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일본 포스트프로덕션협회, 덱스터스튜디오 방문, K콘텐츠 제작 기술 살피고 산업 교류 논의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5.28  09:01:4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일본 영상 콘텐츠 산업종사자들이 한국 대표 기업 덱스터스튜디오에 방문해 포스트프로덕션 작업 노하우를 배우고 기술 도입을 도모한다.

콘텐츠 전문 기업 덱스터스튜디오[206560]는 일본포스트프로덕션협회(Japan Post Production Association, 이하 JPPA)가 본사 및 자회사 라이브톤을 방문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회사의 VFX 슈퍼바이저 제갈승 이사와 진종현 이사, SOUND 슈퍼바이저 라이브톤 최태영 대표가 각각 영상과 음향 기술 지식을 설명했다.

JPPA는 포스트프로덕션 시장 활성화와 콘텐츠 산업 진흥을 목표로 1993년 설립된 기관이다. TV프로그램, 영화, 광고 등 다양한 영상 콘텐츠 산업에 종사하는 154여개 기업이 회원사로 소속돼 있다.

JPPA 관계자는 “앞서 2020년 일본에서 개봉한 ‘기생충’이 한국영화 중 역대 최고의 흥행 수익을 올려 관심이 집중됐는데 덱스터와 자회사 라이브톤이 VFX, DI, SOUND까지 후반을 모두 작업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며 “이밖에도 영화, 드라마 등 많은 포트폴리오를 쌓은 덱스터의 활약을 눈여겨 보고 있었다”며 방문 배경을 언급했다.

또 “최근 한국 기업과 합작하거나 현지에서 촬영한 드라마들이 시청자들로부터 긍정적 반응을 이끌고 있다”며 일본의 상황도 짚었다. 그는 “포스트프로덕션 실력이 뛰어난 회사의 기술을 직접 살펴보고 향후 일본 작품에도 이를 적용하고 싶다”며 “글로벌 시장을 사로잡은 K콘텐츠를 우수사례로 삼아 양국의 시너지가 발휘될 협력 방안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덱스터스튜디오 관계자도 “당사는 글로벌 프로젝트를 막힘없이 소화하는 탄탄한 파이프라인과 시스템을 구축한 상태로 최근 여러 해외 국가들이 기술 의뢰와 협업을 문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더불어 “이번 방문으로 양국의 콘텐츠 산업 종사자들이 활발한 교류를 이어가고 글로벌 프로젝트 제작까지 성과가 확장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전세계를 사로잡을 매력적인 작품으로 대중과 소통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무더위 극복 위한 활력 충전… 제약업계, 여름 건강 시장 공략 나서
2
에이블리, ‘헬시플레저’ 트렌드 겨냥 ‘릴레이 디저트 팝업스토어’ 진행
3
알체라, ‘솔루션 바우처’ 공급기업 선정... 온디바이스 AI 서비스 개발 지원
4
"베스트셀러 원서로 읽어볼까"… 올여름 문학 원서 15.1% 판매 증가
5
생활공작소, 최근 출시한 퍼퓸 핸드워시로 ‘글로우픽 베스트 신제품’ 선정
6
줌, 업무 효율 높이는 노코드 워크플로우 빌더 ‘워크플로우 자동화(Workflow Automation)’ 베타 출시
7
다크플래쉬 어항케이스 DS900, 2024년 상반기 다나와 히트브랜드 PC케이스 부분 선정
8
크로스오버존, 인기 모니터 5종 대상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7월 특가전 실시
9
서린씨앤아이, 하이트 Y70 인피니트 디스플레이 업그레이드 킷 예약 판매 진행
10
에스앤아이코퍼레이션, 부산국제금융센터(BIFC)에 전기차 화재 진압 솔루션 도입…부산광역시 공공기관 중 최초 도입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