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베컴 유모차’ 아이캔디, 제28회 코엑스 베이비페어 첫 참가
홍진욱 기자  |  honga@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8.19  15:45:2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영국 프리미엄 유모차 브랜드 아이캔디(www.icandykorea.co.kr)가 제28회 코엑스 베이비페어(이하 베페)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지난 6월 국내 첫선을 보인 아이캔디 유모차는 축구스타 데이비드 베컴의 막내딸이 사용해 일명 베컴 유모차로 유명세를 얻은 제품으로 영화배우 키이라 나이틀리가 사용하는 모습이 파파라치에 포착돼 더욱 인기를 끌었다. 특히 빅토리아 베컴이 자신의 아이를 위해 직접 유모차를 선택하고 소재부터 디자인까지 주문 제작한 상품으로 알려져 엄마들에게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이번에 출시된 아이캔디 유모차 피치3(PEACH3)는 디럭스 유모차로 ‘제트’와 ‘아주르’ 두 가지 모델이 있다. 제트는 무광택 올 블랙의 단정하고 우아한 느낌이며 아주르는 베이지컬러의 안정감 있고 고급스러운 디자인이 특징이다. 소재와 기능면에서도 최고급 사양을 채택했다.

항공소재와 마스터 엔지니어링을 적용하여 매끄럽고 안전한 주행을 할 수 있도록 만들었으며 ‘쓰리스텝 더블파워 서스펜스(3STEP Double Power suspense)’를 장착해 울퉁불퉁한 도로주행 시 아이를 흔들림으로부터 보호할 수 있도록 제작했다.

또한 ‘올 어라운드 스윌벨휠(all around swirl bell wheel)’을 적용, 좁은 공간에서도 여유롭게 움직일 수 있고 ‘하이체어시스템(high chair system)’을 통해 아이의 시야를 확보해 아이와 엄마가 가깝게 마주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식당 이용 시 유아의자로도 활용 가능하도록 만들었다.

이번 베페에서는 아이캔디 피치3를 25% 할인 특가에 제공하고 베페 첫 참가 기념으로 컵홀더와 클림프, 오가닉이너시트를 제공할 뿐 아니라 30만원 상당의 유모차 형 자전거 스마트트라이크 리클라이너 하이브리드를 사은품으로 증정한다.

또한 아이캔디는 베페 첫 참가 기념으로 현장에서 아이캔디 피치3 사진을 찍어 해시태그(#아이캔디#유모차)와 함께 SNS에 올리면 현장 추첨을 통해 전시 기간 동안 키보스 부스에서 사용할 수 있는 5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제공한다.

이 밖에도 베페 온라인에서도 이번 달 말일까지 아이캔디 이벤트가 진행 중으로 참여자 추첨을 통해 리틀라이프 유아캐리어, 입는 이불 그로백 등의 경품이 제공되며, 매일 부스를 방문하는 고객 선착순 500명에게 소정의 선물도 증정된다.

한편 아이캔디 유모차는 오는 20일부터 23일까지 진행하는 코엑스 베이비페어 B홀 C-200 키보스 부스에서 만날 수 있다.

홍진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다크플래쉬, 기본에 충실한 4포트 USB 3.0 허브 DHUB20 시리즈 2종 출시
2
ABC마트, 물가안정 프로젝트 ‘제14회 게라지 세일’ 실시
3
듀얼파워로 365일 걱정 뚝! 24포트 기가비트 유선 공유기 ‘ipTIME T24000NS
4
미쉐린 가이드, 베트남 다낭으로 영역 확장
5
더네이쳐홀딩스, 내셔널지오그래픽 어패럴 ‘EARTH BASED’ 캠페인 영상 온에어
6
‘더 밝아진 레트로 키보드’...마이크로닉스, WIZMAX W101P V2 출시
7
H&M, 한국 디자이너 로크와 콜라보레이션 서울 이벤트 진행
8
엔비디아, 구글 클라우드와 협력 강화로 AI 개발 엔진 가속
9
코렐, 봄맞이 프로모션 진행
10
월드비전, 자립준비청년 위한 ‘낭만청년단’ 1기 모집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