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미리 보는 2019 추석 여행 트렌드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22  09:53:4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글로벌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총괄대표 이수진)가 추석 연휴기간(9월 12일-15일) 예약 데이터를 바탕으로 2019 추석 여행 트렌드를 분석, 발표했다.

국내에서 가장 인기 있는 여행지는 제주도(18.9%)가 차지했다. 전체 예약의 절반 이상을 서울(27.7%)과 경기도(26.9%)가 차지했던 작년 추석과 달리, 올해는 제주도, 강원도(15.6%), 경기도(10.9%), 전라남도(9.3%), 경상남도(8.9%) 등 지역이 다양해지고 예약률 역시 고른 분포를 보였다. 짧은 연휴기간과 일본 여행 기피현상이 겹쳐 국내 관광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여행지역이 다변화된 것으로 분석된다.

   
 
국내 여행객들이 가장 선호하는 숙소 유형은 호텔(43%)과 펜션(43%)으로 나타났다. 이는 주류 여가 트렌드로 자리잡은 ‘호캉스’와 ‘펜캉스’에 휴식을 중요시하는 연휴여행의 특성이 더해진 결과로 풀이된다.

야놀자 앱 내 해외 숙소 예약률이 가장 높은 나라는 베트남(28.1%)이 차지했다. 특히 인기 휴양 도시로 손꼽히는 다낭은 검색량과 예약량에서 모두 1위를 기록했다. 이어 일본(16.8%), 말레이시아(11.9%), 태국(11.1%), 대만(9.7%) 등이 뒤를 이었다. 일본을 제외하면, 모두 한국인들이 전통적으로 자주 찾는 동남아 국가들이었다. 일본의 경우, 본격 일본 불매운동이 시작된 7월 이후 일본 제품, 문화를 소비하고도 주변에 알리지 않는 ‘샤이재팬’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해외 숙소 예약 유형은 호텔(75.8%)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이어 리조트(14.6%)와 아파트형 호텔(6.8%) 순으로 높은 예약률을 보였다. 예약된 해외 호텔과 리조트의 95% 이상이 수영장 또는 풀빌라를 보유해, 해외 여행 시 물놀이와 휴양을 동시에 즐기고자 하는 수요가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야놀자 관계자는 “예약 데이터로 분석한 올해 추석 여행 트렌드에서는 다변화된 국내여행과 해외 호캉스가 두드러졌다”면서, “최근의 사회적 이슈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이며, 당분간 국내 및 동남아 여행의 인기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이승기가 쓰던 그 제품 뭐야?“... ‘리틀 포레스트’ 에 나온 ‘이승기샴푸’ 화제
2
“값비싼 메시 공유기 사지 말고 업그레이드 하세요” ipTIME, 메시 지원 펌웨어 발표
3
가성비 정점에 오른 라이젠 5 노트북 ‘레노버 아이디어패드 S340-15API R5’
4
발열을 이겨낸 보급형 케이스 '마이크로닉스 사하라'
5
더 작고 가벼워진 QHD 포터블 모니터 ‘QCT130 그램뷰’
6
싱가포르항공, 직원 업무 효율성 증대를 위해 VMware Workspace ONE 도입
7
TPO에 맞는 공항패션 스타일링
8
슈퍼마이크로, 새로운 솔루션 출시를 통해 고성능 슈퍼워크스테이션 시스템 포트폴리오 확대
9
한국콘텐츠진흥원, 초등 및 중학생 대상 ‘게임리터러시’ 교육 실시
10
벤텀, ‘리벤지 오브 술탄’ 1대 자스민으로 섹시 스타 ‘강인경’ 선정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