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도시가스 민들레카, 추석 맞아 취약계층 21가정에 차량 지원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11  09:54:0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보름달처럼 행복이 가득한 민족 고유의 대명절 추석을 맞이하여 반가운 가족 친지들을 만날 생각에 사람들의 얼굴마다 미소가 가득하다. 모처럼의 긴 연휴이기에 고향에 가거나 여행길을 오르는 이들도 많을 것이다. 하지만 명절을 마냥 기뻐만 할 수 없는 사람들이 있다. 이들을 위한 추석여행에 민들레카가 함께한다.

한국도시가스협회(회장 구자철)와 사단법인 그린라이트(회장 김선규)가 함께하는 비영리사회복지기관 무상차량지원사업 ‘도시가스 민들레카’는 추석연휴가 전일인 9월 11일부터 16일까지 총 5박 6일 동안 민들레카 차량을 지원한다. 차량 지원 이외에 별도의 선정을 통해 여행경비 또는 유류완충 지원 등 다양한 혜택을 추가 지원한다.

   
▲ 도시가스 민들레카 차량

대구에서 영양으로 여행을 떠나는 지적장애 가정인 김민정(가명)씨는 시어머니를 위한 여행을 준비했다. 김민정씨가 말하는 시어머니는 아들, 며느리, 장애를 갖고 있는 손자를 위해 평생 희생만 한 시어머니이다.

그렇게 든든하게 가족의 곁을 지켜 오신 시어머니가 위암 3기 진단을 받았고, 최근에는 대장암 4기까지 전이되어 수술도 어렵고, 항암치료만 연명해오고 있는 중이다. 약해져 버린 건강 때문에, 마음까지 약해진 시어머니를 위해 며느리 민정씨가 나섰다. 2차 항암치료가 끝나는 추석연휴에 가족 여행을 준비했다.

‘명절 때 어딜 가냐’며 시어머니는 걱정했지만, 가족과 함께라 기쁜 마음으로 여행을 준비하고 있다. 김민정씨는 “어쩌면 마지막이 될 수 있는 명절 그리고 여행길을 편안하게 모시기 위한 ‘도시가스 민들레카 추석 귀성 이벤트’에 선정되어 넓은 차량도 지원받을 수 있게 되었다. 또한 여행경비까지 지원받게 되어 어머니에게 효도를 마음껏 할 수 있는 기회가 만들어졌다”고 말했다.

민정씨네 가정처럼 명절마다 외로움을 안고 가족을 그리워하며 이동의 제약을 느낀 취약계층 21가정은 도시가스 민들레카 전국 7개 권역사무소에서 11일부터 귀성길에 올랐다.

한국도시가스협회는 보름달처럼 밝고 환한 모습을 전해드리고자 매년 명절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며 민들레카와 함께 온 가족이 소중한 추억 만드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우리 사회 취약계층에게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풀무원, 제2회 중국 상하이 국제수입박람회 참가···글로벌 두부·김치로 中 소비자 공략
2
성능과 가격 경쟁력을 모두 잡은 'MSI GS65 Stealth 8SF'
3
부담없이 사용하는 2.5인치 SSD '어떤 제품을 고를까?'
4
엘앤씨테크, 다이젠 컨백터 포토 상품평 이벤트 진행
5
100만대까지 딱 2년! MSI, 게이밍 모니터 100만대 판매 소식 알려
6
모바일게임 TEPPEN, 신규 카드팩 ‘The Devils Awaken’ 출시
7
텀블벅, ‘달빛 천사’에 이어 첫 전통식품으로 크라우드 펀딩 시장 부활 이끌어
8
에이수스(ASUS), TUF 게이밍 모니터 VG시리즈 VG32VQ, VG27AQ 및 VG27BQ 출시
9
기가바이트, 고성능 영상 편집 게이밍 노트북 ‘AERO 15’ 시리즈 최대 70만원 인하... 초특가 타임세일 진행
10
비앤빛 안과 세계시력교정협회 컨퍼런스 성료... 박원순 서울시장 방문해 ‘빅데이터 기반 바이오 헬스 산업 확장’에 힘쓰겠다 밝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