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티앤알바이오팹, 블리스팩 인수 계약…메디컬코스메틱 Cash Cow 도모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4.23  14:22: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재생의료 전문기업 티앤알바이오팹(246710)이 코스메틱 OEM 및 패키징 전문기업 블리스팩 인수를 위한 조건부 투자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를 통해 밝혔다.

티앤알바이오팹은 지분 100%의 기업인수목적회사(SPC)를 설립하고, 이를 통해 블리스팩을 경영권이 확보된 자회사로 인수함으로써 인수 회사와의 영업적 시너지를 창출한다는 전략이다. 총 인수대금은 167억원이며, 티앤알바이오팹은 60억원을 투입하고, 나머지는 SPC를 통한 펀딩으로 충당한다. 회사 관계자는 "인수는 올해 상반기 중에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인수 대상 회사인 블리스팩은 코스메틱 수탁 생산, 코스메틱∙의약품(동물의약품 포함)∙건강기능식품 패키징 등의 사업을 영위하고 있으며, 국내 최초로 코스메틱용 블리스터(blister) 팩 제품을 자체 개발하고 국내 시장에 독점적으로 공급하는 선두기업으로 2005년부터 일본을 비롯한 해외 시장에도 진출했다.

2015년에는 국내 최초로 동결건조 코스메틱 생산라인을 구축하고 무방부제 제품 생산 및 유효 성분 안정화가 가능한 동결건조 코스메틱 제품을 구현하는 데 성공했으며, 패키징 제품과 설비 부문에서는 코스메틱뿐만 아니라 식품, 의약품, 공산품 분야로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블리스팩은 국내 유수의 기업들을 비롯한 탄탄한 고객사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2019년 매출액 280억원, 영업이익 14억원을 기록하는 등 안정적인 성장세를 이어갔으나, 코로나19 팬데믹 여파로 경영의 어려움을 겪다가 지난해 7월부터 기업회생절차에 돌입했다. 2023년에는 매출액 약 120억원과 소폭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티앤알바이오팹은 블리스팩의 기술력과 네트워크를 흡수해 자사의 조직재생 기반 바이오 기술과 블리스팩의 코스메틱 기술을 융합한 메디컬코스메틱 제품을 개발, 출시할 예정이다. 자사가 보유한 우수한 조직공학 기술, 조직재생에 탁월한 탈세포화된 소재(엘라스틴, 라미닌) 등을 블리스팩 코스메틱 제조에 접목한다는 전략이다.

이를 통해 티앤알바이오팹은 조직재생 촉진 고기능성 코스메틱으로 미래 성장을 도모하고, 블리스팩을 국내 최고의 메디컬코스메틱 회사로 육성해 나간다는 복안이다. 또한 이로써 기존 오가노이드 및 장기 재생(Organ regeneration) 부문의 성장 잠재력에 더해 조직재생 기반 의료기기와 조직재생 촉진 코스메틱 사업을 통해 매출액의 급성장을 달성할 계획이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MSI 노트북×몬스터 헌터 20주년 기념 콜라보 게이밍 노트북 출시
2
디오리진, 오리지널 IP ‘헬그라운드’ 웹툰화 돌입.. ‘모범택시’ 까를로스 작가와 협업
3
멋과 실용성을 모두 잡은 미니타워 '잘만 P30 Air BTF'
4
한국엡손, 홈시네마용 프로젝터 패키지 기획전 진행…”최대 19% 할인”
5
종근당건강, ‘닥터케어 당코치 제로’ 반값 할인 프로모션 실시
6
’최적화된 공기 흐름’... 마이크로닉스, 겜디아스 탈로스 E3 메쉬 케이스 출시
7
LF 보리보리, 가정의 달 맞이 통 큰 혜택.. 쑥쑥데이 프로모션 실시
8
터틀비치, 초경량 무선 게이밍 마우스 버스트 II 에어(BURST II Air) 2종 국내 출시
9
잘만, 어항케이스의 정석 'P30' 새로운 색상으로 출시
10
SAP 코리아, AI 기반 공급망 혁신 세미나 개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