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GLOBAL디지털/라이프
하이센스 에어컨, 세계 최초 JQA 신선 공기 인증 획득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30  11:05: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최근 일본의 국가공인인증기관인 일본품질보증기구(Quality Assurance Organization of Japan, JQA)가 하이센스 Fresh Master 에어컨을 대상으로 일련의 전문적인 '공기량(Air Volume)' 및 '이산화탄소 감소율(CO2 Reduction Rate)' 시험을 진행한 끝에, 이 제품이 일본 시장의 산업 기준을 준수한다고 결론을 내렸다. 이로 인해, 중국 굴지의 가전제품 브랜드 하이센스(Hisense)는 일본품질보증기구(JQA)의 신선 공기 인증을 획득한 세계 최초의 에어컨 브랜드가 됐다.

   
▲ 일본품질보증기구(JQA)의 신선 공기 인증서

일본품질보증기구(JQA)의 시험 결과, 하이센스 X8 Split 거치형 에어컨과 하이센스 X8 Split 벽걸이형 에어컨이 '공기량'과 '이산화탄소 감소율'이라는 두 가지 핵심 지표에서 일본 시장의 '엄격한' 산업 기준을 충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하이센스 Fresh Master 에어컨은 일본품질보증기구(JQA)의 신선 공기 인증을 받은 세계 최초의 제품이기도 하다.

하이센스 Fresh Master X8 Split 거치형 에어컨은 공기조화, 신선 공기, 공기청정 기능을 창의적인 방식으로 하나의 제품에 통합했다. 이 에어컨의 신선 공기량은 150m³/h에 달한다. 이 에어컨은 3분 만에 실내 이산화탄소 농도를 효과적으로 낮추고, 산소 함유량을 높일 수 있다. 또한, H1N1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와 HFMD EV71 바이러스를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다. 2020년에 코로나19가 발생한 후, 실내 공기 건강의 중요성을 깨달은 고객이 증가했다. Fresh Master 에어컨은 어느새 소비자가 가장 우선적으로 선택하는 제품이 됐다.

   
 
일본 시장은 신선 공기 기준이 매우 엄격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2003년 일본은 건물기준법에 신선 공기 환기시스템을 추가하고, '24시간 환기시스템'의 설치를 의무화했다. 하이센스 에어컨은 성숙한 기술과 엄격한 기준을 보유한 일본 시장에서 신선 공기 시험을 통과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하이센스 Fresh Master 에어컨의 기술력을 확실하게 선보이고 있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이스트라, 국내 최초 ‘안드로이드 10 TV’ 출시… 쿼드코어 칩셋 써 향상된 성능
2
하이엔드 프로세서 경쟁...라이젠 5000 시리즈와 인텔 11세대 프로세서 승자는?
3
작은 성능 차이도 아쉽다면… RTX 3070 MAX-P 게이밍 노트북 ‘기가바이트 어로스 15P XC i7’
4
인텔 11세대 프로세서와 찰떡궁합 'ASRock Z590 EXTREME 디앤디컴'
5
120Hz로 게임도 거뜬한 IPS ART 패널 TV ‘라익미 플레이 K49/55/65ART UHT 120Hz 게이밍 4K HDR’
6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김태훈 원장, <어린이 교통안전 챌린지> 캠페인 참여
7
ADATA, 노트북, 콘솔 게임기에 장착 가능 XPG GAMMIX S70 BLADE Gen4x4 M.2 NVMe 출시
8
한국인프라, ‘NVIDIA A100 Tensor 코어 GPU’ 퀴즈 이벤트 진행
9
서진네트웍스, 스마트홈 IoT 제품군 12종 대거 출시
10
유니씨앤씨, 가뭄에 단비같은 사운드 JBL BAR 9.1 사운드바 긴급공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