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컴퓨팅
블록체인 스타트업 픽션, 빅데이터 기술기업 ‘투라인코드’와 파트너십 체결
최인훈 기자  |  news@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08  17:34:3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디지털 콘텐츠 블록체인 스타트업 픽션(대표 배승익)은 빅데이터 전문 기술기업 ‘투라인코드’(대표 현승엽)가 프로젝트의 정식 파트너로 참여한다고 밝혔다.

‘투라인코드’는 아마존웹서비스(AWS), 구글(Google) 클라우드 인증 인력을 다수 보유한 국내 대표적인 클라우드 기반 빅데이터/인공지능 전문 개발사로, 삼성, LG, SK, IKEA, ebay 등 글로벌 유수의 기업들과 협업하며 업계를 선도하고 있는 기업이다. 최근에는 미국 뉴욕에 현지 법인 ‘twolinecode NA’를 설립하는 등 이미 글로벌에서 튼튼한 입지를 다진 기업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제휴를 통해 ‘투라인코드‘는 ‘픽션’ 생태계의 데이터 애널리스트(Data Analyst)로서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픽션’ 관계자는 “‘투라인코드’의 높은 빅데이터 기술을 접목하여 디지털 콘텐츠가 배포, 소비되는 채널망인 ‘픽션 네트워크‘의 유저 정보를 실시간으로 수집∙분석하여, 각 채널의 트래픽 성격에 맞는 개인화된 맞춤 콘텐츠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픽션’은 유저와 1인 창작자가 직접 협업하여 디지털 콘텐츠를 창작하고 블록체인 기반의 생태계를 조성하겠다는 목표로 올해 5월 시작된 프로젝트로, 최근 카카오의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tn)’에 콘텐츠 분야 정식 파트너로 참여하면서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한편, ‘픽션‘이 구상하는 생태계의 핵심적인 특징 중 하나는 생태계 내에서 만들어진 1인 창작 콘텐츠가 특정 플랫폼이 아닌 다양한 유저 트래픽을 이미 확보한 제휴 채널에 유저의 특성에 맞게 자동적으로 채널링, 배포되어 유통된다는 점이다. ‘픽션’ 생태계에서는 플랫폼이 존재하지 않게 되면서 1인 창작자와 유저에 대한 보상이 획기적으로 개선된다는 것이 ‘픽션’ 측의 설명이다.

‘픽션’ 관계자는 “롱테일 전략으로 다양한 채널의 연합된 트래픽을 확보하게 될 ‘픽션 네트워크‘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각 채널에 맞는 콘텐츠 배포”라며 “이를 위해서는 빅데이터 기술이 필수적이다. 그 동안 다양한 글로벌 프로젝트를 통해 축적된 ‘투라인코드’의 노하우와 기술력은 독보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히며 “‘픽션’ 생태계의 성공에 중요한 밑바탕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픽션‘은 내년 1분기 테스트넷을 오픈하고, 내년 2분기에 창작자와 유저가 기본적인 협업이 가능한 마켓플레이스인 ‘픽션마켓’의 베타버전을 런칭할 계획이다.

최인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AMD 라이젠 업그레이드? 가격대비 성능 고려한다면 'A320'이 정답
2
에이수스(ASUS), 궁극의 플래그쉽 메인보드 ROG Dominus Extreme 출시
3
KB국민은행, ‘손으로 출금 서비스’ 출시
4
LG 트롬 건조기 사용후기 ‘백일장’ 열린다
5
코잇, 봄맞이 미니PC '15% 할인'...ECS LIVA Q2 다나와 DPG 특가몰 판매
6
와사비망고, 32인치 Full HDTV 20% 할인 쇼킹딜 이벤트 진행
7
종근당건강 ‘아이커’∙‘올컷다이어트’, 2019 브랜드 고객충성도 1위 수상
8
고성능PC를 위한 선택지 'ADATA XPG SX8200 Pro'
9
스웨덴 시계 브랜드 '트리바', 여성 시계 '스노우 엘바 로즈 메시' 선봬
10
LG전자, LG G8 ThinQ 북미 시장 출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