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모바일
KT, 3년 만에 영업이익 ‘1조 클럽’ 복귀
인형민 기자  |  news@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1.29  10:34:4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KT가 연간 영업이익 ‘1조 클럽’에 복귀했다. 2012년 이후 3년 만이다.

KT(회장 황창규, www.kt.com)는 연결 기준으로 2015년 매출 22조2,812억 원, 영업이익 1조2,929억 원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전체 서비스매출은 유선사업을 제외한 전 분야의 성장으로 전년 대비 2.4%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주요 사업의 본원적 경쟁력 강화로 가입자와 매출이 성장하고, 구조적인 비용혁신 노력이 더해져 전년 대비 큰 폭으로 흑자 전환했다.

무선사업은 7조3,707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무선 서비스매출은 LTE 보급률 증가, 데이터 사용량 증가, ‘데이터충전’과 같은 데이터 부가상품 판매 활성화 등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3.4% 성장했다. 가입비 폐지, 상호접속료율 인화 등 기타 수익의 감소에도 불구하고 전체 무선매출은 전년 대비 0.7% 증가했다.

지난해 말 LTE 가입자는 전체 가입자의 71.1%인 1,283만명을 기록했다. 4분기 ARPU는 36,491원으로, 전분기 대비 0.8% 성장했다. 특히 데이터 기반의 서비스 경쟁이 가속화되는 상황에서 KT의 유·무선 기가 네트워크와 상품 경쟁력이 시장에서 인정받으며 무선 ARPU의 성장세가 이어졌다.

유선사업은 유선전화 매출 감소의 영향으로 전년 6.9% 감소한 5조1,587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하지만 기가 인터넷은 넓은 커버리지와 기존 인터넷 대비 최고 10배 빠른 속도가 고객들에게 인정받으며, 전국 상용화 1년3개월여 만에 110만 가입자를 달성하는 등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기가 인터넷의 인기에 힘입어 2015년 3분기부터 2분기 연속 초고속인터넷 매출 및 ARPU가 반등한 만큼 향후 기가 상품은 유선사업 매출구조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디어/콘텐츠사업 매출은 전년 대비 10.2% 증가한 1조6,623억 원이었다. 특히 IPTV는 갈수록 유료방송시장의 경쟁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고객의 기호에 최적화된 콘텐츠와 선제적인 UHD 채널 확대 등에 힘입어 전년 순증 목표를 달성하며, 가입자 650만을 돌파했다. 올해 KT는 스카이라이프, KTH, KT뮤직, 나스미디어 등 그룹사와 협력을 강화해 미디어/콘텐츠 시장의 리더십을 지속한다.

금융사업 매출은 카드 사용량 증대에 따른 BC카드 매출 호조로, 전년 대비 5.9% 증가한 3조4,110억 원을 기록했다. 기타 서비스매출은 글로벌 ICT 사업수주 성과로 IT/솔루션 매출이 크게 늘면서 전년 대비 29.5% 증가한 1조9,110억 원을 기록했다.

한편, 올해 KT는 기가 인프라에 투자지출을 집중한다. 올해 안에 기가 커버리지를 전국 아파트 단위까지 100% 수준으로 확대한다. 또 기가 인터넷, 기가 와이파이, 기가 LTE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하면서 KT의 기술과 서비스에 대한 고객인식을 획기적으로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미래 성장사업은 ‘선택과 집중’을 통해 성과를 가속화한다. 스마트에너지, 통합보안, 차세대미디어, 헬스케어, 지능형 교통관제 5대 미래융합 분야는 빠른 확산이 가능한 사업모델 확보하고, 스마트팜 등 신규 모델을 지속 개발한다. 발굴한 성장사업모델은 강력한 기가 인프라와 융합해 O2O, 핀테크, IoT 등 주요 플랫폼 기반 사업으로 전환을 함께 추진한다.

IoT 분야에서는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지능형 인프라를 바탕으로 다른 산업과 융합하는 ‘산업 IoT’ 사업모델을 확산하는 한편 일반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홈 IoT’를 강화한다. KT의 홈 IoT는 단순히 모바일로 기기 작동을 제어하는 수준이 아니라 패밀리, 하우스, 헬스케어 등을 중심으로 고객들에게 제공하는 가치를 큰 서비스를 지속 출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홈 IoT 플랫폼인 ‘IoTMakers’와 연동한 융합서비스도 선보인다.

KT는 지난해 ‘올레 기가 IoT 홈피트니스’, ‘올레 기가 IoT 홈캠’ 등 홈 IoT 관련 제품을 선보인데 이어 올해는 디지털 도어락 등을 통해 가정 안전을 지켜주는 ‘올레 기가 IoT 홈매니저’를 출시했다. 또한 1분기 중으로 삼성전자와 에어컨과 같은 가전에도 IoT를 접목할 계획이다.

KT CFO 신광석 전무는 “지난해 KT는 대한민국 통신 130년을 맞아 핵심사업에서 확실한 턴어라운드, 구조적 비용개선 등을 통해 수익성 개선에 성공할 수 있었다”며, “올해는 KT만의 1등 기술과 서비스를 기반으로 통신사업의 성장성과 수익성을 더욱 강화하고, 미래성장 사업에서도 성과를 창출해 ‘글로벌 1등 KT’로 도약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디월트, 배터리 듀얼 충전에 작업등 기능 더한 ‘터프시스템 2.0 공구함’ 2종 출시
2
"베스트셀러 원서로 읽어볼까"… 올여름 문학 원서 15.1% 판매 증가
3
에이블리, ‘헬시플레저’ 트렌드 겨냥 ‘릴레이 디저트 팝업스토어’ 진행
4
알체라, ‘솔루션 바우처’ 공급기업 선정... 온디바이스 AI 서비스 개발 지원
5
다크플래쉬 어항케이스 DS900, 2024년 상반기 다나와 히트브랜드 PC케이스 부분 선정
6
서린씨앤아이, 하이트 Y70 인피니트 디스플레이 업그레이드 킷 예약 판매 진행
7
성장하는 BTF 메인보드 시장의 리더 'ASUS ROG MAXIMUS Z790 HERO BTF 인텍앤컴퍼니'
8
크로스오버존, 인기 모니터 5종 대상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7월 특가전 실시
9
마이크로닉스, 클래식 II 시리즈 히트브랜드 감사 이벤트 진행
10
슈퍼셀, ‘2024 브롤스타즈 학교대항전’ 예선 시작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