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GLOBAL컴퓨팅
휴이온, 4k 해상도 지원하는 펜 디스플레이 2종 발표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3.15  11:02:5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그래픽 입력 장치 제조업체 휴이온(Huion)이 2종의 신제품으로 4K 펜 디스플레이 제품 Kamvas Pro 16(4k) 및 Kamvas Pro 16 Plus(4K)를 발표했다. Kamvas Pro 16의 후속 제품인 이 두 펜 디스플레이는 더욱 미니멀한 디자인과 향상된 4K 디스플레이 해상도가 특징이다.

   
▲ Kamvas Pro 16(4K) & Kamvas Pro 16 Plus(4K)

이 두 제품은 고해상도 스크린으로 사용자에게 놀라움을 선사한다. Kamvas Pro 16(4k)과 Kamvas Pro 16 Plus(4K)는 3840×2160(16: 9)의 디스플레이 해상도를 자랑한다. 15.6인치 스크린에 800만 이상의 픽셀이 집약됨으로써, 모든 작은 디테일까지 선명하게 볼 수 있는 섬세한 이미지를 제공한다. QD LCD가 적용된 Kamvas Pro 16 Plus(4K)는 145% sRGB라는 광범위한 색역과 1200:1이라는 최적화된 명암비를 선보인다. 그 결과, 창작자가 그리는 모든 작품이 실제 같은 색 표현으로 살아난다. 색역이 120% Srgb, 디스플레이 컬러가 16.7M인 Kamvas Pro 16(4k)은 부드러운 색 변화율과 자연스러운 색조 변이를 선보인다.

새로운 2종 펜 디스플레이는 스크린 외에 우수한 성능과 미니멀한 디자인 덕분에 창작 전문가에게 이상적인 제품이다. 8192 레벨의 높은 필압으로 모든 민감한 압력 변화를 포착해 다양한 포화도와 폭으로 선을 그릴 수 있다. 최신 Huion PenTech3.0을 기반으로 개발된 PW517 디지털 펜은 안정적이고 더욱 향상된 그리기 경험을 보장한다. 패널에 입력 키가 없는 이 두 펜 디스플레이는 작지만 충분한 작업 공간을 제공하며, 그에 따라 미니멀리즘을 추구하는 사용자의 기대를 충족한다. 그뿐만 아니라, 일체형 디자인 덕분에 더욱 세련된 외관을 자랑하며, 합금 표면은 잘 긁히지 않는다.

   
▲ Kamvas Pro 16(4K) & Kamvas Pro 16 Plus(4K)

휴이온은 사용자의 창작 활동을 더욱 촉진하기 위해 미니 키다이얼 Huion KD100도 출시했다. 18가지 프로그래머블 입력 키와 한 개의 프로그래머블 다이얼 컨트롤러를 갖춘 이 키 다이얼은 사용자가 가장 자주 이용하는 단축키를 하나의 입력 키나 다이얼 컨트롤러에 설정할 수 있도록 지원함으로써 신속한 접근성을 부여한다. 사용자는 이를 통해 더욱 효율적으로 작업할 수 있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컴퓨존, NH카드와 5% 청구할인 이벤트 진행
2
에이디엠코리아, 증권신고서 제출… IPO 본격 돌입
3
끝판왕 메인보드! MSI Z590 갓라이크 출시
4
하이크비전, 탁월한 정확도의 주변 보호 및 화재 감지 기능 제공하는 HeatPro 시리즈 열화상 카메라 출시
5
쿨링을 위한 첫걸음 '서멀 그리즐리 Kryonaut extreme'
6
ADATA, ‘XPG 게이밍 제품군’ 2021 레드닷 어워드: 제품 디자인 부분 수상
7
풀무원, 국내·외 생산기지에 ‘스마트 글라스’ 도입…디지털 시스템 구축
8
시그니아, 보청기 사용자의 올바른 마스크 착용법 유튜브 공개
9
Dreame, 알리익스프레스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한 브랜드'로 선정
10
코시국, 봄바람 타고 '색조 메이크업'이 뜬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