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컴퓨팅
인텔, 13세대 인텔 코어 탑재한 신규 vPro 플랫폼 발표
최인훈 기자  |  news@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3.24  11:12:3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인텔은 24일 13세대 인텔 코어 프로세서 제품군을 탑재한 신규 인텔 vPro 플랫폼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비즈니스용 PC를 위해 설계된 인텔 vPro는 가장 포괄적인 보안 제공, PC 교체가 필요한 기업을 위한 새로운 하드웨어 제공, 모든 직원의 생산성 향상 등의 이점으로 끊임없이 변화하는 기업의 요구사항을 충족한다. 인텔은 올해 삼성(Samsung), 에이서(Acer), 에이수스(ASUS), 델(Dell), HP, 레노버(Lenovo), 후지쯔(Fujitsu), 파나소닉(Panasonic) 등 전 세계 주요 파트너사가 170개 이상의 인텔 vPro 탑재 노트북, 데스크톱, 엔트리급 워크스테이션 등 폭넓은 제품군을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테파니 홀포드(Stephanie Hallford) 인텔 커머셜 클라이언트 부문 총괄 및 부사장은 “인텔은 약 20년 동안 기업의 운영과 임직원의 생산성을 유지하는 제품과 기술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며 “새롭게 선보이는 13세대 인텔 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한 인텔 vPro 플랫폼은 모든 규모의 조직에 최고 수준의 보안, 비즈니스 관리 및 성능을 제공하는 탁월한 비즈니스 컴퓨팅 플랫폼”이라고 말했다.

신규 인텔 vPro 플랫폼은 칩에 내장된 수십 가지 보안 기능을 통해 치명적인 위협으로부터 시스템을 보호하며, 구입한 지 4년된 PC 대비 약 70%까지 사이버 공격 대상을 축소할 수 있다. 또한, 새로운 IT 지원 메모리 암호화를 통해 윈도우에서 가상화 기반 보안이 획기적인 수준으로 상승할 것이다. 고객은 인텔 위협 탐지 기술(Intel® Threat Detection Technology)을 지원하는 엔드포인트 탐지 및 대응(EDR) 공급업체를 통해 더 많은 선택권을 갖게 되어 최신 위협을 더욱 효율적으로 탐지할 수 있다. 인텔 vPro는 이 모든 기능을 갖춘 유일한 비즈니스 플랫폼이자 랜섬웨어 및 소프트웨어 공급망 공격을 탐지하는 하드웨어 보안을 갖춰, 업계에서 가장 포괄적인 보안 기능을 제공한다.

신규 vPro 플랫폼은 13세대 인텔 코어 프로세서를 기반으로 한다. 퍼포먼스 코어, 일부 제품에서 더 많은 에피션트 코어를 탑재한 하이브리드 아키텍처를 제공하며, 인텔 쓰레드 디렉터(Intel® Thread Director)로 스마트한 작업 분류, 인텔 다이나믹 튜닝 기술(Intel® Dynamic Tuning Technology)로 더 나은 에너지 효율성을 제공한다. 인텔 vPro 기기는 최신 비즈니스 컴퓨팅에 최적화된 플랫폼으로 인텔 와이파이 6E (Gig+), 썬더볼트TM 4, 인텔 이보(Evo)TM 플랫폼 등 선도적인 기술을 갖추고 있으며 지능형 협업과 같은 우수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13세대 인텔 코어가 탑재된 인텔 vPro 제품은 다음과 같은 향상된 성능을 제공한다.

• 3년된 데스크톱 PC 대비 최대 65% 빠른 윈도우 애플리케이션 성능
• 멀티태스킹 작업 시 기존 AMD 데스크톱 대비 최대 45% 빠른 컨텐츠 제작 속도
• 3년된 모바일 PC 대비 최대 2.3배 빠른 윈도우 애플리케이션 성능
• 기존 AMD 노트북 대비 최대 40% 더 빠른 윈도우 애플리케이션 성능 및 애플 M2.7 대비 최대 25% 빠른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 성능
• 협업 시 기존 AMD 노트북 대비 최대 58% 빠른 보고서 생성

엣지 애플리케이션 개발자는 인텔 vPro 플랫폼에 탑재된 13세대 인텔 코어 프로세서가 제공하는 엣지 처리 성능, 원격 디바이스 관리 용이성, 강력한 보안 툴 등을 활용해 데이터 성능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다. 13세대 인텔 코어 프로세서는 유통, 금융, 숙박, 교육, 의료, 제조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이상적인 성능을 제공한다.

