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돌(Dole)코리아, 푸루푸루구미 출시 5개월만에 130만봉 판매 돌파 밝혀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26  09:51: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돌(Dole)코리아는 상큼한 과즙과 쫄깃한 식감을 자랑하는 ‘푸루푸루구미’가 출시 된지 5개월만에 130만봉이상 판매됐다고 밝혔다.

돌(Dole)코리아가 지난 1월에 출시한 푸루푸루구미 4종은 젤리 안에 상큼 달콤한 과즙을 담은 것으로 특유의 쫄깃한 식감과 상큼 달콤한 맛으로 꾸준히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푸루푸루구미는 출시 지난 5월까지 약 130만봉 이상이 판매됐으며, 이를 계산했을 때 1분당 약 7봉, 하루에 9,630봉 이상이 판매된 셈이다.

이번 제품은 한 입에 쏙 들어가는 동글동글한 모양의 젤리에 돌(Dole)사가 엄선한 과일의 과즙을 센터인(center-in) 방식으로 가득 담아 한 입 베어 물면 입안 가득 퍼지는 과일의 풍미를 한껏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젤리 부분에는 콜라겐을 함유해 한층 더 쫄깃한 식감을 즐길 수 있는 것이 인기의 비결 중 하나로 꼽힌다.

   
 

또한 평균기온이 상승하면서 본격적으로 시작된 초여름 무더위 등 시기적인 이슈도 인기에 크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여진다. 불쾌지수가 증가하는 여름철, 실내에서 간편하게 스트레스를 해소하고자 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면서 젤리는 스트레스 해소와 졸음을 예방하는 씹는 간식으로 많은 사람들의 호응을 얻었다. 이외에도 시험기간에 졸음을 쫓고자 하는 학생이나 주부 등도 스트레스 해소용 간식으로 젤리를 선호하는 추세이다.

돌코리아의 푸루푸루구미는 바나나, 멜론 등 과일 젤리로 쉽게 접하기 어려운 독특한 맛을 바탕으로 화려한 색감까지 갖춰 SNS상에서 많은 인증이 이어지고 있다. SNS상에서는 ‘역시 믿고 먹는 과일가게 젤리’, ‘인싸젤리’ 등으로 불리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돌 가공식품 관계자는 “‘푸루푸루구미’ 특유의 쫄깃한 식감이 더운 여름철 사무실이나 학교에서 간편하게 스트레스를 해소하고자 하는 2030세대들의 취향을 저격한 것으로 보인다”라며 “돌(Dole)코리아는 소비자들의 이러한 니즈를 적절히 활용해 앞으로도 꾸준한 인기를 이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돌 푸루푸루구미 4종은 전국 CU, GS25 등 주요 편의점 및 온라인몰, 슈퍼마켓 등에서 2,0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OLED로 급이 다른 비주얼을 만들어내다 ‘GIGABYTE AERO 15X i7 OLED LITE’
2
MSI, 프로게이머의 도전 담은 영화 상영회 성료 밝혀
3
아날로그와 디지털을 이어주는 ‘브리츠 BZ-C3900RT’ 휴대용 라디오 카세트 CD플레이어
4
호텔 서울드래곤시티, 반려견과 함께 투숙 가능한 ‘멍(Mong)캉스 패키지’ 선보여
5
손오공, ‘BTS 공식 패션돌’ 17일 한정 수량 사전예약 판매
6
860g 초경량 노트북을 80만원대에… ‘삼성노트북9 Metal NT900K3Z-KD3A’
7
“한국, 앱 소비자 지출액 1억 234만달러로 분기 최고 기록 돌파” ∙∙∙ 앱애니, 2019년 2분기 전세계 앱 분석 자료 발표
8
아가타(AGATHA PARIS), 데일리룩의 대명사 '후프 이어링' 출시
9
세기P&C, 세계 최소형 미러리스 풀프레임 카메라 시그마 fp 발표
10
MSI코리아, 디스커버리 합작 다큐멘터리 상영회 성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