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무신사, FW시즌 생산 지원금 50억 긴급 투입··· 누적 700억 돌파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0.14  13:20: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온라인 패션 플랫폼 무신사가 코로나 19 장기화로 FW 시즌 제품 생산과 공급에 차질을 빚고 있는 입점 브랜드를 위해 생산 자금 지원에 나선다. 무신사가 지원하는 생산 자금은 이번에 긴급 투입되는 50억 원을 포함해 올해만 316억 원, 누적으로 700억 원을 넘어섰다.

무신사의 생산 자금 지원은 2015년부터 시작됐다. 매 시즌마다 생산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 패션 브랜드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동반성장 프로젝트’라는 이름으로 운영됐다. 브랜드가 안정적으로 생산과 마케팅에 집중할 수 있도록 다음 시즌 생산 자금을 무이자로 빌려주는 형태다.

이는 매출이 발생하기 전에 대규모 생산 자금을 투입해야 하는 패션 업계의 ‘선 생산 후 판매’ 구조를 고려한 지원책이다. 특히 FW 시즌에는 코트, 패딩 등 아우터의 제작 단가가 SS 제품보다 평균 5~6배 이상 더 높기 때문에 생산 자금 조달이 패션 업계의 고질적인 문제로 대두되어 왔다. 무신사로부터 생산 자금을 무이자로 지원받은 브랜드는 생산과 마케팅에 집중할 수 있고, 12주 후에 무신사 스토어 판매금으로 안정적인 지원금 상환이 가능하다.

   
 

또한 무신사는 최근 코로나19로 발생한 국내외 이슈를 고려해 가을·겨울 시즌 제품 생산과 공급에 차질이 생긴 입점 브랜드를 위해 긴급으로 50억 원의 생산 자금을 추가로 마련했다. 베트남 셧다운 등 해외 생산처의 공장 가동이 중단되는 사태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어려움을 겪는 입점 브랜드를 위한 조치다. 추가 자금은 해외 생산이 불가피하여 국내에서 리오더 생산으로 재고 확보에 나선 브랜드를 중심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앞으로 무신사는 더 많은 입점 브랜드에게 생산 자금 지원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지원 대상과 시기를 점진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지원금 신청은 무신사 스토어 입점 후 1년이 초과된 브랜드부터 가능하며, 브랜드의 상황을 고려해 최소 500만 원에서 최대 20억 원의 생산 자금을 무이자로 지원할 예정이다.

무신사 관계자는 “지난해 기준으로 무신사 스토어 매출의 약 10% 이상을 동반성장을 위한 생산 자금 지원에 투입했다”라며, “앞으로도 입점 브랜드가 당면한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는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해 브랜드의 매출 상승이 곧 무신사의 성장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올해 연말도 '홈파티=밀키트' 공식 이어진다...연말연시 홈파티 책임지는 식품업계 신제품
2
에이징씨씨씨 겨울 아이템 ‘무스탕’ 무신사 랭킹 1위 등극
3
하이엔드 패션 골프 웨어 '[V12] 브이트웰브' 현대백화점 판교점 오픈
4
사랑하는 이를 위한 선물 '스토리지는 어떠신가요'
5
썸에이지, 모바일 게임 ‘영웅’ 출시 7주년 맞이 업데이트 실시
6
인텔 12세대 준비 끝!! 'ASRock Z690 PG Riptide D4 디앤디컴'
7
디앤디, 애즈락 Z690 메인보드 출시 기념 구매 인증 이벤트 진행
8
세라젬, 의료기기 업계 최초 소비자중심경영(CCM) 인증 획득
9
아이피타임, 1만원대 보급형 유무선 공유기 ‘ipTIME N104Eplus’ 출시
10
일본 건축 및 주택 산업 전시회 ‘JAPAN BUILD 2021 도쿄’, 12월 7일 웨비나 개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