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해성옵틱스, 지오소프트 구주 20% 인수...추가 유상 증자로 지분율 50% 이상 확보 계획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1.19  10:25:5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해성옵틱스(대표이사 조철)가 모빌리티 및 메타버스 사업에 본격 나선다.

해성옵틱스는 해당 사업에 본격 진출하기 위해 GIS∙LBS 기반 솔루션 전문기업 ㈜지오소프트(대표 하인현)의 지분 20%를 추가 인수했다고 19일 밝혔다.

해성옵틱스는 지난해 12월 지오소프트의 지분 10%를 인수했다. 회사는 금번에 구주 20%를 인수하고 추가로 유상증자를 진행할 계획으로 지분율을 50% 이상 확보함으로써 지오소프트를 연결대상 자회사로 편입할 예정이다.

지오소프트는 지리정보(GIS)∙위치기반(LBS) 자체 솔루션을 보유한 기업으로, 국내 지도 데이터 및 도로망 데이터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다양한 위치기반 정보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원천기술을 가지고 있다. 현재는 실외 전자지도와 실내 공간정보를 통합하여 자율주행 시대에 꼭 필요한 실내와 실외 공간이 하나로 연결된 통합 맵을 구축 중에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실제 세계와 동일한 공간을 실현하는 디지털트윈(Digital Twin)플랫폼을 개발 중이다.

해성옵틱스는 금번 추가 지분 인수를 통해 전기선박 관제, 충전 플랫폼 구축사업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회사는 최근 신설한 GIS/LBS 사업부문을 통해 MaaS(Mobility as a Service) 기반의 차량관제시스템을 개발 중이며, 그 동안 축적한 카메라 모듈 기술과 GIS/LBS 기반 기술을 융합하여 육상, 해상, 항공, 철도 등을 아우르는 모빌리티 통합 관제 서비스를 시행할 예정이다.

또한, 3차원 LiDAR 기술을 활용해 실내 공간 맵을 자동으로 생성하고, GPS로부터 수신이 불가능한 실내에서의 위치 정보를 측정하는 실내 측위 시스템(IPS)을 개발하여 실내와 실외 공간이 통합된 통합 디지털 맵 기반의 서비스를 제공, 향후 이를 기반으로 디지털 트윈과 XR 기술이 결합된 메타버스 시장에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해성옵틱스 관계자는 “이번 지오소프트 구주 추가 인수를 통해 GIS와 LBS 사업 영역을 확대하는데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이번 지분율 확보는 미래의 핵심 성장사업으로 발전하고 있는 모빌리티 및 메타버스 산업에 본격 진출하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운동에 빠진 MZ세대, 전문성 높인 종목별 특화 아이템 주목
2
휴페이엑스, 하이픈과 협업으로 간편 결제 사업 전개 가속
3
업그레이드 되서 돌아온 'SAPPHIRE 라데온 RX 6750 XT NITRO+ OC D6 12GB'
4
굽네, ‘요기요X배틀그라운드 모바일’ 프로모션 참여…3천원 할인
5
테팔의 업그레이드된 기술력이 적용된 '테팔 매직핸즈 스테인리스스틸 뉴 이모션 멀티 6종 세트' 출시
6
MSI, 더욱 강력한 성능의 플래그십 게이밍 PC! ‘MEG 이지스 Ti 5’ 출시
7
기가바이트 게이밍 노트북 'A5 K1 R5' 출시 및 빅스마일데이 참여
8
인텔 공인대리점 3사, “놓칠 수 없는 게이머들의 필수템” 12세대 인텔 코어 프로세서 프로모션 실시
9
소니코리아, 세계에서 가장 가벼운 프리미엄 G Master 표준 줌렌즈 ‘FE 24-70mm F2.8 GM II’ 국내 출시
10
기본기 탄탄한 시력보호 모니터 ‘ASUS VZ27EHE 시력보호 Gaming 베젤리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