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버려졌을 가구를 갖고 싶은 가구로”... 오늘의집, ‘업사이클링(Upcycling) 해커톤’ 개최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12.05  10:06:0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일부 스크래치나 부분 결함으로 폐기되어야 하는 가구의 부품을 재활용해 새로운 가구를 만드는 ‘오늘의집 업사이클링 해커톤'이 처음으로 열렸다. 라이프스타일 슈퍼앱 오늘의집은 전라남도 신안군에서 12월 1일~2일 이틀간 메이커(제작자), 아티스트와 일반인이 참여하는 ‘오늘의집 업사이클링 해커톤’을 개최했다고 5일 밝혔다.

해커톤은 해킹(Hacking)과 마라톤(Marathon)의 합성어로 짧은 시간 동안 집중해 혁신적 결과물을 만들어 내는 행사다. 소프트웨어 개발이나 스타트업의 상품 개발 등에서 많이 활용된다. 오늘의집은 데칼협동조합, 코끼리협동조합 등 사회혁신을 위해 모인 제작자들과 함께 가구분야에 해커톤을 접목해 창의적인 업사이클링 프로젝트를 기획했다.

30명 참여한 무박 2일 업사이클링 해커톤

이번 해커톤에는 제작자와 일반인 등 30여명이 참여해 버려질 가구를 새로운 작품으로 탄생시켰다. 일반인 참가자 뿐 아니라 평소 업사이클링에 관심이 많았던 가수 겸 화가 나얼, 공예 등 다양한 분야에 민화를 적용해 작품을 창작하는 예술공동체 회화유희, 미국 출신의 그래피티 디자이너 제임스 벡위드 등의 아티스트들도 프로젝트의 취지에 공감해 참여했다. 이들은 업사이클링을 통해 배송 과정에서 손상되거나, 불량품으로 판명돼 반품된 가구를 새로운 해석을 담은 작품으로 변모시켰다.

   
▲ 최연소 참가자 박주원군과 주원군의 어머니 권혜정씨가 함께 훼손가구를 되살리고 있다. 사진=오늘의집 제공

버려진 쌀보관 창고를 되살려 만든 브루어리 창고에서 1일 오전 11시부터 시작된 행사는 뜨거운 창작열기로 불타올랐다. 각종 훼손가구 재료를 살피고 아이디어를 다듬은 참여자들은 원래 모습을 찾을 수 없을 만큼 다양한 형태로 가구를 되살려 나갔다.

서울에서 참여한 김용현 팹브로스 제작소 대표는 티비장을 재해석해 ‘Nest of Cycle’이라는 이름의 자전거 거치대를 만들었다. 처음엔 시중에서 흔히 보는 티비장이었지만, 분해와 재조립을 거쳐 고급스러운 자전거 거치대로 새롭게 재탄생했다. 김 대표는 “가로로 누워 있던 티비장을 수직으로 세우고 분해해 재조립한 뒤 평소 꼭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 자전거 거치대를 만들었다"며 “환경을 생각하는 업사이클링의 의미를 기억하기 위해 반품 스티커도 그대로 남겨뒀다"고 말했다.

행사는 눈내리는 밤 늦게까지 계속 됐다. 업사이클링 해커톤 참가자들은 삼삼오오 모여 더 좋은 아이디어를 모으고, 서툰 작업은 도와가며 가구에 새생명을 불어넣었다. 전북 고창에서 참여한 조전환 목수가 만든 티비장 일체형 스피커는 깊은 음악을 뱉어냈고, 새롭게 재해석된 벽난로가 스테인드 글라스와 네온사인으로 화려하게 빛났다. 참여자들은 가구를 분해하고 남은 짜투리까지 꼼꼼하게 활용했다.

행사 이틀째에도 참가자들은 집중력 있게 제작을 이어갔다. 서울에서 참여한 고등학교 3학년 이유진 양은 갈라진 테이블에 레진 작업을 입혀 신안 바다를 담은 테이블을 만들었고, 충남 공주에서 참가한 게러지엠 송정현 대표는 올해 신안군에서 새롭게 발견된 작은호랑하늘소를 모티브로 거실테이블을 변모시켰다. 신안군 안좌도 거주민으로 최연소 참가자(초등학교 3학년)였던 박주원 군은 신안의 갯벌을 닮은 수납장을 만들어 모두의 박수를 받았다.

행사를 기획하고 현장에서 진행한 박지민 코끼리협동조합 이사는 "버려질 가구를 활용해 새로운 작품을 만드는 건 환경이나 사회 문제를 고민하고 문제를 해결하는 ‘메이커들’(제작 창작 활동에 참여하는 사람들)에게 뜻깊은 도전이었다 "고 말했다.

   
▲ 팹브로스 제작소 김용현 대표(오른쪽)가 아내와 함께 자전거 거치대를 제작하고 있다. 사진=오늘의집 제공

소외지역 폐교 재생사업 기부, 서울 돈의문 박물관 전시도

전국 각지에서 참여한 해커톤 참가자들은 1박 2일 동안 총 23개의 작품을 탄생시켰다. 새롭게 생명을 얻은 업사이클링 가구는 신안군과 협력을 통해 지역 폐교 재생과 미곡창고, 폐선착장 등을 되살리는데 기부하기로 했다. 돌고래, 바다 등 신안을 상징하는 의미를 담은 여러 작품은 신안을 찾는 관광객에게 자원순환의 가치를 알리고, 업사이클링의 가치를 되새기도록 돕는다.

행사를 공동 기획한 이종이 데칼협동조합 이사장은 "이번 오늘의집 해커톤은 훼손가구 업사이클링을 통해 새활용 콘텐츠를 새롭게 발굴하고 기부를 통해 사회적 가치까지 창출 하는 의미 있는 프로젝트였다"며 "더 많은 예술가들이 자원순환이라는 업사이클링의 취지에 공감하고 선한 영향력을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해커톤에서 만들어진 일부 업사이클링 작품은 서울 전시도 예정되어 있다. 서울 종로구 돈의문 박물관마을 작가갤러리에서 12월 27일(화)부터 31일(토)까지 '오늘의집 내일의 삶(가제)' 전시가 열릴 예정이다.

오늘의집 김상훈 대외협력본부장은 “이번 오늘의집 해커톤을 통해 버려질 가구 150여점이 새롭게 생명을 얻고, 필요한 곳에 활용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자원순환을 통한 환경보호의 방법을 다각도로 모색하고,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꾸준히 찾아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거실장이 업사이클링을 거쳐 자전거 거치대로 재탄생했다. 사진=오늘의집 제공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MSI, 13세대 인텔 랩터레이크 노트북 라인업 발표
2
인텔 공인대리점, 13세대 인텔 코어 프로세서 론칭 기념 프로모션 실시
3
샤오미, '레드미 스마트 밴드2' 및 '샤오미 헤어 클리퍼 전문가용 이발기' 출시
4
유비소프트, ‘더 크루 모터페스트’ 올해 출시
5
라익미, 에코 아이케어 무결점 모니터 4종 무료 배송
6
코오롱LSI, 전자등록 체크인∙IoT 시스템 구축…디지털 혁신 가속화
7
더함, MT9612 및 돌비애트모스 지원되는 제로베젤 55형 안드로이드 TV 출시
8
제이씨현시스템(주), UDEA CONNECT 브랜드 론칭
9
캐논코리아, 인물 사진에 최적화된 준망원 단초점 렌즈 ‘RF135mm F1.8L IS USM’ 출시
10
고사양 프로세서의 교과서 '인텔 13세대 코어 i7-1370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