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대원제약 짜먹는 감기약 ‘콜대원’, 1천만포 판매 돌파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14  18:06: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대원제약(대표 백승열)은 자사의 짜먹는 감기약 콜대원이 누적판매량 1천만포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국내 최초 짜먹는 감기약이라는 컨셉으로 출시한 ‘콜대원’은 물 없이 편리하게 복용할 수 있다는 장점으로 출시한 지 1년 5개월만인 지난 1월 500만포 판매를 기록했으며, 이후 8개월만인 9월 1,000만포 판매를 돌파했다. 콜대원은 대원제약이 2015년 일반의약품 사업에 진출하며 최초로 발매한 제품으로, 전문약 위주의 포트폴리오를 가지고 있던 대원제약의 새로운 간판 제품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특히, 올 하반기에는 인기 드라마로 연일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배우 이유리를 광고 모델로 앞세워 본격 감기시즌을 공략할 예정이다. 지난 8월에는 어린이 감기약 및 해열제 4종의 ‘콜대원 키즈’도 새롭게 출시했다. 콜대원 키즈는 만12세 이하의 어린이들을 위한 제품으로, ‘아세트아미노펜’과 ‘이부프로펜’ 각각의 성분을 사용한 2종의 해열제와 어린이들이 자주 걸리는 기침감기와 코감기를 위한 2종의 제품으로 구성되어 있다.

대원제약의 헬스케어사업부 관계자는 “콜대원은 스틱형 파우치 형태로 휴대가 간편하고 복용이 편리한 점과 빠른 효과가 바쁜 직장인들에게 좋은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며, “올 해는 콜대원 키즈까지 출시돼, 다양한 연령대의 온 가족 대표 감기약 브랜드로서 입지를 강화해 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대원제약은 코대원포르테시럽(진해거담제), 오티렌F정(위염치료제), 에스원엠프(항궤양제) 등 신제품들은 단기간 내에 1백억원대 블록버스터 대형품목으로 성장시키며 상위권 중견제약사로 입지를 탄탄히 하고 있다. 대원제약은 기존에 주력으로 하는 호흡기 전문치료제 사업과 함께 일반의약품 매출확대로 성장에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65인치 거대 게이밍 모니터 등장? 144Hz 디지털TV ‘더함 스마트 65 UHD VRR144Hz 구글 시네마TV Real 120Hz’
2
95프로블럼, ‘네고왕 인연’ 개그맨 홍현희 모델 발탁
3
크리스마스 선물이 펑펑! MSI, 게이밍 SSD 구매시 경품 증정
4
안랩, 협력업체(공인 파트너사) 대상 ESG 교육 진행
5
더함, UHD 144Hz 75형 구글3.0 게이밍TV 출시 기념 20퍼센트 할인
6
전문가를 위해 설계된 그래픽카드 'AMD 라데온 프로 W7700'
7
소니코리아, 뉴에라와 함께 ‘겨울의 완성 1000XM5 선물 프로모션’ 진행
8
유라, ‘연말 고객 감사 대전’ 진행…보상판매 기회도 제공
9
브레빌 코리아, 다가오는 크리스마스와 연말을 맞아 특별한 선물 같은 혜택 선사하는 ‘크리스마스 보너스 프로모션’ 진행
10
유니씨앤씨, 11번가 삼성 갤럭시북3 프로 16인치 브랜드위크 진행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