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드림인사이트, 디지털 사이니지 사업 고속 성장세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12.05  14:49:5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디지털 종합 광고기업 드림인사이트(대표이사 김기철)가 서울고속버스터미널을 통한 ‘디지털 사이니지(Digital Signage)’ 사업 성장세를 키우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최근 디지털 사이니지는 광고분야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주목받고 있다. 디지털 사이니지는 네트워크 기반의 디지털 디스플레이를 활용해 다양한 정보와 광고를 전달하는 것을 뜻한다. 디지털 디스플레이와 네트워크, 콘텐츠 제작 기술의 발전으로 디지털 사이니지의 광고효과는 지속해서 높아지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포춘 비즈니스 인사이트’에 따르면, 디지털 사이니지 시장규모는 2018년 197억8000만달러에서 오는 2026년 359억달러(약46조5000억원) 수준으로 2배가량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 서울고속버스터미널 디지털 사이니지

드림인사이트는 지난 2020년 서울고속버스터미널의 디지털 사이니지 매체 독점판매 계약을 체결한 후 실적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취급고 기준으로 2020년 3억5000만원에서 2022년 18억2600만원으로 2년만에 5배 넘게 실적이 늘었고, 올해 3분기까지의 취급고는 17억3800만원을 기록했다. 회사는 향후 지하철역과 컨벤션센터, 디지털 브릿지 등으로 디지털 사이니지를 확장할 계획이다.

   
▲ 서울고속버스터미널 디지털 사이니지

김기철 드림인사이트 대표이사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경계를 뛰어넘는 디지털 사이니지는 앞으로도 유망한 성장세를 보일 것”이라며 “더욱 다양한 디지털 크리에이티브 퍼포먼스를 구현해 고객들에게는 브랜드에 대한 풍부한 경험을 제공하고, 광고주에게는 성과 창출로 이어지는 모델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2년 설립된 드림인사이트는 광고의 기획, 제작부터 게재 및 사후 관리까지 광고산업 전반을 대행하는 종합 광고기업이다. 회사는 하이제6호스팩(377400)과의 합병을 통한 코스닥 시장 상장을 앞두고 있다.

양 사의 합병 안건 승인을 위한 주주총회는 오는 7일 개최되며, 하이제6호스팩과 드림인사이트의 합병 비율은 1대 0.3668917이다. 합병기일은 내년 1월 9일, 합병 신주 상장 예정일은 1월 25일이다. 합병상장을 통해 확보한 약 98억원의 자금은 자사 마케팅 솔루션 고도화를 위한 연구개발비와 운영자금, 시설 투자 등 회사의 성장을 가속화하는 데 활용한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QHD 가성비 끝판왕 'XFX 라데온 RX 6800 SWFT 319 CORE D6 16GB'
2
네스프레소, 앰배서더 김고은 영화 ‘파묘’ 전격 지원...꽃샘 추위 속 영화관 찾은 관객에게 커피 선물
3
‘깔끔한 시스템 만든다’ 마이크로닉스, ML-420 BTF 시리즈 ‘선물 받아가세용’ 이벤트 진행
4
헬스디깅족 잡아라…프리미엄 시장 공략하는 유통업계
5
오늘의집, 단 4일간 ‘봄맞이 얼리버드 특가’ 진행
6
마뗑킴 프리미엄 라인 ‘킴마틴’, 28일까지 더현대 서울서 팝업스토어.. 2024 스프링 컬렉션 선봬
7
클래식에 키치한 매력 한 스푼...90년대 미니멀리즘 패션 트렌드 눈길
8
ipTIME, 고속충전기 및 USB 멀티 허브 새 학기 특가 이벤트 진행... 최대 20% 할인
9
PC방 추가 증정! 조텍, 그래픽카드 PC방 프로모션 진행
10
첨단 의료AI 솔루션 시대, 글로벌 시장 이끌 K-디지털 헬스 기업 주목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