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당신의 흡연, 발기부전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7.23  11:00:3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담배가 몸에 나쁘다는 걸 모르는 사람은 없다. 하지만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사람들이 담배를 끊지 못하고 흡연을 즐기고 있다. 몇 년 전부터는 담배갑에 사진과 경고 문구로 담배가 우리 몸에 끼치는 악영향에 대해 알리는 것이 의무화 되어있지만, 그래도 여전히 담배를 피는 사람들은 그런 사실들에 대해 크게 신경 쓰지 않고 담배를 핀다. 하지만 한번이라도 경고문을 읽어본 사람이라면, 담배가 남성의 성기능에도 큰 위험이 된다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다.

성기능 장애, 특히 발기부전은 이미 현대 남성들에게는 큰 위협이 되고 있다. 이전까지는 그저 막연히 나이 든 사람들에게만 찾아오는 것으로 알고 있던 발기부전이지만, 밀레니얼 세대, 즉 현재 2030세대들에게도 발기부전은 흔하게 찾아볼 수 있는 증상이 되었다.

이처럼 젊은 세대들에게서도 발기부전이 나타나는 이유는 다양하다. 그리고 그 다양한 이유 중에서도 높은 비율을 차지하는 것은 바로 흡연이다. 흡연자들에게서 발기부전을 찾아보기는 어려운 일이 아니다. 이미 오래전인 1987년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여섯 마리의 개에게 두 개피의 담배를 피우게 한 후 발기력을 확인한 결과 한 마리를 제외한 모든 개들의 발기능력이 급격히 떨어졌다는 결과가 있다.

남성 2만 2천여명을 대상으로 14년간 진행된 연구는 더 직접적인 결과를 보여주었다. 담배를 피우는 남성이 피우지 않는 남성보다 발기부전 위험이 50%나 더 높게 나타난 것이다. 담배를 피우던 남성이 금연 후에 발기부전이 눈에 띄게 호전되었다는 결과도 나타났다.

남성의 성기는 발기되었을 때 평소보다 약 8배 이상의 많은 혈류를 공급받아야 발기를 유지할 수 있다. 하지만 담배에 함유된 니코틴은 혈류의 흐름을 방해하는 치명적인 요소로 작용한다. 흡연을 할수록 음경해면체의 혈액이 빠져나가 발기가 되더라도 금방 풀리는 결과를 초래한다. 또한 혈관으로 흡수된 니코틴이 음경동맥을 수축시켜 고환으로 가는 혈류량을 줄이고 남성 호르몬 분비가 억제되어 성욕 자체가 감퇴하게 된다. 흡연을 오래 할수록 전반적인 성기능 자체가 약해지게 되는 것이다.

아담스비뇨기과 이무연 원장은 “담배 등 남성호르몬에 안 좋은 영향을 끼치는 생활습관은 젊은 나이에도 발기부전을 일으키는 원인이 된다.”며 “생활습관을 개선하는 것으로도 발기부전이 호전될 수 있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는 약물치료나 주사, 심한 경우는 수술을 고려해야 할 것.” 이라고 조언했다.

약물이나 주사치료로는 치료가 불가능할 경우 보형물 삽입술 같은 수술치료를 택하는 경우도 많아지고 있다. 하지만 처방을 받기 쉬운 약물과 주사와는 다르게 수술치료의 경우 집도하는 의사의 실력에 따라 부작용의 위험이 존재하기 때문에 수술을 생각하는 환자의 경우라면 숙련된 전문의가 수술을 맡는지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2021 욕실 인테리어 트렌드 ‘컬러테리어’ 및 ‘테일러드 수납’ 대세
2
한국허벌라이프, 국내생산 확대로 지역 경제 활성화 및 건기식 시장 발전에 기여
3
허스텔러, 비건 고보습 크림 ‘원더 베지 인리치드 크림’ 출시
4
한성아이디, 집수리·보수·스몰 인테리어 통합 생활편의 플랫폼 ‘수리홈즈’ 론칭
5
USB 타입C로 폭넓게 활용할 수 있는 32인치 4k 모니터 ‘라익미 울트라 UL32UHD 보더리스’
6
육우자조금, 코로나19 백신호송 작전 군 부대 우리육우 시식 지원
7
가격 부담 없는 4k 모니터 ‘비트엠 Newsync B2860K IPS UHD ZERO HDR’
8
순백의 감성 CPU 쿨러 '앱코 NCORE L240 RGB 화이트'
9
안정성과 호환성, 서비스의 삼박자가 어우러진 'HP DDR4-3200 CL16 V6'
10
브이엠테크, 충전 중인 스마트폰 착신 데이터를 독자적 스마트워치로 수신하는 기술 출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