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바이엘코리아, 올바른 의약 정보에 근거한 의약품 안전 사용 강조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11  13:26:3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생명과학기업 바이엘코리아는 의약품 안전 사용의 중요성을 조명하기 위해, 11월 7일부터 8일까지 양일간 서울대학교 치과병원 대강당에서 진행된 제 21회 대한약물역학위해관리학회(KoPERM) 추계학술대회에서 부스 홍보 및 강연을 실시했다.

이번 행사는 의약전문가를 대상으로 의약품 안전 사용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고, 환자가 의약 정보의 주체로서 정확한 정보에 근거해 최적의 치료를 선택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마련됐다. 이에 따라 바이엘코리아는 올바른 의약 정보 및 의약품 안전 사용의 중요성을 홍보하기 위한 부스를 설치했으며, 학술대회에 참여한 180여 명의 의료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약물감시 활동의 목적 및 과정, 바이엘코리아 약물감시팀의 역할 등의 다양한 정보를 담은 영상과 리플렛을 배포했다.

   
 
특히 바이엘코리아는 안전한 의약품 사용 환경 조성을 위해 안전성 정보 수집 활동이 의약품 사용에 따른 이상 사례에만 국한되지 않고, 약효 부족, 투약 오류, 과다 투여, 허가 외 사용, 약물 의존성 등의 정보가 포함될 수 있음을 강조했다. 나아가 수집된 안전성 정보가 ▲환자용 의약품 교육자료의 개발과 ▲허가사항 업데이트 및 의료전문가를 위한 안전성 서한 배포, ▲새로운 치료법 및 의약품 개발에 활용될 수 있음을 설명했다.

또한 8일 오후에는 바이엘코리아 의학부 조백설 메디컬 어드바이저가 ‘경구피임약의 안전한 사용’을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조백설 메디컬 어드바이저는 최근 경구피임약 복용의 금기사항에 35세 이상의 흡연 여성이 추가된 것을 설명하고, 환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최신 의약 정보를 의료전문가와 활발히 공유하고 있으며 환자에게 적합한 복약지도를 진행하고자 노력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바이엘코리아 의학부 정형진 메디컬 디렉터는 “환자가 주체적으로 올바른 의약 정보를 취하여 이해하고, 건강한 삶을 유지해 나가는 것은 가속화되는 고령화 사회 속 우리 인류가 풀어야 할 주요한 숙제”라고 말하며, “바이엘코리아는 면밀한 약물감시 활동과 책임 있는 의약 정보 공유를 바탕으로 환자를 보호하고, 환자가 최적의 치료 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앞으로도 의약품 안전 사용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풀무원, 제2회 중국 상하이 국제수입박람회 참가···글로벌 두부·김치로 中 소비자 공략
2
성능과 가격 경쟁력을 모두 잡은 'MSI GS65 Stealth 8SF'
3
부담없이 사용하는 2.5인치 SSD '어떤 제품을 고를까?'
4
엘앤씨테크, 다이젠 컨백터 포토 상품평 이벤트 진행
5
100만대까지 딱 2년! MSI, 게이밍 모니터 100만대 판매 소식 알려
6
모바일게임 TEPPEN, 신규 카드팩 ‘The Devils Awaken’ 출시
7
텀블벅, ‘달빛 천사’에 이어 첫 전통식품으로 크라우드 펀딩 시장 부활 이끌어
8
에이수스(ASUS), TUF 게이밍 모니터 VG시리즈 VG32VQ, VG27AQ 및 VG27BQ 출시
9
기가바이트, 고성능 영상 편집 게이밍 노트북 ‘AERO 15’ 시리즈 최대 70만원 인하... 초특가 타임세일 진행
10
비앤빛 안과 세계시력교정협회 컨퍼런스 성료... 박원순 서울시장 방문해 ‘빅데이터 기반 바이오 헬스 산업 확장’에 힘쓰겠다 밝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