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삼양라운드스퀘어, ‘맵탱’ 새 광고 전속모델로 이이경 발탁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4.24  12:26: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삼양라운드스퀘어는 매운 국물 라면 브랜드 ‘맵탱’의 새 광고 캠페인 전속모델로 배우 이이경을 발탁했다고 24일 밝혔다.

   
▲ 사진=(왼쪽부터)’맵탱’ 광고모델로 발탁된 이이경이 제품을 손에 들고있는 모습, 이이경이 본인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해당 소식을 전하는 모습 / 삼양라운드스퀘어 제공, 이이경 인스타그램 캡처

이이경은 예능 ‘놀면 뭐하니?’에서 밝고 활발한 캐릭터를 보여준 데 이어, 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에서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뽐내는 등 다양한 매력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삼양라운드스퀘어는 건강한 이미지와 뛰어난 표현력을 지닌 이이경이 다채로운 매운 맛을 구현한 ‘맵탱’의 브랜드 이미지와 잘 어울려 모델로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 사진=’맵탱’ 광고모델인 이이경이 재치있는 멘트로 인터뷰하고 있다. / 삼양라운드스퀘어 제공

25일 공개되는 광고는 스트레스 해소, 해장, 기분전환 등이 필요한 순간에 맞춰 ‘맵탱’의 다채로운 매운 맛을 선택하는 내용으로 구성된다. 한강 편, 캠핑 편, 여행 편, 배달 편, 우유 편 등 총 5가지 에피소드로 제작됐다. 매운 맛 멘탈케어가 필요한 시간, 장소, 상황을 위트 있게 풀어내면서 소비자들의 높은 공감대를 일으킬 예정이다.

삼양라운드스퀘어는 신규 광고 캠페인을 시작으로 다양한 온·오프라인 활동을 통해 일상 속 해소를 이끌어내는 ‘맵탱’의 컨셉트를 더욱 확장하고 ‘맵탈케어가 필요한 순간’에 대한 공감을 이끌어낼 계획이다.

삼양라운드스퀘어 관계자는 “촬영 현장에서 이이경의 재치 있는 연기로 좋은 분위기와 장면을 연출해낼 수 있었다”며 “이번에 공개한 신규 광고 캠페인은 물론 다채로운 매운 맛을 구현한 ‘맵탱’에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지난 해 8월 런칭한 ‘맵탱’은 여러 상황에 적합한 매운 맛을 완성하기 위해 화끈함, 칼칼함, 깔끔함, 알싸함, 은은함 등 다섯 가지 매운 맛을 세분화해 조합한 매운 국물라면 브랜드다. 취향과 상황에 맞게 흑후추소고기라면, 마늘조개라면, 청양고추대파라면 중 원하는 맛을 선택할 수 있도록 ‘스파이시 펜타곤’ 지표를 개발, ‘맵탱’ 브랜드의 맛을 직관적으로 파악할 수 있게 했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크로스오버, 두 눈을 사로잡을 듀얼뷰 3:2 화면비 3840x2560 모니터 전격 판매실시
2
지식 창업 페스티벌 ‘라클리티’ 5월 19일 개최, 지식 창업가들의 이야기 온라인 동시 생중계
3
게이밍 DDR5 메모리 증정... ZOTAC RTX 40 SUPER 시리즈 블로그 후기 이벤트 진행
4
이엠텍, SAPPHIRE 라데온 RX 7700 XT PULSE 그래픽카드 판매가 4만원 전격 인하
5
MSI 노트북×몬스터 헌터 20주년 기념 콜라보 게이밍 노트북 출시
6
라익미, 가정의달 맞아 높은 품질과 가성비의 다양한 모니터 대폭 할인
7
앱코, 고성능 시스템 구성이 가능한 어항케이스 'U30 마린' 출시
8
마이크로칩,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위해 내방사선 MCU 포트폴리오 확장, 32비트 SAMD21RT 출시
9
디오리진, 오리지널 IP ‘헬그라운드’ 웹툰화 돌입.. ‘모범택시’ 까를로스 작가와 협업
10
新소비층으로 급부상한 잘파 겨냥하는 유통가, “새로운 트렌드 잡아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