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트렌비, 투자 혹한기 이겨내…시리즈 E 투자 유치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6.21  13:39: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트렌비(대표: 박경훈, 이종현)가 성공적인 투자를 유치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투자는 IMM인베스트먼트, 한국투자파트너스,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뮤렉스파트너스, SL인베스트먼트 등 국내 선도 투자사들이 참여했다.

2017년 설립된 트렌비는 국내 1위 명품 플랫폼으로 최근 중고명품까지 사업을 성공적으로 확장하고 있다. 어려운 시장 환경 속에서도 투자 유치를 할 수 있었던 주요 이유는 23년 전년대비 영업손실을 90% 가량 줄이면서 수익성 개선을 한 것과, 수익성이 좋은 중고명품사업을 단기간에 전체 거래액의 30% 수준으로 성장시켰기 때문이다.

특히, 혁신적인 서비스를 통해 중고 명품 사업을 성장시키고 있는 것도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23년 초 도입한 정가품검수 AI ‘마르스’, 23년 말 도입한 중고시세예측 AI '클로이'는 기술력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고객의 편의성을 제고하면서 운영 효율까지 개선하는 혁신적인 서비스들도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고객이 가까운 오프라인에서 판매를 할 수 있는 중고명품 오프라인 센터를 올해 3월에 런칭하여 3개월만에 전국 20여개 센터로 확장을 했다. 해당 오프라인 소싱 센터는 트렌비의 직접 비용 투자 없이 오픈 및 운영 가능한 모델이며 따라서 단기간에 빠른 확장이 가능한 혁신적인 모델이다. 이번달 부터는 전국 GS25, GS더프레시 매장을 통한 중고명품 소싱도 시작하여 고객의 중고명품 판매의 접근 편의성을 더욱 개선한 모델로 평가 받고 있다.

IMM인베스트먼트 관계자는 "트렌비의 빠른 시장 적응력과 기술력, 그리고 미래성장 가능성에 확신을 가지고 투자를 결정하게 되었다. 특히 새로운 사업모델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중고명품 시장에서의 혁혁한 성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트렌비 이종현 대표는 "이번 투자를 통해 기존명품사업과 중고명품사업을 함께 강화할 계획이며, 이는 트렌비가 성장성과 수익성을 모두 확보할 수 있는 기회라고 보고 있다"며, "명품플랫폼 1위뿐만 아니라 중고명품 시장에서 1위도 단기간 내 달성할 것으로 보며, 트렌비의 중고명품 사업모델은 글로벌 시장에서도 경쟁력이 있어 글로벌 확장을 빠르게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HNIX, 차세대 3D 콘텐츠 인재 육성한다… 성남성일정보高와 산학협력 MOU 체결
2
볼수록 눈이 즐거운 고성능 게이밍 모니터 ‘비트엠 Newsync X27F200 DCI-P3 게이밍 화이트’
3
㈜에스라이즈, 견고함에 휴대성까지 챙긴 'ASUS 터프 게이밍 A14' 네이버 신상 위크 단독 런칭!
4
조텍 탁탁몰, RTX 4060 그래픽카드 시리즈 가격 인하 진행
5
LF 하프클럽, 정기 프로모션 ‘하프세일절’ 개최... “패션·뷰티부터 가전, 식품까지 총망라”
6
스마트카라 음식물처리기, 보상판매 프로모션 진행...최대 31% 할인
7
KFC, 딥(Deep)한 치즈의 풍미 담은 '치즈 징거 통다리' 한정 기간 출시
8
트렌드마이크로, 전세계 보안 취약점 공개 1위 보안 기업으로 기여
9
차은우-권은비, ‘워터밤 서울 2024’에서 상쾌함 대폭발하는 퍼포먼스로 주목
10
CMF by Nothing, CMF 워치 프로 2 및 CMF 버즈 프로 2 신제품 출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