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레저큐, 가평, 여수, 영월, 정선/평창, 파주, 화성 등 투어패스 선봬…할인율 최대 73%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15  12:09:0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야놀자 계열사 레저큐(대표 문보국)가 가평, 여수, 영월, 정선∙평창, 파주, 화성 등 투어패스 6종을 새롭게 선보인다.

2016년 레저큐가 국내 최초로 선보인 투어패스는 해당 지역 내 복수의 관광시설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자유이용권형 관광상품이다. 지난해 판매량은 31만7000건으로, 전년 대비 115% 가량 늘었다. 전북을 시작으로 충북, 태안, 양평, 부산광역(부산/울산/거제/창원), 남양주, 포천, 금강백제권역(대전/공주/익산/부여), 삼척 등 권역에 투어패스 시스템이 구축∙운영돼 왔다. 기존 투어패스 9종에 이번 신규 출시 상품 6종이 더해져 총 15종이 됐다.

   
 
레저큐 투어패스는 야놀자와 가자고, 쿠팡, 티몬, 위메프, 11번가, G마켓, 옥션 등 10여개 채널에서 구매할 수 있다. 신규 상품 중 가평투어패스, 여수투어패스, 영월투어패스, 정선평창투어패스는 현재 판매 중이며, 파주투어패스와 화성투어패스는 이달 25일 개시 예정이다.

각 투어패스별 이용 시설 수와 시간, 권종 등은 지역 특성 및 방문객 이용패턴에 따라 상이하다. 신규 상품 중 가평투어패스는 아침고요수목원 등 4개 관광지 중 3곳을 선택해 24시간 동안 이용할 수 있다. 여수투어패스는 엑스포기념관 등 4개 시설 모두를 24시간 동안 자유롭게 방문 가능하다. 영월투어패스는 고씨굴 등 8곳, 정선평창투어패스는 대관령양떼목장 등 9곳을 이용할 수 있으며, 권종은 원하는 시설을 일부 선택해 이용하는 48시간권과 72시간 자유이용권으로 나뉜다. 파주투어패스와 화성투어패스는 모두 24시간권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이용 시간은 첫 입장 시점부터 계산되며, 야놀자와 가자고에서 구매했을 경우 미사용 티켓은 100% 자동 환불 처리된다. 모바일 티켓 형태로 발권, 종이표를 따로 뽑을 필요 없이 현장에서 간단한 본인 확인이나 카카오 알림톡 제시 등으로 입장 가능하다.

문보국 레저큐 대표는 “투어패스의 지역관광 활성화 효과가 가시적으로 드러나면서 전국 지자체 및 협의체들로부터 운영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며 “올해는 적용지역 확대와 함께, 기존 투어패스들의 매력도를 높이기 위해 이용시설을 더욱 확충하고, 투어패스를 활용한 패키지들을 다양하게 만들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유니씨앤씨, 삼성노트북 NT950XBV-G58A 구매 시 JBL 월드 힙합 페스티벌 티켓 증정
2
“고객의 성공의 앤시스의 성공이다” 데이브 펄스 앤시스 부사장 강조
3
MSI 노트북, 19일 일요일 원데이 워너비 기획전 더블 할인 혜택 제공
4
유선과 무선을 넘나드는 ‘ASUS ROG GLADIUS II 무선 게이밍 마우스’
5
에이수스(ASUS), 이마트 일렉트로마트 영등포점 게이밍존에 ROG스토어 오픈
6
솔티드벤처, 데상트와 ‘디지털 밸런스 트레이닝 슈즈’ 론칭
7
포티넷 ‘포티클라이언트’, 3년 연속 NSS 랩 ‘지능형 엔드포인트 보호(AEP)’ 부문 ‘추천’ 등급 획득
8
트윈프로져6 기술적용! MSI, ‘지포스 RTX 2080 벤투스 V2’ 출시
9
자연을 온전히 만끽하는 방법... 빌딩 숲 벗어나 힐링하는 ‘혼캠’ 어때요?
10
썸에이지, 모바일 게임 4종 준비…잇단 계약으로 퍼블리싱 사업 박차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