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GS리테일, 지역 축산 업체 발굴... 컨설팅 통해 유통 전과정 상생 협력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04  09:11:5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GS리테일이 지역 축산 업체와 유통 전과정에 걸쳐 머리를 맞대고 상생 협력을 실천하고 있다.

GS리테일은 지난 ’15년 10월 전남창조경제혁신센터(이하 전남혁신센터)의 품평회를 통해 지역 축산 업체인 콤스영농조합과 첫 인연을 맺었다. 콤스영농조합은 원광대 한의과와 10년 연구 끝에 개발한 한약재 사료로 키운 무항생제 돈육 브랜드 ‘콤스 유황 포크’를 주요 상품으로 취급하는 전라남도 나주시의 축산 업체다.

콤스영농조합은 한방 사료와 관련한 특허 외에도 친환경 농산물 인증서 외 다수의 인증을 취득한 업체로 축산 기술에 탁월한 역량을 보유하고 있었으나 유통 판로가 없어 한때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GS리테일이 전남혁신센터를 통해 업체의 우수성을 알아 보고 ’16년부터 GS수퍼마켓에 콤스 유황 포크를 도입한 이래 콤스 영농 조합은 본격적으로 성장하기 시작했다.

GS수퍼마켓이 차별화 상품으로 도입해 판매하는 콤스 유황 포크는 특허 받은 한약재를 먹여 키워 일반 돼지고기에 비해 누린내가 현저히 덜하고 건강에 좋은 불포화 지방산과 아르기닌산 함유량이 높다. 최근 욜로(자신의 행복을 가장 중시하는 소비 형태)족의 증가와 웰빙 먹거리에 대한 고객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GS슈퍼마켓에서의 매출도 매년 16%씩 신장하고 있다.

콤스유황포크 매출이 매년 신장하는 데에는 지역의 영세 축산 업체와 상생하고자 하는 GS리테일의 숨은 노력도 한 몫 하고 있다. GS리테일은 지난해 콤스영농조합과 머리를 맞대 상품의 유통 과정 전반에 대한 컨설팅을 실시했다. 이후 콤스영농조합은 도축과 가공을 같은 장소에서 함으로 축산물 선도 관리를 최고 수준으로 할 수 있는 축산물 종합 처리장을 증축했다. 그 결과 기존 162개 GS수퍼마켓에서 판매되던 콤스 유황 포크의 취급이 217개 점포로 크게 확대됐고 올해 콤스영농조합의 매출은 전년 대비 34.3% 신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성만 GS리테일 축산 MD는 “전남창조경제혁신 센터를 통해 발굴한 영세 축산 업체와 함께 GS수퍼가 동반 성장해갈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역 업체 중에는 우수한 상품력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판로를 못찾고 있거나 조금만 유통 과정을 바꿔보면 발전할 수 있는 업체가 많다. 앞으로 이런 업체를 적극 발굴하도록 힘쓰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서린씨앤아이, 프렉탈디자인 인기 PC케이스 시리즈 지정 할인 행사 실시
2
에이수스, 메인보드/그래픽카드 4년 보증 연장 프로그램 진행
3
'MSI 클로 인증샷 이벤트' 일렉트로마트·코스트코 13개 지점서 진행
4
무더위 극복 위한 활력 충전… 제약업계, 여름 건강 시장 공략 나서
5
ipTIME, AX3000급 공유기 ‘ipTIME AX3000R’ 가격 인하
6
한층 더 업그레이드되어 돌아왔다! ASUS ROG ALLY X 예약판매 시작
7
풀무원다논, 열대과일 담아 달콤 상큼하게 즐기는 '액티비아 망고&패션후르츠' 출시
8
지클릭커, 무선으로 더욱 편리해진 '오피스프로 인체공학 펜타 무선 키보드 마우스 세트' 출시
9
누구나 바라던 찐 가성비 어항 케이스 '앱코 U20M 큐빅 미니'
10
한올바이오파마, 최고사업개발책임자 겸 법무책임자 슬라빈스키 박사 영입... “글로벌 사업 드라이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