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도서 ‘대치동 최상위권 공부의 비밀’, 과정중심으로 자존감 높이는 주도적 공부법 제시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22  18:01:2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새 해를 눈앞에 둔 학원가의 열기는 날로 과열되고 있다. 특히 대치동은 우월한 교육조건 속에서 치열한 면학분위기로 전국 최상위 1% 성적자를 배출해내고 있다. 학원교육의 메카라 불리며 승승장구를 이어가지만 어지간한 경제력으로 이 지역 학군에서 버텨내기조차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대치동은 30평 전세 기준 8~9억 이상에 사교육 지출비용만 해도 일반 직장인 월급을 훌쩍 넘기는 등 일반인은 차마 엄두조차 내기 어렵다. 그렇다면 과연 ‘대치동’에 살아야만 성적 향상의 공부법을 이어갈 수 있을까?

최근 출간된 도서 ‘대치동 최상위권 공부의 비밀(미다스북스)‘에서는 사교육 없이도 수석을 차지하는 공부의 비밀을 밝힌다. 책은 실제 대치동 학원장 저자의 경험을 토대로 사교육 없이 학교수업만으로도 성적향상이 가능하다는 사실을 사례와 이론을 통해 생생하게 풀어낸다. 실제로 평범한 학생들도 ’과정중심 공부법‘을 통해 최상위권으로 도약한 사례도 함께 제시한다.

‘과정중심 공부법’은 명문대 출신의 세 저자가 명문학군 교육의 최전선에서 찾아낸 자발적, 이해 중심적 공부법이다. 책에서는 이를 바탕으로 일명 ‘공부의 7왕도’에 대해 강조한다. 누구나 실천 가능한 공부의 7왕도를 통해 사교육비를 대폭 줄이면서도 자녀의 자존감을 높일 수 있다고 저자는 말한다. 첫 번째 원칙인 ‘과정중심’은 과정에 몰입해 공부를 삶의 차원으로 이끌어내는 원칙으로 단순 주입식 교육을 넘어 탄탄한 실력을 쌓아가는 방법이다. 이어 지치지 않는 태도와 마음가짐을 강조하는 ‘긍정지능’, ‘습관들이기’, ‘시간경영’, ‘초과목표’, ‘두뇌활용’, ‘아빠효과’까지 총 7가지의 중요 원칙을 체계적으로 전한다. 또 최상위권 도약을 위한 중요 4가지 지침으로 필기법, 독서법, 자기주도법을 함께 설명한다.

출판사는 “교육에 대한 관심이 날로 증가하고 있지만, 실질적인 공부법은 배제하고 맹목적인 태도로 고통받는 경우가 많다.”라며 “최상위 1%의 공부법을 통해 누구나 사교육 없이 자존감 높은 성취를 얻을 수 있다.”는 의견을 밝혔다.

양장| 152*225 | 559쪽
값 | 15,000원
출간일 | 2017년 12월 12일
ISBN | 978-89-6637-547-9 13370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규혁(GYU HYUK) EP 앨범 [why are we] 15일 발매
2
잘만, 미니타워케이스 'P30 Air BTF' 정식 출시
3
큐소닉, 지마켓 / 옥션 2월 디지털 빅세일! 삼성 모니터 최대 26% 할인
4
에스라이즈, 얇고 가볍지만 강력한 14인치 게이밍 노트북 ‘HP 오멘 14 슬림’ 런칭
5
더조인, 모바일 가상화 보안 솔루션 ‘J-VMP’ 국제 CC인증 획득
6
ipTIME, 와이파이6E 지원하는 PCI-Express 무선랜카드 ‘AX5400PX-6E’ 출시
7
이엠텍, 팰을 잡기 위한 최적화 PC! 레드빗 PC 구매 시 ‘PALWORLD’ 증정 프로모션 진행
8
성인 전체의 비만율 40% 육박, 성인 남성 2명 중 1명은 비만
9
아인스시스템, 가성비의 사무용 ‘HP 27인치 일체형PC’ 특가 판매
10
인텔 공인대리점 3사, '신학기를 응원해요!' 인텔 정품 CPU 퀴즈 프로모션 실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