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BBQ, 판을 뒤집는 매운맛이 온다... ‘땡초숯불양념치킨’ 출시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6.16  10:13:5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정통 후라이드 치킨의 굳건한 왕좌를 지키고 있는 BBQ가 이번엔 매운 맛 열풍의 판도를 흔들 신제품을 출시했다.

국내 최대 치킨 프랜차이즈 제너시스BBQ 그룹(회장 윤홍근)이 '맵부심(매운 맛과 자부심의 합성어)' 강한 MZ세대 소비자의 취향을 저격할 신메뉴 '땡초숯불양념치킨'을 선보인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땡초숯불양념치킨은 청양고추와 베트남고추를 황금 비율로 배합해 깔끔하면서도 매콤, 얼얼한 맛을 극대화했다. 여기에 진한 숯불향을 입혀 더해진 불맛과 마늘, 생강, 흑후추 등 천연 재료로 낸 감칠맛이 특징이다. 일반 후라이드 치킨 튀김 반죽이 아닌 감자, 고구마, 옥수수 전분 반죽을 사용해 양념과 잘 어우러진 튀김옷의 쫀득한 식감도 느낄 수 있다.

땡초숯불양념치킨은 넉넉한 양념을 제공해 '치밥(치킨과 밥)'을 하기에도 최적화된 메뉴다. 주문 옵션에 즉석밥 옵션을 추가하는 등 선택권을 넓혀 소비자들에게 풍부한 식도락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최근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맵고 자극적인 맛에 열광하는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한 밀레니얼 세대와 1990년대 중반~2000년대 초반 출생한 Z세대를 통칭하는 말) 소비자가 늘어나고 있다.

인스타그램 등 SNS(Social Network Services)에서도 매운 맛 관련 게시글이 40만개가 넘는 등 매운 맛 열풍은 지속되고 있다. 이에 BBQ는 기존 인기 메뉴인 황금올리브 치킨 매운 양념과 핫크리스피 등 매운 맛 치킨의 라인업을 강화하기 위해 고추의 얼얼함을 활용한 신메뉴를 선보였다. BBQ는 땡초숯불양념치킨을 통해 업계의 매운 맛 트렌드를 이끌어 나갈 계획이다.

BBQ는 신메뉴 출시를 기념해 오는 30일까지 BBQ앱을 통해 땡초숯불양념치킨을 주문하는 고객에게 즉석밥 또는 크림치즈볼(5알)를 증정하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해당 쿠폰은 BBQ앱과 웹사이트에서 ID당 1회 발급되며 타 쿠폰과 중복 적용은 불가하다.

BBQ 관계자는 "이번 신제품은 많은 연구와 테스트를 통해 인위적인 매운 맛이 아닌 고추 본연의 개운하면서 얼얼한 맛을 강조하기 위해 공을 들였다"며 "무더운 여름, 이열치열로 더위를 화끈하게 날려줄 땡초숯불양념치킨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베스트셀러 원서로 읽어볼까"… 올여름 문학 원서 15.1% 판매 증가
2
무더위 극복 위한 활력 충전… 제약업계, 여름 건강 시장 공략 나서
3
에이블리, ‘헬시플레저’ 트렌드 겨냥 ‘릴레이 디저트 팝업스토어’ 진행
4
알체라, ‘솔루션 바우처’ 공급기업 선정... 온디바이스 AI 서비스 개발 지원
5
생활공작소, 최근 출시한 퍼퓸 핸드워시로 ‘글로우픽 베스트 신제품’ 선정
6
줌, 업무 효율 높이는 노코드 워크플로우 빌더 ‘워크플로우 자동화(Workflow Automation)’ 베타 출시
7
다크플래쉬 어항케이스 DS900, 2024년 상반기 다나와 히트브랜드 PC케이스 부분 선정
8
크로스오버존, 인기 모니터 5종 대상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7월 특가전 실시
9
서린씨앤아이, 하이트 Y70 인피니트 디스플레이 업그레이드 킷 예약 판매 진행
10
성장하는 BTF 메인보드 시장의 리더 'ASUS ROG MAXIMUS Z790 HERO BTF 인텍앤컴퍼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