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와디즈, 문화∙예술 공간 공유경제 플랫폼 '에어플릭스(Airflix)' 투자형 펀딩 실시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07  13:37:5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크라우드펀딩 대표기업 와디즈(대표 신혜성, www.wadiz.kr )는 활엔터테인먼트가 운영하는 문화∙예술 공간 공유경제 플랫폼 '에어플릭스(Airflix)’의 투자형 크라우드펀딩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공유경제 개념이 지역공동체, 교통, 금융 등을 넘어 문화예술 분야로 확산되며 사회적 가치를 만들어 나가는 가운데, 공연장의 쉬는 시간을 영화관으로 활용하는 새로운 공유문화 모델이 생겨났다. 영화, 문화콘텐츠 업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활엘터테인먼트는 전국의 공연예술센터, 아트센터 공연장의 잔여시간을 영화관으로 활용하는 문화〮예술 공간 공유경제 플랫폼 에어플릭스를 선보였다.

에어플릭스는 상영관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단편, 예술, 독립영화 등의 상영관을 확보해줌으로써 문화콘텐츠의 다양성을 지원하자는 취지에서 설립됐으며, 영화와 공연 업계가 상생할 수 있는 공유경제를 기반으로 향후 ‘다양한 영화분야의 멀티플렉스’로서 새로운 극장 시장을 형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에어플릭스 지점은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플랫폼-엘’ 아트센터 및 동덕여대 공연예술센터 등이 있으며, 2020년까지 에어플릭스 지점을 전국 700여 개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에어플릭스는 부동산 매매 및 취득비용에 많은 자본을 투여하는 기존 영화관 비즈니스 모델과 다르게 임차료에 대한 부담이 적어 안정적으로 운용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으며, 향후 공연장, 카페, 운동장 등 콘텐츠 관리가 가능한 공간으로 대상을 확장해 영화관으로서의 수익을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또 영화제 개최 및 온디맨드(On-Demand) 방식의 대관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부가수익을 창출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 와디즈 펀딩은 100%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는 상품으로, 투자자 전원에게 에어플릭스 20% 할인 멤버십 카드가 제공(2018년 5월부터 사용 가능)된다. 또 투자 한도에 따라 투자자들에게 에어플릭스 직영점에서 이용 가능한 무료 영화 관람권도 선물된다.

와디즈 투자사업실 윤성욱 이사는 “국내 영화산업이 보다 다양성을 갖고 성장해 나가기 위해서는 상업영화와 같이 예술, 단편, 독립영화들의 상영공간 확보 등 이들이 성장해 나갈 수 있는 생태계가 조성돼야 한다”며 “향후 에어플릭스와 같은 공유문화 플랫폼이 예술영화의 대중화, 영화산업과 공연계가 상생하며 발전할 수 있도록 해주는 주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제이준코스메틱, 中 티몰〮타오바오에서 마스크팩 대세 입증
2
맘스터치 ‘대만도 사로잡았다’, 5호점 오픈에 고객 감사 행사 열어
3
산업이 원하는 저장장치를 ‘적재적소’에... 씨게이트 엔터프라이즈 라인업
4
알래스카랩, 기존 칼로리보다 3배 줄인 ‘저칼로리 아이스크림’ 출시
5
구글플레이, ‘2017 올해를 빛낸 앱·게임’ 시상식 개최
6
갤럭시코리아, GTX 1060 개간지 6GB 구매 시 블루투스 스피커 증정 프로모션 진행
7
트립닷컴, 12월 12일 단 하루만 전 세계 호텔 12% 추가 할인
8
소프트웨어 정의 서버 공급업체 타이달스케일, 한국에 첫 해외지사 설립
9
앱코, 레트로감성 AZIO x ABKO 레트로 클래식 키보드 정식 출시
10
포인투랩, 두번째 크롬북 국내 출시... 쿼드코어 CPU와 14인치 터치스크린 지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