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트레드링스, 126만 해운 데이터 분석한 ‘공급망 인사이트 리포트’ 발간
뉴스탭 취재팀  |  news@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9.26  16:02:3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국내 최대 수출입 물류 플랫폼 트레드링스(대표 박민규)가 126만 해상 물동량 데이터를 분석한 ‘공급망 인사이트 리포트(Supply Chain Insights Report) - 2022 공급망 재편: 위기에서 기회로’를 26일 발간했다.

트레드링의 공급망 인사이트 리포트(이하 리포트) 시리즈는 매월 2억건가량의 수출입 물류 데이터를 수집·분석하는 트레드링스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우리나라를 기준으로 한 공급망 현황을 분석해 발표하는 리포트다. 올 7월 국내 최초로 공급망 혼잡 현황을 분석한 리포트를 선보여 기업들의 호응을 얻었다.

이번에 발표한 리포트는 2018년부터 2022년 상반기까지 4년 6개월 동안 수집된 해상 물동량 데이터를 토대로 국내 공급망 현황을 심층 분석한 결과물이다. 2022년 수출입 현황, 주요 국가(주요 무역 상대국)별 수출입 변화, 항로별 선사 및 포워더 순위 등을 담고 있다.

리포트 내용을 살펴보면 코로나 팬데믹 이후 수출 항로는 줄어든 반면, 주요 국가의 수출입 물동량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모든 포트 기준 수출 항로는 1319개에서 587개로 56% 감소했으며, 대미 수출·수입 물동량은 각각 26%, 17% 상승했고, 대중국 수출·수입 물동량은 각각 6%, 14% 상승했다.

코로나 이후 가장 많은 수출 화물을 운반한 선사는 ‘고려해운’이었으며, 가장 많은 수출 화물을 처리한 포워더는 ‘판토스’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유럽 수출 화물은 ‘HMM’과 ‘판토스’가 가장 많이 처리했으며, 중국은 ‘고려해운’과 ‘판토스’, 미국은 ‘HMM’과 ‘판토스’가 가장 많이 처리했다. 특히 HMM의 경우 미주 화물 물동량이 코로나 이전 대비 40%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트레드링스 박민규 대표는 “코로나19에 따른 팬데믹,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과 미중 무역 갈등 등 다양한 사건 사고는 오늘날 글로벌 공급망의 취약성을 노출시켰고, 이에 기업의 공급망 구조 및 관리 전략에도 변화가 필요해지고 있다”며 “국내 공급망 상황을 심층적으로 분석한 이번 공급망 인사이트 리포트가 국내 기업들의 공급망 전략 수립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에 발행된 트레드링스의 공급망 인사이트 리포트 전문은 트레드링스 홈페이지에서 열람 및 다운로드할 수 있다.

뉴스탭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올겨울 ‘얼씨(Earthy) 인테리어’가 뜬다
2
2K, ‘시드 마이어의 문명 VI’ 리더 패스 첫 번째 팩 ‘위대한 협상가’ 공개
3
가을은 ‘니트’의 계절… "‘올바른 니트 관리법’으로 옷감 손상 최소화하세요"
4
크로스오버존, 34인치 LG 나노IPS 21:9 165Hz 커브드 패널 적용 게이밍 모니터 무결점 초특가 진행
5
모바일로 돌아온 정통 무협 RPG ’천상비M’ 정식 출시
6
에어캐나다, ‘블랙 프라이데이’ 맞아 할인 프로모션 진행
7
제이씨현시스템㈜, 네이버 스마트 스토어 제이씨현플레이스 블랙프라이데이 최대 40% 할인 행사 진행
8
오버워치 2, 신규 영웅 등 다양한 콘텐츠로 무장한 2시즌 10여일 앞두고 ‘경험치 2배 부스트’, ‘로그인 보상’ 등 푸짐한 혜택 제공
9
차별화된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한 세가지 디자인 IT템
10
성큼 다가온 겨울 추위, 건조해진 피부 위한 ‘피부 보습 지킴이’ 아이템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