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탭
뉴스라이프
겨울철 ‘열일’한 등산복, 봄 오기 전에 바르게 세탁해 보관해야
이준문 기자  |  jun@newst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2.17  22:06:5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겨울산은 영하의 추운 날씨, 강풍, 폭설과 같은 예측하기 어려운 기상 이변이 많다. 매서운 칼바람과 낮은 기온으로 인해 동상과 저체온증이 발생할 확률도 높기 때문에 다른 계절보다 갖춰야 할 등산복과 장비가 많다. 겨울철 눈으로 뒤덮인 설산을 제대로 즐긴 산꾼이라면 봄이 오기 전에 열일한 등산복과 장비들을 제대로 세탁해 보관해야 돌아오는 겨울에도 새하얀 겨울 왕국을 만끽할 수 있을 것이다.

기능성 소재 사용한 등산복, 일반 세제 아닌 전용 세제 이용해야
겨울에 등산을 할 때는 몸 온도를 적절하게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열 손실을 줄이기 위해 얇은 티, 바람막이, 경량 패딩과 같은 옷을 여러 벌 겹쳐 입어 몸 상태에 따라 벗었다 입었다 하는 것이 좋다. 겉옷으로는 발수, 투습과 같은 기능이 있는 고어텍스 소재가, 피부에 닿는 옷은 땀이 빠르게 흡수되는 쿨맥스 소재가 좋다.

등산복이 오염됐거나 땀을 많이 흘렸을 경우 세탁이 필요한데 의류마다 세탁법이 다르기 때문에 라벨을 확인해 제조사가 제공한 세탁 지침을 따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세탁을 하기 전에 지퍼, 단추를 모두 잠가야 한다. 등산복에 사용되는 기능성 섬유가 손상되는 것을 막기 위해 일반 세탁 세제가 아닌 아웃도어 전용 세탁 세제나 중성 세제를 사용해 손빨래를 하는 것이 가장 좋다.

피죤 ‘중성세제 울터치’는 일반 세탁세제와 달리 단백질, 지질에 대한 손상을 줄여 손상되기 쉬운 기능성 의류를 세탁하기 적합한 제품이다. 강력한 냄새 제거 성분이 냄새 원인 분자를 깔끔하게 제거하고 눈에 보이지 않는 미세먼지까지 없애준다. 대한아토피협회 우수등급 추천을 받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평소 등산복 전체를 세탁하는 것이 번거롭다면 오염된 부분이나 얼룩만 제거해서 입는 것도 방법이다. 등산복의 기능을 손상시키는 원인 중 하나가 유분인데 산행 시 바르는 선크림이나 사람 목에서 나오는 기름기가 등산복 원단을 상하게 할 수 있다. 목 부분만 세탁을 하는 것도 등산복의 기능을 오래 유지할 수 있는 방법이다. 크린랲 '아웃도어 얼룩 리무버'는 패딩이나 요가복, 등산복과 같은 세탁하기 번거로운 기능성 의류의 얼룩을 간편하게 제거할 수 있는 제품으로 실리콘 브러시 펌프로 별도의 도구 없이 간편하게 없앨 수 있다.

   
▲ (좌측 상단부터 시계방향) 피죤 '중성세제 울터치', 크린랲 '아웃도어 얼룩 리무버', 생활공작소 '제습제 서랍용', 테팔 '트위니 스팀포스', 피죤 '습기제로' (사진제공=각사)

세탁만 중요한가, 보관까지 잘해야 완벽
등산복은 잘 세탁하는 것만큼 제대로 건조하는 것이 중요하다. 세탁으로 인해 발수 코팅이 벗겨지면 옷감이 젖어 무거워지고 착용감도 낮아져 기능을 복원시켜야 한다. 등산복의 발수 기능을 복원시키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건조를 잘하는 것이다. 등산복은 세탁 후 직사광선을 피해 통풍이 잘 되는 그늘에서 자연 건조하는 것이 가장 좋다. 자연 건조가 어렵다면 건조기를 ‘중간 온도’, ‘약회전’으로 설정하고 사용하면 된다. 옷이 마른 후 20분 이상 건조해 주는데 이때 꼭 중간 온도를 지켜야 한다. 20분 이상 건조시키는 과정에서 발수성이 복원된다.

건조기가 없다면 다리미를 사용해도 괜찮다. 마른 옷과 다리미 사이에 수건이나 다른 옷을 넣어 의류를 보호하고, 일반 모드로 다림질을 하면 된다. 반영구 발수 처리된 제품은 다림질을 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테팔 ‘트위니 스팀포스’는 내구성이 좋은 세라믹 열판을 사용해 칼주름은 물론 옷깃이나 단추 사이사이 꼼꼼하고 정교한 다림질이 가능하다. 온도 조절이 별도로 필요 없는 스마트 프로텍트 열판 기능으로 옷감 걱정 없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옷장에 제습제를 넣어 보관하면 습기로 인한 곰팡이와 악취까지 방지할 수 있어 더욱 쾌적하게 등산복을 관리할 수 있다. 피죤 ‘습기제로’는 무게의 14배를 흡수하는 염화칼슘을 사용해 강력한 제습력을 자랑한다. 퀴퀴한 냄새의 원인인 곰팡이 발생을 방지해 옷장, 욕실, 신발장과 같이 제습이 필요한 곳에 비치하면 쾌적함을 유지할 수 있다.

등산복을 옷장이 아닌 서랍장에 보관할 경우 서랍용 제습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생활공작소 ‘제습제 서랍용’은 슬림한 형태의 사각 파우치로 제작돼 좁은 공간의 습기 관리에 유용하다. 비드형 염화칼슘을 사용해 강력한 습기 흡수가 가능하며 제품 패키지를 투명하게 제작해 흡수량과 잔여 용량을 쉽게 파악할 수 있다.

이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듀얼파워로 365일 걱정 뚝! 24포트 기가비트 유선 공유기 ‘ipTIME T24000NS
2
미쉐린 가이드, 베트남 다낭으로 영역 확장
3
더네이쳐홀딩스, 내셔널지오그래픽 어패럴 ‘EARTH BASED’ 캠페인 영상 온에어
4
H&M, 한국 디자이너 로크와 콜라보레이션 서울 이벤트 진행
5
엔비디아, 구글 클라우드와 협력 강화로 AI 개발 엔진 가속
6
코렐, 봄맞이 프로모션 진행
7
월드비전, 자립준비청년 위한 ‘낭만청년단’ 1기 모집
8
한국후지필름비즈니스이노베이션, 임직원 참여 친환경 활동 ‘청계아띠’ 2년 연속 참여
9
MSI, 게이밍과 창작을 위한 최신 고성능 노트북 4종 출시
10
DJI, FPV 초보 사용자에게 프로급 기술 제공할 Avata 2, Goggles 3, RC Motion 3 출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신로34길 10 영남빌딩 5층 504호  |  대표전화 : 070-7527-041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자00408  |  등록년월일 : 2013년 4월 15일
발행인 : (주)이노엠앤엠 이준문  |  편집인 : 이준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문
Copyright © 2013 뉴스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tap.co.kr