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모바일
옵티코어, 파장가변형 광트랜시버 모듈 개발 성공...5G 기술 강화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12.17  00:07:3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광트랜시버 제조기업 옵티코어(380540)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의 지능정보 네트워크 광부품 상용화 과제를 통해 25G급 DWDM 파장가변형 광트랜시버 모듈인 T-TOSA(Tunable Transmittance Optical Sub-Assembly) 개발에 성공했다고 15일 밝혔다

옵티코어는 올해 3월부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에서 지원하는 ‘지능정보 네트워크용 광통신 부품 상용화 사업’을 수행했다. T-TOSA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국내 주요 광통신 부품 회사와 컨소시엄에 참여하여 성공적으로 개발됐다.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광중계기와 집중국 사이에서 데이터를 주고 받는 이동통신망의 프론트홀(Fronthaul)에 적용되는 제품이다. 25Gbps급의 고속 데이터의 속도를 망의 필요에 따라 파장을 가변해 망의 효율성을 높이므로 운용 및 유지보수 비용을 획기적으로 감소시킬 수 있다.

대용량의 통신 신호를 단일 광섬유를 통해 전송하려면 빛의 고유 특성인 다양한 파장성을 활용하는 WDM(Wavelength Division Multiplexing) 기술이 필요하다. 하나의 광섬유에서도 광다중화장치를 통해 전송되는 파장 수에 비례해 통신 용량을 증가시킬 수 있어 대용량의 데이터 전송이 필요한 통신의 여러 분야에서 사용된다.

WDM 기술은 국내 25Gbps급의 5G 이동통신뿐만 아니라 중∙장거리용 광데이터 전송용으로 주로 사용된다. 현재는 고정형 DWDM(Dense WDM) 광원을 사용하고 있어 선로에 따라 필요로 하는 광선로를 맞추는 방식으로 수동적으로 사용하고 있으나 이번에 상용화한 파장가변형 TOSA 광원 기술을 이용하면 광선로에 능동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옵티코어 관계자는 “신규 개발한 제품은 광트랜시버의 활용도를 높여 고객사의 투자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며 “향후 데이터센터용 광원 및 6G 이동통신 기술에도 활용할 수 핵심기술인 만큼 기술 선도 및 매출 향상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블루죤, 기가바이트 G5 KF5-H3KR, AI 게이밍 노트북 출시
2
세련된 오브제로 주목받는 스마트TV '라익미 스마트 N55 오프화이트 제로베젤 THE AI 구글 TV'
3
하얏트, 토끼 캐릭터 ‘베니’와 국내 첫 카카오톡 이모티콘 출시
4
다크플래쉬, 기본에 충실한 4포트 USB 3.0 허브 DHUB20 시리즈 2종 출시
5
명품 파워 나도 한 번 써보자....최신 기술로 무장 '시소닉 파워 라인업'
6
MSI 노트북, 행안부 '온북' 검증 완료··· Tmax구름 OS와 완벽 호환
7
ABC마트, 물가안정 프로젝트 ‘제14회 게라지 세일’ 실시
8
안랩 V3, 2024년 첫 AV-TEST의 PC 보안솔루션 평가에서 만점으로 인증 획득
9
DJI, 혁신 더한 짐벌 2종 및 렌즈 제어 시스템 선봬
10
구글 클라우드, ‘구글 클라우드 넥스트 2024’ 개최... AI 포트폴리오 전반에 걸친 제품 혁신 및 업데이트 발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