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스시조, '기온 사사키' 초청 갈라디너 진행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15  09:11:5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일식당 스시조는 오는 3월 21일(목), 22일(금) 양일간 ‘기온 사사키’의 오너 셰프, 히로시 사사키 씨를 초청해 갈라디너를 진행한다. ‘갓포 가이세키’ 코스 요리로 진행하는 이번 갈라디너의 가격은 홀 또는 룸에서 사케 미포함 시 40만원, 4종류 프리미엄 주류 포함 시 58만원, 스시 오마카세 48만원(1인 기준/세금 봉사료 포함 금액)이다.

   
▲ 히로시 사사키

“최고의 식자재로 만든 음식은 맛있을 뿐 아니라 재미가 있어야 한다”는 기온 사사키 셰프가 중요시하는 요리 철학이다. 사사키 셰프는 전복, 대게, 아나고, 송이 등 4계절을 대표하는 식자재 중 최고만을 고른 식재료로 다양한 요리를 코스로 ‘갓포 가이세키’를 선보인다. 여기에 코스마다 셰프의 요리 퍼포먼스와 친절한 설명으로 고객들에게 단순히 ‘맛있는 식사’를 넘어 고객과 함께 소통하고 즐기면서 특별한 추억과 힐링의 경험을 선물한다.

기온 사사키는 2009년부터 현재까지 10년간 미슐랭 2스타의 자리를 지키고 있고 일본에서조차 예약하기 힘들 정도이다. 전 세계적으로 인정 받는 그만의 갓포 가이세키 코스 구성 및 서비스로, 프랑스, 싱가포르 등 해외에서 초청받아 갈라디너를 진행했다. 스시조와는 2016년부터 콜라보이션 갈라디너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갈라디너를 통해 새롭게 선보이는 8코스 메뉴는 캐비어를 곁들인 복 밀푀유, 대게 솔잎 숯불구이, 와규 로스 샤브샤브, 우나기 덮밥 등이 있다.

스시조 한석원 주방장은 “지난 사사키 갈라디너를 통해 선보였던 이꾸라 돌솥밥은 간장에 절인 이꾸라와 참나물을 올려 바다향의 풍미를 가득 느낄 수 있어 인기가 아주 좋았다. 갈라디너 후에 스시조 메뉴에 추가해 지속적으로 인기가 좋은 메뉴이다. 이번 갈라디너를 통해서 또 다른 그의 창조적인 요리를 즐길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며 “스시조는 항상 더 즐거운 미식 경험을 줄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스시조 기온 사사키 갈라디너
■ 일시 : 2019년 3월 21일(목), 22일(금), 23일(토)
■ 가격(1인 기준/세금 봉사료 포함): 홀 또는 룸에서 사케 미포함 시 40만원,
4종류 프리미엄 사케 포함 시 58만원, 스시 오마카세 48만원
■ 문의 및 예약 : 02-317-0373 (스시조)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유니씨앤씨, 삼성노트북 NT950XBV-G58A 구매 시 JBL 월드 힙합 페스티벌 티켓 증정
2
“고객의 성공의 앤시스의 성공이다” 데이브 펄스 앤시스 부사장 강조
3
MSI 노트북, 19일 일요일 원데이 워너비 기획전 더블 할인 혜택 제공
4
유선과 무선을 넘나드는 ‘ASUS ROG GLADIUS II 무선 게이밍 마우스’
5
에이수스(ASUS), 이마트 일렉트로마트 영등포점 게이밍존에 ROG스토어 오픈
6
솔티드벤처, 데상트와 ‘디지털 밸런스 트레이닝 슈즈’ 론칭
7
포티넷 ‘포티클라이언트’, 3년 연속 NSS 랩 ‘지능형 엔드포인트 보호(AEP)’ 부문 ‘추천’ 등급 획득
8
트윈프로져6 기술적용! MSI, ‘지포스 RTX 2080 벤투스 V2’ 출시
9
자연을 온전히 만끽하는 방법... 빌딩 숲 벗어나 힐링하는 ‘혼캠’ 어때요?
10
썸에이지, 모바일 게임 4종 준비…잇단 계약으로 퍼블리싱 사업 박차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