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어린이 행복에 '놀이' 중요하지만 시간 충분치 않아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6.12  09:20:0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레고그룹(LEGO Group)이 6월 11일 UN ‘국제 놀이의 날’을 맞아 전 세계 놀이 인식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올해 제정 첫 해를 맞는 UN ‘국제 놀이의 날’은 모든 어린이의 기본 권리인 놀이의 중요성을 되새기고 기념하기 위한 날이다. 레고그룹과 레고재단 주도 하에 전문가 및 국제 기관, NGO, 글로벌 기업 등이 협업체를 구성해 제정을 촉구한 성과로 지난 3월 UN 총회에서 결의안이 채택됐다.

레고그룹은 첫 ‘국제 놀이의 날’을 기념해 놀이의 힘을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한 자체 기념일인 ‘월드 플레이 데이(World Play Day)’를 같은 날 실시한다. 그 일환으로 놀이 인식 개선의 필요성을 알리기 위한 연구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는 전문 기관을 통해 지난해 12월부터 지난 1월까지 한국을 포함한 36개국 부모 약 3만 6천 명, 어린이 약 2만 5천 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놀이는 어린이들의 행복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어린이들10명 중 9명 이상이 ‘놀이는 나의 행복에 중요하며’(96%), ‘더 많이 놀수록 더 행복하다’(91%)고 답했다. 또 10명 중 8명은 ‘충분히 놀지 못하면 슬프다’(82%)고 답해 놀이가 어린이의 마음 건강과 직접적인 연관이 있음을 보여줬다.

놀이의 중요성에도 불구하고 어린이 10명 중 9명(88%)이 현재 놀이 시간이 충분하지 않다고 답해 여전히 많은 어린이들이 놀이에 대한 갈증을 느끼고 있었다. 놀이 시간이 부족한 이유로는 ‘학교 숙제와 집안일’(76%)을 가장 큰 원인으로 꼽았다.

이러한 배경에는 성인들의 놀이에 대한 인식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에 참여한 성인 10명 중 7명(70%)은 놀이권이 1989년 UN에 의해 채택된 아동의 기본 권리라는 사실을 알지 못했으며, 10명 중 6명(62%)은 ‘놀이는 보상으로 주는 것’이라고 답했다. 실제로 어린이 10명 중 8명(78%)은 어른들이 놀이를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 것 같다고 답해 어린이들의 시각에서도 어른들의 놀이 인식 부족이 심각함을 시사했다.

닐스 B. 크리스티안센(Niels B. Christiansen) 레고그룹 CEO는 “레고그룹은 9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아이들이 놀이의 힘을 경험할 수 있도록 헌신해오고 있다”며 “UN ‘국제 놀이의 날’ 제정을 통해 이러한 노력을 전 세계적인 움직임으로 확장하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시셀 마리 크리스텐센(Sidsel Marie Kristensen) 레고재단 CEO는 “놀이는 아이들의 전 생애에 걸쳐 창의력과 배움의 원동력이 되는 중요한 요소”라며 “모든 어린이에게 놀이 공간과 시간을 보장하기 위한 노력에 힘을 모아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베스트셀러 원서로 읽어볼까"… 올여름 문학 원서 15.1% 판매 증가
2
무더위 극복 위한 활력 충전… 제약업계, 여름 건강 시장 공략 나서
3
에이블리, ‘헬시플레저’ 트렌드 겨냥 ‘릴레이 디저트 팝업스토어’ 진행
4
알체라, ‘솔루션 바우처’ 공급기업 선정... 온디바이스 AI 서비스 개발 지원
5
생활공작소, 최근 출시한 퍼퓸 핸드워시로 ‘글로우픽 베스트 신제품’ 선정
6
줌, 업무 효율 높이는 노코드 워크플로우 빌더 ‘워크플로우 자동화(Workflow Automation)’ 베타 출시
7
다크플래쉬 어항케이스 DS900, 2024년 상반기 다나와 히트브랜드 PC케이스 부분 선정
8
크로스오버존, 인기 모니터 5종 대상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7월 특가전 실시
9
서린씨앤아이, 하이트 Y70 인피니트 디스플레이 업그레이드 킷 예약 판매 진행
10
성장하는 BTF 메인보드 시장의 리더 'ASUS ROG MAXIMUS Z790 HERO BTF 인텍앤컴퍼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