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컴퓨팅
패러렐즈, AWS와 MS 애저 지원 ‘리모트 애플리케이션 서버’ 업데이트 발표
최인훈 기자  |  news@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1.08  09:32:5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패러렐즈(Parallels, www.parallels.com)가 오늘 ‘패러렐즈 리모트 애플리케이션 서버 v15.5’를 발표했다.

‘패러렐즈 리모트 애플리케이션 서버(Remote Application Server, 이하 RAS)’는 기업에서 직원들이 사용하는 모든 종류의 디바이스에 윈도우 데스크톱과 애플리케이션을 원격 전송하기 위한 가장 간편한 솔루션으로 모든 규모의 기업 고객에게 적합하다.

이번 버전에서는 ‘아마존웹서비스(Amazon Web Service, 이하 AWS)’와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서비스 ‘애저(Azure)’를 지원함으로써, 애플리케이션과 데스크톱 전송을 더욱 간소화했다. 또한, 윈도우 서버 2016를 지원하며, iOS와 안드로이드 기기의 자체 터치 제스처를 지원함으로써 모바일 사용자 경험을 강화한다.

패러렐즈의 회장인 잭 주바레프(Jack Jubarev)는 “간소화와 개인화의 새로운 혁신은 패러렐즈 RAS v15.5처럼 모든 종류의 디바이스에서 용이하고 비용 효과적인 가상 데스크톱과 애플리케이션의 사용을 요구한다”며, “점차 가속화되고 있는 BYOD 트렌드에 따라, 사용자들은 PC와 맥에서부터 크롬북, 아이패드, 아이폰, 안드로이드 태블릿, 스마트폰, 윈도우폰, 리눅스, 라즈베리 파이, HTML5 웹브라우저 등 다양한 디바이스를 활용해 어디에서든 자신의 업무 파일에 안전하게 액세스하고 업무를 계속할 수 있는 유연성과 생산성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패러렐즈 RAS는 온프레미스(on-premise) 환경을 위한 추가적인 클라우드 레디(cloud ready) 배포 옵션과 AWS 또는 MS 애저와 같은 퍼블릭 클라우드 및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지원함으로써 IT 관리자들에게 보다 향상된 성능과 민첩성을 제공한다. 또한, 액티브-액티브(active-active) 구조 지원으로 향상된 확장성과 강화된 시스템 회복력, 높은 가용성 및 개선된 엔드유저 경험을 제공한다.

이 외에도 패러렐즈 RAS HTML5 클라이언트에서 사용 가능한 내장 원클릭 프린팅, 보다 나은 사용자 경험과 개선된 성능, 사용자 설정 가능한 관리성을 위해 주변기기 리디렉션(peripheral redirection), 스캐닝, 로컬 파일 액세스 등을 포함한 자동 구성 패러렐즈 클라이언트를 제공한다.

패러렐즈 RAS v15.5의 새로운 iOS 및 안드로이드 클라이언트는 IT 관리자와 엔드유저들이 기존에 사용중인 태블릿 및 스마트폰의 자체 터치 제스처를 그대로 사용해 가상 데스크톱이나 애플리케이션에 액세스할 수 있게 한다.

‘패러렐즈 액세스(Parallels Access)’ 제품에서 처음 선보인 패러렐즈의 앱플리피케이션(Applification) 기술은 iOS와 안드로이드 사용자들에게 터치 조작에 적합하지 않은 컴퓨터 데스크톱 화면의 축소판이 아닌, 그들에게 친숙한 모바일 유저 인터페이스와 유사한 홈 화면과 탭 한번으로 전체화면 실행해주는 앱 숏컷을 제공한다. 또한 사용자들은 사진 크기 조절이나 파일, 이미지, 텍스트 등의 드래그앤드롭(drag-and-drop)을 간편하게 해 주는 락앤고(lock-and-go) 돋보기 기능 등 새로운 터치 제스처 기능들을 사용할 수 있다.

패러렐즈 RAS는 높은 가용성과 이중 인증체계, 보고, 윈도우 클라이언트 세션 매니지먼트(Client Session Management) 등을 포함한 마이크로소프트 리모트 데스크톱 서비스(Remote Desktop Services, 이하 RDS)를 통해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하는 데 있어 IT 관리자들에게 궁극적인 유연성을 제공한다. 패러렐즈 RAS 솔루션은 제3자 솔루션의 구매나 설치 없이도 RDS를 사용할 수 있도록 모든 구성 요소를 포함한다.

