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탈레스 알레니아 스페이스, 국내 최초 정찰위성 ‘425사업’ 위성의 성공적 발사 지원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4.21  00:51:5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한국 425 프로젝트 군집위성의 첫 번째 합성 개구 레이더 위성이 2024년 4월 7일 저녁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Cape Canaveral)에서 SpaceX Falcon 9 로켓으로 성공적으로 발사되었다.

한국 국방과학연구소(ADD)가 본 프로그램의 주관 개발기관이며, 탈레스 알레니아 스페이스(Thales Alenia Space, www.thalesaleniaspace.com)는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및 한화시스템(HSC)과 협력하여 이 프로그램 개발에서 중요한 단계인 End-to-End 시스템 및 위성체시스템에 대한 엔지니어링 지원을 제공하였다.

탈레스알레니아스페이스는 대형 전개형 안테나반사판과 이중편파 능동형 위상배열 피드등을 가진 고성능 합성개구레이더 안테나를 공급하였으며, 또한, 지상의 데이터 획득, 저장, 및 재전송 시스템을 공급하였다. 위성의 높은 민첩성은 탈레스알레니아스페이스가 공급한 혁신적인 항공전자부품 및 모텐텀제어 자이로스코프 등을 통해 보장된다. 이러한 첨단기술은 프로그램 성공이 중요한 고성능 관측 및 감시가 가능하도록 한다.

탈레스알레니아스페이스의 관측, 탐사 및 항법 부문 선임부사장인 마시모 콤빠리니(Massimo Comparini)는 “한국 425 군집위성 프로젝트의 첫 번째 위성이 성공적으로 발사되어 지구관측 위성의 설계, 개발 및 건설에 대한 탈레스알레니아스페이스의 오랜 전문성을 확인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라고 언급하였다. 또한 그는 “이 첫 발사를 축하하면서 우리의 관심은 내년에 우리를 기다리고 있는 몇 가지 중요한 이벤트에 집중되어 있다. 첫 번째 위성의 정확한 보정과 궤도 내 인수, 두 번째 위성 발사, 그리고 세 번째와 네 번째 위성에 대한 엄격한 시험을 완료하기 위해 당사는 한국 파트너를 지원할 준비가 되어 있다. 앞으로 나아가는 각 단계는 발전의 표시일 뿐만 아니라 우수함에 대한 우리의 확고한 헌신과 앞으로 펼쳐질 무한한 잠재력에 대한 증명이다”라고 말했다.

탈레스알레니아스페이스의 425 프로젝트 참여로 다목적5호 관측위성, 무궁화 통신위성, 정지궤도복합위성, 최근에 서비스를 시작한 KASS 위성 항법보정 시스템 등 우주 프로그램에 대한 한국과의 유익한 협력이 강화되었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와, 이 노트북 어디꺼에요' 스타필드 점령한 'MSI 용용이 노트북'
2
헨켈 친환경 주방세제 ‘프릴’(Pril), 29일까지 롯데마트서 프릴 전 제품 2개 구매 시 반값 할인
3
크로스오버, 두 눈을 사로잡을 듀얼뷰 3:2 화면비 3840x2560 모니터 전격 판매실시
4
전통적 디자인에 최신 기술을 입혔다 ‘캔스톤 R60BT ARC’ 2채널 블루투스 북쉘프 스피커
5
크로스오버존, 24인치 IPS 75Hz 모니터 7만3천원 특가 판매
6
최대 35% 메가할인! MSI 노트북, 15일 저녁 8시 G-LIVE 방송 진행
7
지식 창업 페스티벌 ‘라클리티’ 5월 19일 개최, 지식 창업가들의 이야기 온라인 동시 생중계
8
라엘, ‘미리 준비하는 여름’ 프로모션 진행…주요 제품 최대 60% 할인
9
힐크릭, 후원 선수 김효주 프로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 우승 기념 프로모션 진행
10
삼성전자, '모두를 위한 AI'… AI 라이프 솔루션 공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