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GLOBAL컴퓨팅
휴이온, CES 2020에 참가... 최신 그래픽 태블릿 선봬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07  16:45:1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문적인 필기 입력장치 제조업체 휴이온(Huion)이 세계적으로 유명한 국제전자제품박람회(Consumer Electronics Show, CES)에서 가장 최근에 발표한 그래픽 태블릿을 선보였다. CES에서 방문객들은 신제품을 직접 체험하고, 자신과 같은 취미나 경력을 가진 이들과 디자인이나 드로잉에 관한 아이디어를 교환했다.

   
▲ 인스피로이 HS611 및 Kamvas 13

특히 개성을 추구하는 현대 젊은 층을 위해 개발된 펜 태블릿 인스피로이(Inspiroy) HS611은 코랄 레드, 스타리 블루, 스페이스 그레이의 세 가지 색상으로 판매된다. HS611은 다양한 색과 경쟁력 있는 기술 사양 외에도 상단에 미디어 바가 통합된 업계 최초의 펜 태블릿이다. 사용자는 태블릿에서 작업할 때 재생되는 멜로디 덕분에 마음의 생기를 되찾고, 심지어는 영감까지 얻을 수 있다. 미디어 바에 있는 터치 키를 통해 쉽게 볼륨을 조절할 수 있다. 사용자는 또한 터치 키를 이용해 노래를 건너뛰고, 컴퓨터에서 실행 중인 프로그램을 변경할 수도 있다.

펜 태블릿보다 펜 디스플레이를 선호하는 사용자를 위한 Kamvas 13은 듀얼 C타입 포트를 제공하며, 세 가지 색으로 판매된다. 이 제품은 특히 그래픽 입력장치 같은 제품을 구매할 만한 예산이 많지 않은 미술대 학생 같은 디지털 화가의 요구를 가장 잘 충족한 제품이다. 그러나 인테리어 디자이너와 같이 전문적인 창작 작업을 하는 사용자의 경우에는 패널 크기가 훨씬 더 큰 그래픽 태블릿이 더 효과적이고, 더 큰 유연성을 제공한다. 이런 경우에는 Kamvas Pro 24를 고려할 만하다. QHD 화면과 2.5K 디스플레이 해상도를 갖춘 Kamvas Pro 24는 지금까지 휴이온이 출시한 제품 중 디스플레이 해상도가 가장 높다. 그뿐만 아니라 패널 양쪽에 위치한 10개의 프레스 키를 개별적으로 프로그래밍 함으로써 20가지 기능을 실현할 수 있다. 기기 양면에 대칭적으로 위치한 터치 바는 왼손잡이와 오른손잡이 사용자 모두의 요구를 수용할 수 있도록 특별 설계됐다. 이는 "고객의 요구 명심하기, 사용자 참여, 사용자 지향적인 사고로 목표 달성"이라는 Huion의 만트라를 구현한 것이다.

   
▲ Kamvas Pro 24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집콕족들의 슬기로운 건강관리, 홈 케어링 아이템
2
한국 거주하는 외국인을 위한 모국방송 My Home TV’, 앱과 OTT 방송 서비스로 오픈
3
디다이브, 코로나19와 21대 총선 빅데이터 분석 결과 발표...  코로나19 사태에도 국민들의 총선에 대한 관심도 증가
4
화웨이, 인텔 캐스케이드 레이크 리프레시 프로세서 탑재 서버 공개
5
원룸 환경, 재택근무 및 온라인수업에 최적화된 완전 무소음 미니PC ‘ZOTAC ZBOX CI329 nano Win10 Pro’
6
더샘, 2020 S/S ‘샘물 싱글 블러셔’ 4종 출시
7
안전이 무엇보다 중요해진 시대... 직원과 사회의 안전까지 책임지는 기업들
8
디앤디, 다이렉트 터치 쿨링 기술, 파워칼라 RX 5500 XT 파이팅 OC 출시
9
올루션 음식물 처리기 에코체, ‘50인체험단’ 모집
10
유니씨앤씨, 신제품 ‘AKG N400 노이즈캔슬링 완전 무선이어폰’ 예약 판매 이벤트 진행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