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신상품뉴스디지털
레드밴스, 건전지로 작동하는 LED 액세서리 조명 4종 출시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21  09:05:2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글로벌 조명기업 레드밴스가 다용도로 활용할 수 있는 ‘LED 액세서리 조명’ 4종을 출시했다.

이번 신제품 4종은 건전지로 작동되어 전기선 연결 없이, 독립적이고 자유롭게 사용 가능하다. 천장, 벽, 옷장 등 다양한 곳에 설치하여 실내 에스코트 조명, 현관 웰컴 라이트, 옷장 내부 조명 등 다용도로 활용할 수 있다.

   
▲ 레드밴스의 신제품 LED 액세서리 조명 4종 / (왼쪽부터) 나이트럭스 실링(NightLUX Ceiling), 나이트럭스 홀(NightLUX Hall), 도어LED 다운(Door LED down), 닷-잇(Dot-it)

‘나이트럭스 실링(NightLUX Ceiling)’은 빠르고 간단하게 설치할 수 있는 천장용 LED 센서등으로, 공간적으로 제한이 있는 캐비넷, 옷장, 방문 등의 천장에 설치하여 사용할 수 있다. ‘나이트럭스 홀(NightLUX Hall)’은 우아한 디자인의 LED센서등으로, 벽에 설치하여 야간 에스코트 조명, 현관 웰컴 라이트 등으로 활용가능하다. ‘도어LED 다운(Door LED down)’은 창고, 문 앞을 환하게 밝혀주는 LED센서등이다. 모던한 디자인으로 어떤 환경에서도 잘 어우러지는 제품이다.

   
▲ 나이트럭스 실링 적용 예

‘닷-잇(Dot-it)’은 클래식한 디자인의 LED조명이다. 자석, 벨크로테이프, 후크 등 다양한 방식으로 전원 연결 없이 어디든 부착 하여 사용 가능하다.

특히, 나이트럭스 실링, 나이트럭스 홀, 도어 LED다운 3종은 동작 감지 시 빛을 발하는 센서등으로, △테이프, 나사 등으로 쉽고 간단하게 제품 설치가 가능하고 △색온도는 눈의 피로를 덜어주는 4000K(주백색) △ 수명은 2만5000시간이다.

또한, 나이트럭스 홀, 도어 LED다운 2종은 폴리카보네이트 재질의 바디로 내구성이 좋고, IP54등급의 방진∙방수 기능을 인정받아 실외 계단, 정원, 벽 등 건물 외부 공간에서도 활용 가능하다.

레드밴스 관계자는 “이번 신제품 4종은 야간 활동이 많은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에 부합하는 제품으로 실내 외 어디든지, 다양하고 유연하게 활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동작 감지에 따라 빛을 내는 센서등 기능까지 탑재하여 제품의 크기는 작지만, 소비자에게 큰 편리함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SK세븐모바일’ 무약정 유심, 전국 CU 매장에서 판매 개시
2
토니모리 ‘모찌 토너’, 소비자 리뷰로 만든 바이럴 영상 눈길
3
외장SSD 시장의 새 바람 'Seagate BarraCuda Fast SSD'
4
유니씨앤씨, AKG N400 노이즈캔슬링 완전 무선이어폰 출시 기념 특별 체험단 이벤트 진행
5
서린씨앤아이, 3200MHz 전송 속도 지원하는 게일 프리스틴 시리즈 신제품 출시
6
AMD, 톰 클랜시의 고스트 리콘 브레이크포인트에 라데온 그래픽 및 벌칸 API 지원해 최상의 성능 제공
7
기가바이트, 어로스 노트북 시리즈 ‘위메프’ 통해 2차 게이밍 기획전 진행
8
ZTE, 중국에서 자사 최초의 5G 영상 스마트폰 Axon 11 공개
9
김일두 한국암웨이 미래재단 친선대사, 코로나19치료 지원 기금 2천만원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기부
10
테팔, 건강한 튀김 요리를 위한 ‘이지프라이 디럭스∙클래식’ 2종 출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