영국 엔터프라이즈 사우스 리버풀 아카데미(Enterprise South Liverpool Academy)의 ICT 선임인 크리스 리틀(Chris Little)은 “1,100명의 학생과 150명의 교직원들이 학교에서는 물론 원격지에서도 가상 데스크톱과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했다”며, “패러렐즈 RAS는 고가의 MS 오피스나 어도비 포토샵과 같은 애플리케이션을 구매하지 못하는 학생들도 집에서 해당 제품들을 사용할 수 있게 해 주었다. 컴퓨터를 사용할 수 없는 학생들도 태블릿이나 저가형 노트북을 활용할 수 있다. 또한, 교직원들은 자택에서도 그들의 디바이스를 활용해 학생 데이터, 기록, 파일, 폴더 등에 액세스 하여 업무를 계속할 수 있다”고 말했다.

화장품 브랜드인 러쉬 코스메틱스(LUSH Cosmetics)의 네트워크 및 보안 시스템 매니저인 데일 홉스(Dale Hobbs)는 “패러렐즈 RAS로의 전환은 매우 간편했으며 라이선스 비용을 매우 줄일 수 있었다. 우리는 배포와 관리가 용이하며 안정적인 네트워크 환경을 아주 쉽게 구성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초콜릿 브랜드인 고디바 초콜릿(Godiva Chocolate)의 IT 서비스 배포 및 인프라 매니저인 토마스 코벤버그는(Thomas Cauwenberg)는 “고디바는 80개 이상의 국가에 매장을 두고 있다. 과거에는 각각의 기기에 수동으로 애플리케이션을 업데이트 했고, 이는 매우 시간이 오래 소요되고 번거로운 작업이었다. 패러렐즈 RAS를 도입함으로써 이제 작업은 한번의 업데이트 후 배포로 간소화됐다. RAS는 IT 관리를 간소화하는 비싸지 않은 솔루션이며, 직원들이 모든 종류의 디바이스에서 필요한 애플리케이션과 파일을 사용할 수 있게 해 준다”고 말했다.

패러렐즈 RAS는 전세계적으로 5,000개 이상의 고객사를 보유하고 있으며, RAS의 하드웨어 및 채널 파트너로는 휴렛팩커드 엔터프라이즈(Hewlett Packard Enterprise, HPE)와 휴렛팩커드(Hewlett Packard Inc., HPI), 브로케이드(Brocade), 뉴타닉스(Nutanix), 10-Zig, iGel, SHI 인터내셔널(SHI International), 데이터테크(Data Tech), 인사이트(Insignt) 등이 있다.

패러렐즈 리모트 애플리케이션 서버 v15.5은 패러렐즈 국내 총판인 에스비씨케이(www.sbck.com)을 통해 구매할 수 있으며, 패러렐즈 홈페이지(www.parallals.com/ras)에서 30일 평가판을 체험해볼 수 있다.

최인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크로스오버, 두 눈을 사로잡을 듀얼뷰 3:2 화면비 3840x2560 모니터 전격 판매실시
2
지식 창업 페스티벌 ‘라클리티’ 5월 19일 개최, 지식 창업가들의 이야기 온라인 동시 생중계
3
게이밍 DDR5 메모리 증정... ZOTAC RTX 40 SUPER 시리즈 블로그 후기 이벤트 진행
4
이엠텍, SAPPHIRE 라데온 RX 7700 XT PULSE 그래픽카드 판매가 4만원 전격 인하
5
MSI 노트북×몬스터 헌터 20주년 기념 콜라보 게이밍 노트북 출시
6
라익미, 가정의달 맞아 높은 품질과 가성비의 다양한 모니터 대폭 할인
7
앱코, 고성능 시스템 구성이 가능한 어항케이스 'U30 마린' 출시
8
마이크로칩,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위해 내방사선 MCU 포트폴리오 확장, 32비트 SAMD21RT 출시
9
디오리진, 오리지널 IP ‘헬그라운드’ 웹툰화 돌입.. ‘모범택시’ 까를로스 작가와 협업
10
新소비층으로 급부상한 잘파 겨냥하는 유통가, “새로운 트렌드 잡아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