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Z세대 71%, AI 활용 경험 있어… “일자리 줄어들까 걱정돼요”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2.23  19:16:4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진학사 캐치의 조사 결과 Z세대 취준생 71%가 AI기술 활용 경험이 있는 한편, 38%가 AI 도입으로 일자리가 줄어들 것을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AI매칭 채용콘텐츠 플랫폼 캐치가 Z세대 취준생 1,381명을 대상으로 ‘AI기술 활용 경험’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10명 중 7명은 AI기술을 이용해 본 것으로 나타났다.

Z세대가 AI를 활용하는 주요 목적(복수응답)으로는 ‘간단한 정보 검색’이 65%로 가장 높았다. 이어서 ‘글쓰기 보조’가 32%, ‘번역’이 26%로 나타났으며, 이외에 △아이디어 발굴(18%) △데이터 분석(17%) △문서 검수 피드백(12%) 등의 의견도 있었다.

AI의 도입으로 채용 규모가 어떻게 변화할 것 같은지도 물어봤다. 그 결과, ‘줄어들 것 같다’가 38%로 가장 높았고, ‘늘어날 것 같다’ 역시 36%로 많은 비중이 선택했다. ‘변화 없을 것이다’라고 답한 경우도 26%를 차지했다.

줄어들 것으로 생각한 이유는 ‘AI의 업무 속도가 빨라서(48%)’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서 ‘비용 대비 효율적이어서’가 35%, ‘업무 정확도가 높아서’가 11%로 뒤를 이었다. 이외에 ‘근무시간이 유연해서(5%)’, ‘감정적 영향이 적어서(2%)’라는 응답도 있었다.

희망 직무에 따라서도 채용 예상 규모에 대한 답변이 달랐다. △서비스 △의료 △영업/고객상담 △생산/제조 △건설 △IT/인터넷 분야는 ‘늘어날 것’이라는 응답이 높은 반면, △무역/유통 △디자인 △경영/사무 △교육 △연구개발/설계 △미디어 분야에서는 ‘줄어들 것’이라는 의견이 더 우세했다. △마케팅/광고/홍보 분야는 ‘변화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진학사 캐치 김정현 부문장은 “최근 AI가 적극적으로 도입되면서 근무시간 단축, 인력 감축 등 변화가 실제로 일어나고 있다”라며 “인력을 대체하기보다 이를 잘 활용하여 효율화를 달성하는 등 상호보완적인 방향으로 나아가야 할 것이다”라고 언급했다.

AI매칭 채용플랫폼 캐치는 구직자들에게 ‘대기업, 중견기업, 상위 10% 중소기업’ 중심의 채용공고를 제공하며 효율적인 취업 준비를 돕고 있다. 또한, 기업에는 캐치만의 상위권 신입 및 경력 풀을 통해 퀄리티 높은 인재 채용을 지원하고 있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블루죤, 기가바이트 G5 KF5-H3KR, AI 게이밍 노트북 출시
2
세련된 오브제로 주목받는 스마트TV '라익미 스마트 N55 오프화이트 제로베젤 THE AI 구글 TV'
3
하얏트, 토끼 캐릭터 ‘베니’와 국내 첫 카카오톡 이모티콘 출시
4
다크플래쉬, 기본에 충실한 4포트 USB 3.0 허브 DHUB20 시리즈 2종 출시
5
명품 파워 나도 한 번 써보자....최신 기술로 무장 '시소닉 파워 라인업'
6
MSI 노트북, 행안부 '온북' 검증 완료··· Tmax구름 OS와 완벽 호환
7
ABC마트, 물가안정 프로젝트 ‘제14회 게라지 세일’ 실시
8
안랩 V3, 2024년 첫 AV-TEST의 PC 보안솔루션 평가에서 만점으로 인증 획득
9
DJI, 혁신 더한 짐벌 2종 및 렌즈 제어 시스템 선봬
10
구글 클라우드, ‘구글 클라우드 넥스트 2024’ 개최... AI 포트폴리오 전반에 걸친 제품 혁신 및 업데이트 발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