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트렌비, 명품 자산가치 TOP 5 브랜드 선정... 1위는 '샤넬'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3.03  09:32:3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중고 명품시장이 확대되면서 새명품을 살때 잔존가치를 고려해서 구매해야 하는 시대가 오고 있다. 중고차와 마찬가지로 중고 명품도 새상품 구매 당시 가격대비 떨어지게 되는 감가상각이 존재한다.

트렌비가 중고 명품 시세 예측 AI 시스템 클로이를 통하여 새상품 대비 감가율이 가장 적은 상품들을 분석하였다. 클로이 AI는 지난달 트렌비가 오픈한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명품의 판매 예상가격을 1초만에 예측하는 시스템으로 누적 이용자수가 한달만에 1만건이 몰렸다.

평균 감가율의 선정 기준은 23년 트렌비에서 등급별로 판매한 새상품과 1년 이내에 판매한 A+ 이상의 등급의 가격을 비교하여 평균 감가율을 산정하였다.

통계에 따르면 1위는 샤넬, 2위 에르메스, 3위 루이비통, 3위 구찌 그리고 프라다 순서로 매겨졌다. 평균 단가가 높은 에르메스보다 잔존율이 높은 것으로 파악되었다.

트렌비 감정사는 실제로 상품의 상태와 등급을 세밀하게 감정하여 7가지 등급으로 분류해왔다. 중고제품의 가치는 고객의 수요와 사용감에서 결정이 된다. 사용감은 어떤 가죽 재질을 사용했느냐에 따라서 감가율이 확연하게 달라진다. 샤넬은 수요와 가죽재질 이 두가지 부분에서 가치가 높은 것으로 파악된다.

샤넬의 대표적 라인업 캐비어 클래식 백은 새상품 대비 중고 가격이 9% 밖에 낮지 않아 감가율이 적어 가격 방어가 잘되는 대표적인 상품으로 선정되었다. 반면 새상품 판매 비율이 대등한 구찌와 루이비통의 경우에는 루이비통이 보다 잔존가치가 높게 기록하였다. 예를들어 루이비통의 대표적 상품인 알마BB의 경우에 A+ 등급의 중고 상품의 경우에 감가율이 16%인 반면 구찌의 마틀라세 스몰백의 경우에 31%가 된다.

이번 데이터를 분석한 클로이 AI는 1초안에 중고명품의 견적을 제시하고 있으며 보유한 명품을 온라인으로 가장 쉽게 판매할 수 있는 인프라를 만드는데 일조했다. 이유정 트렌비 프로덕트 총괄 (CPO) 은 “2024년 1분기 내 데이터 정확도를 향상시켜, AI 클로이로 시세를 조회해 주는 비중을 현재 50%에서 90%까지 올릴 예정“이라며 “앞으로 새상품을 구매할때도 감가를 계산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해, 가치 높은 명품 선택을 지원하고, 명품을 일상에서 합리적으로 순환시키는데 역할을 다하겠다.“고 기대했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모션 트윈, 초고속 액션 로그라이크 게임 ‘윈드블로운’ 신규 영상 공개
2
캡콤 공식 라이선스 취득한 모바일 게임 ‘스트리트 파이터: 듀얼’ 정식 출시
3
LF 하프클럽, 신규 회원 봄나들이 쇼핑 지원 나서... “시즌 베스트 아이템 엄선”
4
PS5용 소프트웨어 ‘스텔라 블레이드’ 론칭 이벤트 4월 26일 오픈
5
오픈월드 어드벤처 RPG ‘원신’, e스포츠 대회 신규 시즌 참가 신청 시작
6
블루죤, 기가바이트 G5 KF5-H3KR, AI 게이밍 노트북 출시
7
‘온디바이스 AI 웨어러블 카메라 솔루션’ 개발사 링크플로우, 115억 시리즈 C 투자 유치
8
코멕스, 봄 피크닉에 딱 어울리는 ‘에코 클리어 보관용기’ 10종 세트 현대홈쇼핑서 특가 판매
9
세노비스, 탄소중립 위해 전 제품 포장재 최소화로 지속가능성 실천에 박차
10
로드 모바일, 영화 ‘고질라 X 콩: 뉴 엠파이어’와 콜라보레이션 진행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