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디오, 1분기 영업이익 103억 원…2분기 연속 역대 최대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4.14  16:30:2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디지털임플란트 전문기업 디오(대표이사 김진백, 039840)가 창립 후 사상 최대 영업이익 기록을 2분기 연속 갱신했다.

디오는 14일 공정공시를 통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340억 원, 영업이익 103억 원, 당기순이익 100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액과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은 모두 전년동기 대비 13%, 46.2%, 101% 증가한 수치로, 특히 영업이익은 2분기 연속으로 역대 최대의 실적을 기록했다.

회사가 창립 후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할 수 있었던 주요 요인은 지난 5년여 간 개발해 왔던 무치악시술 솔루션이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공급되기 시작함으로써 전년동기 대비 매출액이 국내 65%, 중국 130% 증가한 데 기인한다.

매년 20% 이상 성장하고 있는 중국시장의 경우, 초대형 치과 병원을 중심으로 디오나비 (DIONavi)가 전년동기 대비 210% 증가한데다 수익성 높은 무치악 솔루션에 대한 관심도와 수요가 빠른 속도로 높아지고 있어 향후 매출 성장이 더욱 가팔라질 것으로 기대된다.

디오 관계자는 “2분기 연속 사상 최대 분기 영업이익을 달성한 점은 당사의 미래 성장 가능성에 비추어볼 때 시작에 불과하다”며, “당사는 2019년에 이어 올해 다시 한번 사상 최대의 매출액과 영업이익 달성을 자신하고 있으며, 향후 디오나비(DioNavi), 디지털보철, 디지털교정, 디지털 무치악시술 솔루션 등 디지털 솔루션을 기반으로 한 지속적인 성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미국, 중국, 한국 등 해외 및 국내 시장에서의 영업 성과가 점차 가시화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미국 시장에서는 지난 2019년 대형치과그룹과 체결한 2,200억 원 규모의 공급 계약의 실적이 본격화되고, 다른 대형치과 네트워크와의 추가적인 공급 계약이 기대되고 있으며, 중국 시장에서도 올해 50% 이상의 매출 성장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지난해 개발을 완료한 영구보철용 프린터 소재 ‘DIOnavi C&B Z’를 올해 2분기 상용화시켜 3D 프린팅을 통해 임플란트 크라운까지 직접 제조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3D 프린터 및 소재 부문에서도 추가적인 경쟁 우위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회사는 기대하고 있다.

이러한 전망을 바탕으로 유안타증권 안주원 연구원은 디오의 올해 실적이 매출액은 전년 대비 30.1%, 영업이익은 44.5% 대폭 증가할 것으로 예측한 바 있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AMD 게이밍PC에 적합한 '최적의 파워서플라이 용량'
2
이지비즈, 실외용 보안 카메라 ‘C3X’ 및 실내용 보안 카메라 ‘C6W’ 국내 첫 출시
3
외장 SSD의 돌풍을 주도한다 'ADATA SE770G 외장SSD'
4
마이크로닉스, 99.9% 바이러스 박멸 헤드셋 이어패드 향균 커버 출시
5
디지털 아이케어 ‘픽셀로’, 정보보안 모니터 필터‧스마트폰 필름 출시
6
진화를 거듭하다 '마이크로닉스 Classic II 풀체인지 700W 80PLUS 230V EU'
7
이엠텍, EVGA SUPERNOVA 750 GA 80 PLUS GOLD 파워서플라이 출시
8
풀무원, 프리미엄 냉동 HMR ‘동물복지 치킨너겟’ 출시
9
스타일과 안전을 한번에... '프로텍트 패션' 인기
10
윈도우부터 리눅스까지 폭 넓은 호환성 ‘ipTIME N150L’ USB 무선랜 어댑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