IDC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인텔 프로세서 기반 윈도우 PC는 타 윈도우 PC 대비 주요 PC 관련 보안 이벤트 발생 위험이 26% 낮았다. 오늘날의 비즈니스 환경에서 최신 하드웨어로 교체하는 것은 더 이상 사치가 아니라 필수다. 모든 규모의 기업들은 최신 보안 위협을 더 효과적으로 방어하고, 직원 생산성을 개선하며, 화상 회의 등 최적의 협업 환경을 구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인텔은 작년 인텔 vPro 엔터프라이즈(Intel vPro Enterprise) 및 인텔 vPro 에센셜(Intel vPro Essentials)을 출시해 모든 규모의 사용자 및 조직이 인텔 기술을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현재 중소기업, 대기업, 공공부문 조직 또는 교육 기관은 각각의 고유한 요구사항을 충족하는 최상의 컴퓨팅 기반을 제공하기 위해 적합한 인텔 vPro 플랫폼을 선택할 수 있다.

최원혁 인텔코리아 상무는 “오늘날 컴퓨팅의 발전과 함께 급증하는 보안 위협 및 이에 따르는 관리 부담도 증가하고 있다. 최고의 보안과 원격관리 기능을 갖춘 최신 인텔 vPro 플랫폼은 최적의 비즈니스 환경을 갖추는데 기여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국내 기업 및 다양한 기관에서 인텔 vPro의 최신 기능을 활용해 최적의 컴퓨팅 환경을 갖추도록 협업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최상무는 국내 사례로 한국항공대학교와 한국환경공단의 인텔vPro 플랫폼 도입 사례를 소개했다.

한국항공대학교는 솔루션 공급사 제론소프트엔과 협업해 인텔 vPro 플랫폼 기반 PC를 도입하고 기능을 활용하고 있다. 대학교 내에 모든 PC 및 주변기기, 외부연결 디스플레이 제품의 실시간 IT자산관리, 하드웨어 장애결함, 소프트웨어 오류 및 보안대응, 이기종 PC 윈도우 OS 운영관리 및 이미지 배포 자동화 등에 인텔 vPro 기능을 활용했다. 이를 통해, 200여대의 디바이스를 운영하는데 OS 주기관리는 30일에서 15분 내외로, 자산관리는 분기당 1회에서 실시간 업데이트로 통합관제인원도 실질적 개선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환경공단 또한 솔루션 파트너사인 씽스케어, 자몽컴퍼니와 함께 인텔 vPro 플랫폼 기반 지능형 폐기물 안전처리 관리체계를 구축했다. 도심에서 떨어진 위치에 있는 폐기물처리장 내에서 투명한 폐기물 정보 수집을 위해 인텔 vPro가 탑재된 키오스크를 구축했다. 키오스크에 달린 센서로 폐기물의 무게, 종류, 운행 차량 번호 등 관련 정보를 자동으로 수집해 오류를 최소화했다. 더불어, 인텔 vPro의 원격 관리 기능을 통해 키오스크 중단 등 오류 발생 시 원격으로 전원을 관리하고, 원격으로 분산된 디스크를 작동해 다운타임을 최소화했다. 이로써 상시 관리인원을 배치하지 않고 유지보수인력의 파견을 최소화하면서도, 실시간으로 장애에 대응할 수 있게 됐다.

[관련기사]

최인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배상면주가, 출시 20주년 맞아 ‘오매락40’ 리뉴얼 출시
2
패션업계는 탄소배출 다이어트 중...세계환경의 날 앞두고 친환경 행보 눈길
3
원더월, 한승우 단독 공연 ‘스페셜 라이브 원’ 개최…7일 티켓 오픈
4
인텔 공인대리점 3사, ‘인텔 정품 CPU 검색 인증’ 프로모션 실시
5
블리자드, 디아블로 IV 출시 기념해 버거킹과 협업하여 신제품 버거 선보여
6
라엘, 6월 ‘미니 올영픽’ 선정…페미닌 케어 최대 36% 할인
7
'이게 진짜 서비스다' 고객 만족 위해 3D 프린터까지 '서린씨앤아이'
8
전자랜드, 온∙오프라인 동시 할인 축제 ‘세일랜드’ 진행
9
원더월, SF9 유태양 팬미팅 ‘LOVE – HOPE IN THE DARK’ 개최…1일부터 티켓 판매
10
엔비디아 메트로폴리스, 전자 제조업체들의 산업 자동화 실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