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아이티센 계열사 '한국금거래소', 안전자산 선호 분위기 속 골드바 투자 증가세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15  12:35:4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아이티센(124500) 계열사 한국금거래소는 안전자산 선호 분위기 속에서 골드바 거래가 증가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한국금거래소의 자료에 따르면, 2019년 3월 누적기준 이커머스 등에 판매된 골드바(순금상품)는 작년 동기간 14,300건 대비 18,500건으로 70억의 매출 실적을 보였고, 작년 판매건수 대비 29% 상승했다.

가맹점, 금융권, 백화점 등의 오프라인 판매는 24% 증가한 12,800건으로 집계됐다. 온라인에서는 주로 한돈(3.75g) 단위의 젊은층 구매가 많았고, 오프라인에서는 중ㆍ장년층을 중심으로 100g~1kg 단위의 투자용 골드바 구매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도 1분기 국내 금 1g당 기준가는 완만한 우상향의 추세를 보여 최소값(2019년 1월 5일 46,210원), 최대값(2019년 2월 21일 48,526원)의 증감율은 5% 내외로 집계됐으나 대부분의 시장 전문가는 연말까지 온스 당 1,400 달러까지 상승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최근 국제 경기는 저유가, 저금리, 약달러로 대표되는 데다 미국 연준이 완화적 통화정책 기조로 전환하면서, 2분기부터는 달러약세가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미ㆍ중 무역갈등 협상 지연, 세계 경기 둔화 우려가 커지고 있어, 유가증권과 같은 변동성이 큰 자산보다 안정적인 실물자산인 금으로 투자자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고, 금을 포함한 귀금속 가격은 전반적으로 강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국금거래소 송종길 전무는 “안전자산을 선호하는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는 데다 정부 정책에 따라 부동산 시장이 안정된 여파로 마땅한 투자처가 없는 자금이 금 실물 판매 증가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밝히고, 특히, 현금 투자 여력이 있는 중ㆍ장년층에서 1kg ~ 100kg 투자용 골드바를 선호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금거래소는 2016년 5천만불 수출의 탑, 2018년 5억불 수출의 탑을 달성하고, 순금나라, 골드쉘, 엠브로 등 자체 브랜드를 보유하고 전국에 60 여 개의 가맹점과 은행, e-커머스 등에 골드바를 비롯한 쥬얼리 제품을 공식 공급하고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금ㆍ귀금속 유통사로 블록체인 기반 금거래 플랫폼인 센골드 플랫폼을 개발 중이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사우디아라비아의 세계적 문화행사 '사우디아라비아 컬쳐위크' 서울에서 열린다
2
그라비티 인터렉티브, 터치형 퍼즐 모바일게임 ‘라그나로크 포링팝’ 출시
3
KXG, '21대9 200Hz 게이밍 모니터' 36만9000원 특가 판매
4
JDLtech, JDL 헬리오스 15Z Gen9 게이밍 노트북 시리즈 ‘티몬’ 통해 기간 한정 초특가 판매... 사은품 2종까지 증정
5
영원한 7일의 도시, 출시 1주년 기념 대규모 이벤트 및 업데이트 단행
6
마이크로닉스, RGB LED로 멋낸 ASTRO G-시리즈 500W 출시
7
게임 몰입도를 높여주는 착용감 뛰어난 이어셋 ‘브리츠 KP790’
8
RGB LED를 만난 북유럽 스타일 케이스 'Fractal Design Define S2 Vision RGB 강화유리'
9
NAS를 위해 태어난 SSD 'Seagate 아이언울프 110'
10
감성 가득 워터 블럭 그래픽카드! 조텍, RTX 2080 Ti ArcticStorm 출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