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신상품뉴스컴퓨팅
최첨단 라우팅 시스템 '시스코 CRS-X'
뉴스탭 취재팀  |  news@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6.18  19:35:3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시스코가 네트워크 인프라의 중심을 이루는 코어 라우팅 시스템의 새 모델을 발표했다. 초기 모델 CRS-1(Carrier Routing System-1) 보다 10배 가량 용량이 강화된 CRS-Ⅹ(Carrier Routing System-Ⅹ(ten))이 바로 그 주인공.

올해 본격적으로 시판 예정인 시스코 CRS-Ⅹ은 슬롯당 1초에 400기가비트,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멀티섀시로 구현할 시에는 거의 초당 1페타비트까지 확장도 가능하다. 즉, CRS-Ⅹ은 지난 2004년 급증하는 비디오 데이터 및 모바일 트래픽을 효과적으로 수용할 수 있도록 네트워크 용량을 확장할 목적으로 첫 선을 보였던 초기 CRS-1 모델보다 10배 가량 개선된 용량을 보장해주는 혁신적인 시스템인 셈이다.

이번 발표로 이미 1만 여대의 CRS 시스템을 도입, 활용하고 있는 전세계의 750여 통신사업자들과 기업 고객들은 CRS-Ⅹ만 추가함으로써 경제적인 비용으로 용량을 확장할 수 있어 장기적인 측면에서 상당한 투자 보호 효과를 보장받을 수 있을 전망된다. 또한 지속적인 용량 확장 요구에 따른 용량 부족 현상은 물론 분리돼 있는 광 전송망과 IP 네트워크 환경, 아키텍처 차원의 전략 부재 등 다양한 도전과제에 직면해 있는 통신사업자들의 고민을 상당 부분 해소해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로 슬롯당 400Gbps의 성능을 제공하는 CRS-Ⅹ 멀티섀시 아키텍처는 시스코 애니포트(AnyPort) 기술을 탑재한 400Gbps 라인카드를 통해 최고의 확장성을 보장해 준다. 라인카드가 CMOS 광자 기술(CMOS photonic technology, 일명 시스코 CPAK)을 사용해 전력 및 공간(Sparing) 비용을 절감하고, 보다 유연한 구축 작업을 가능하게 해주기 때문이다. 일례로 각각의 인터페이스는 단일형 포트의 100 GE, 2x40 GE, 또는 10x10 GE로 구성되거나 특정 CPAK 트랜시버 선택 시에는 단거리, 장거리 또는 확장거리형 옵틱(optics) 중 하나의 형태로 구성될 수 있다. 이러한 유연성은 네트워크 엔지니어링 및 운영 작업을 간편하게 해결할 수 있게 해 주어 통신사업자들은 기존의 하드웨어를 교체하지 않고도 10 GE, 40 GE 및 100 GE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수요를 충족할 수 있을 것이다.

또한CRS-Ⅹ은 IP 계층과 전송 계층의 통합 작업 및 확장을 간단히 해결할 수 있도록 도와주며, 이는 통합 옵틱을 설치하거나 새로운 시스코 광학 위성 네트워크 가상화 솔루션(Cisco nV™ optical satellite)을 통해 구현할 수 있다. 그런데 이 두 가지 방법 모두 제어부 자동화를 위한 시스코의 nLight™기술을 활용해 통합된 관리 시스템을 사용한다. 이외에도 광학 위성 네트워크 가상화 솔루션은 시스코 CRS 제품군과 단일형 관리 시스템으로 운영되어 운영 비용을 절감해 주고 고밀도의 100 GE 확장을 보장해 준다.

CRS-Ⅹ은 경제적인 비용으로 업계 최고의 용량으로 확장할 수 있도록 하여 고객들의 투자를 보호해 준다. 실제로 시스코는 10년도 채 안 되어 첫 CRS 모델 대비 10배 배가된 용량을 지원하는 CRS-Ⅹ을 출시, 고객들이 경쟁사 솔루션을 사용했을 때 대비 총소유비용(TCO)을 50% 가량 절감할 수 있도록 보장해 준다. 한편, 시스코 CRS 시스템은 고객들의 비용 절감을 다각도로 지원하는데, 전력량 부문에서는 80%, 전송 비용 측면에서는 76%씩 각각 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돕는다.

CRS-Ⅹ 시스템은 기존에 운영 중인 1만 여 대의 CRS-1및 CRS-3 시스템 트래픽에 최소한 영향을 주면서 손쉽게 업그레이드가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이에 기존의 CRS 고객들은 간단한 인서비스(In-service) 상태에서 카드를 교체해 CRS-Ⅹ 기능으로 전환하거나 기존의 멀티섀시 설치 환경에 CRS-Ⅹ을 추가하는 간단한 작업만으로도 확장이 가능하다.

시스코의 통신사업자 네트워킹 그룹을 총괄하는 수리아 판디티(Surya Panditi) 수석 부사장은 “시스코의 네트워킹 플랫폼은 고객들의 수십 년 이상 투자를 보호할 수 있도록 설계돼 정기적인 제품 교체를 요구하는 여타 기업들과는 차별화된 경쟁력을 자랑한다”며, “오늘날 전세계의 통신사업자, 대규모의 교육기관, 연구기관, 정부 기관들은 차세대 인터넷과 비디오, 협업 및 분산 컴퓨팅에 대한 수요 급증에 대비하고 있다. 그런 의미에서 시스코의 CPAK 기술과 슬롯당 400Gbps를 지원하는 CRS-X은 이런 고객들의 변화를 수용할 만반의 준비를 갖춘 이 시대에 꼭 필요한 솔루션”이라고 강조했다.

뉴스탭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크로스오버존, 24인치 IPS TYPE-C 모니터 10만1천원 특가 판매
2
노트북 한계를 뛰어넘은 괴물급 성능 ‘타이탄 18 HX A14VIG-i9 4K Mini LED WIN11’
3
전자랜드, ‘2024 타임캡슐 슈퍼콘서트’ 티켓 증정 이벤트 진행
4
PC에 옷을 만들다! 고랩 GLM140 케이스
5
LF 보리보리, 시원한 여름 준비 위한 베베빅 프로모션 실시
6
덱스터크레마, 더 드럼 어워즈 마케팅 APAC 등 국제 광고제 휩쓸어 한국타이어 초개인화 마케팅 성과
7
네스프레소, 클럽 멤버 대상 ‘멤버스 데이 프로모션’ 진행
8
크로스오버존, 40인치 나노IPS 5K 모니터가 65만원 특가 판매
9
데스크탑PC에 2.4Gbps 무선 날개를 달다 ‘디앤디컴 AX210 Wi-Fi 6E PCIe 무선랜카드’
10
이엠텍, SAPPHIRE 라데온 RX 7800 XT, 7700 XT 시리즈 그래픽카드 또는 장착된 PC 구매 시, 스팀 게임 4종 택2 증정 이벤트 진행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