연구를 통한 핵심원천기술 확보에 집중하고 있다.

또한, ETRI는 6G 이동통신분야에서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 해외의 유수한 기술 선도 기관들과의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2030년경 상용화가 예상되는 6G 분야에서 기술교류 및 국제공동연구 등 양 기관의 협력이 기대된다.

ETRI 방승찬 원장은 “유럽의 선도 연구기관과 긴밀한 연구 협력을 통해 우리나라가 6G 이동통신 분야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국가 경쟁력을 높일 기회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오울루 대학의 주코 니니마키(Jouko Niinimäki) 총장도 “이동통신 분야를 선도하고 있는 ETRI와 연구협력을 지속해서 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 향후 6G 분야에 다양한 기술 교류 및 국제공동연구 등 많은 협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오울루 대학은 핀란드에서 ICT 분야의 연구에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으며 핀란드의 6G 관련 국책과제인 6G 플래그십(Flagship) 과제를 주도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한편, 이날 개최된 협약식에는 양 기관의 기관장을 비롯해 ETRI 입체통신연구소 백용순 소장 등 주요 보직자와 오울루 대학의 아르토 마니넨(Arto Maaninen) 부총장 등이 참석했다.

ETRI는 그동안 오울루 대학과 이동통신 분야 긴밀한 협력을 해온 기관이다.

지난 2022년 스마트공장 원격제어 기술시연을 비롯, 2018년에는 대륙 간 VR서비스, 6G 공동연구를 위해 2019년부터 협력해 왔다.

향후 양 기관은 인적 네트워크 확보, 연구원 교류를 통한 기술 교류, 국제 우수학회 및 저널 공동 기고, 국제 공동 과제 수주를 위한 협력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무더위 극복 위한 활력 충전… 제약업계, 여름 건강 시장 공략 나서
2
에이블리, ‘헬시플레저’ 트렌드 겨냥 ‘릴레이 디저트 팝업스토어’ 진행
3
디월트, 갤럭시용 액세서리 대거 선봬... 뛰어난 내구성 강조
4
누구나 바라던 찐 가성비 어항 케이스 '앱코 U20M 큐빅 미니'
5
알체라, ‘솔루션 바우처’ 공급기업 선정... 온디바이스 AI 서비스 개발 지원
6
생활공작소, 최근 출시한 퍼퓸 핸드워시로 ‘글로우픽 베스트 신제품’ 선정
7
한올바이오파마, 최고사업개발책임자 겸 법무책임자 슬라빈스키 박사 영입... “글로벌 사업 드라이브”
8
파라다이스 호텔 부산, 여름 맞아 ‘더 비치 라운지’ 오픈
9
줌, 업무 효율 높이는 노코드 워크플로우 빌더 ‘워크플로우 자동화(Workflow Automation)’ 베타 출시
10
큐소닉, 오늘의집 7월 ‘삼성 브랜드 위크’ 최대 17% 할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